통합 검색

FASHION MORE+

MUST KNOW

LEATHER PANTS

유난스러울 만큼 자유와 낭만이 풍요롭게 넘쳐흐르는 2020 S/S 시즌의 트렌드 키워드.

UpdatedOn February 10, 2020

 

2020 S/S TREND
LEATHER PANTS

S/S 시즌에 이토록 많은 가죽 바지를 볼 거라곤 상상도 못 했다. 올해는 벨루티와 에르메스, 셀린느, 아미리, 살바토레 페라가모, GMBH, 드리스 반 노튼 같은 브랜드가 컬렉션 곳곳에 가죽 팬츠를 등장시켰다. 색깔이나 질감, 디자인, 스타일링도 각양각색. 에디 슬리먼은 매끈한 검정 가죽 바지에 모래색 파이톤 부츠를 조합하고, 폴 스미스는 파란 가죽 바지 위에 슬리브리스 톱을 매치했다. 커먼 스웨덴은 아예 샛노란 가죽 바지를 만들었다. 푹푹 찌는 우리나라의 여름과 가죽 바지를 함께 떠올리면 조금 아찔하지만, 멋을 위해서 약간의 희생은 필요할지도 모른다.

 

3 / 10
GMBH

GMBH

2020 S/S TREND 시리즈

2020 S/S TREND 시리즈

 

LONG TOP VS HIGHT SHORTS

PASTEL COLORS

BOLD POCKET

EFFORTLESS

SHEER FABRIC

BOHEMIAN

PIN STRIPE

TROPICAL SHIRTS

ANIMAL PRINTS

GARDENER OR SAILOR

PAINT SPLATTER

DENIM & DENIM

BRICK BAG

STYLING 10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최태경, 윤웅희, 이상
PHOTOGRAPHY 레스(인물), 박재용, 최승혁(제품), 쇼비트
MODEL 박주형, 이우, 장우형
HAIR&MAKE-UP 이은혜

2020년 02월호

MOST POPULAR

  • 1
    유인수, “배우 일을 오래 하고 싶다”
  • 2
    지금처럼 뱀뱀
  • 3
    플랫폼 시대의 명암
  • 4
    정수정, “현장에선 모두를 믿고 연기에만 집중해요”
  • 5
    김동욱, “지금까지 선택한 작품 중 후회되는 건 하나도 없다”

RELATED STORIES

  • FASHION

    Sunny Season

    매일같이 눈부신 햇살을 누리기 위한 가볍고 산뜻한 선 케어.

  • FASHION

    Big and Big

    전례 없는 두 가지 협업을 보다 면밀히 살펴봤다.

  • FASHION

    SHORT-FORM

    9:16 프레임 속의 짧고 대담한 포트레이트.

  • FASHION

    The Calm Sea

    황금빛으로 물든 바다, 일렁이는 초록.

  • FASHION

    ART OF CRAFTSMANSHIP

    벨루티의 DNA를 느껴볼 수 있는 팝업 스토어.

MORE FROM ARENA

  • FASHION

    OLD TOWN

    매끈한 수트를 입고 서울의 소문난 노포를 찾아다니는 생경한 맛.

  • FEATURE

    트렌드 키워드가 내 인생을 규정한다?

    트렌드 코리아는 매년 트렌드 키워드를 규정한다. 2022년 트렌드 키워드도 이미 발표됐다. 갖기 어려운 아이템을 얻어 과시와 차별화를 주려는 ‘득템력,’ 날것의 자연과 시골의 매력을 즐기면서도 도시 생활에 편안함을 부여하는 시골향 라이프스타일을 지칭하는 ‘러스틱라이프,’ X세대가 소비 시장에서 가장 주목받는 현상을 말하는 ‘엑스틴 이즈 백’ 등이다. 하지만 이러한 트렌드 키워드가 사회와 세대의 성격을 규정짓고 개인의 생활을 침해한다는 생각을 해본 적 있나? 획일적인 삶을 살게 되진 않을까. 동일한 세대 간의 다름을 인정해주지 않는 걸까.

  • FASHION

    Follow the Sun

    문득 선글라스를 꺼내 쓴 날, 태양이 있는 곳으로 갔다.

  • FASHION

    春夢 춘몽

    흐드러지게 피어난 완연한 봄의 전경.

  • LIFE

    소셜 네트워크

    1933년, 시인 이상이 문을 연 제비다방엔 당대의 문학가와 예술인이 모여들었다. 2016년에도 젊은 예술가들에겐 ‘소셜 네트워크’를 할 수 있는 제비다방이 필요하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