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MUST KNOW

SHEER FABRIC

유난스러울 만큼 자유와 낭만이 풍요롭게 넘쳐흐르는 2020 S/S 시즌의 트렌드 키워드.

UpdatedOn February 05, 2020

 

2020 S/S TREND
SHEER FABRIC 

이번 시즌 런웨이 곳곳에서 속이 훤히 보이는 시스루 소재가 목격됐다. 종잇장보다 얇은 실크와 오간자 소재부터 촘촘한 그물 같은 메시, PVC까지 투명도만큼이나 소재도 다양했다. 피부색이 은근히 스미는 하늘하늘한 톱을 제안한 펜디, 루이 비통, 생 로랑은 물론 몸의 양감과 선이 그대로 드러나는 탱크톱과 셔츠를 선보인 드리스 반 노튼과 베르사체, 돌체앤가바나 모두 드러냄의 정도에는 차이가 있지만 일부가 아닌 전체를 시스루 소재로 완성했음을 금세 알아챌 거다.

 

/upload/arena/article/202001/thumb/43973-400068-sample.jpg

실크와 나일론 혼방의 시스루 보머 재킷 가격미정 디올 맨 제품.

2020 S/S TREND 시리즈

2020 S/S TREND 시리즈

 

LONG TOP VS HIGHT SHORTS

PASTEL COLORS

BOLD POCKET

EFFORTLESS

BOHEMIAN

PIN STRIPE

TROPICAL SHIRTS

LEATHER PANTS

ANIMAL PRINTS

GARDENER OR SAILOR

PAINT SPLATTER

DENIM & DENIM

BRICK BAG

STYLING 10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최태경, 윤웅희, 이상
PHOTOGRAPHY 레스(인물), 박재용, 최승혁(제품), 쇼비트
MODEL 박주형, 이우, 장우형
HAIR&MAKE-UP 이은혜

2020년 02월호

MOST POPULAR

  • 1
    다슈 X 차은우 Chapter 1
  • 2
    머드 더 스튜던트의 불협화음
  • 3
    배우 권상우, 베테랑 배우다운 반전 매력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 4
    AFTERGLOW
  • 5
    서울 근교 자연친화적인 카페 네 곳

RELATED STORIES

  • FASHION

    LAZY SATURDAY

    그저 오늘을 별거 없이 느리고 게으르게 흘려보낸다.

  • FASHION

    OVER THE SHOULDER

    어깨너머로 바라본 너.

  • FASHION

    BODY ARMOR

    대담하고 관능적인 옷들을 갑옷처럼 갖춰 입었다.

  • FASHION

    스테판 커리의 새로운 농구화

    언더아머 ‘커리 9’, 격렬한 경기 중에도 편안한 착용감과 탁월한 접지력을 자랑한다.

  • FASHION

    아이비와 프레피

    아이비와 프레피 스타일의 대표적인 아이템과 그 유래를 살펴봤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진심을 담아' 태민 미리보기

    태민의 새로운 화보가 공개됐다.

  • FEATURE

    구독의 함정

    구독 경제가 일상이 된 사회, 소비자들은 구독이라는 꿀과 구독이라는 늪 사이에서 종종 고민에 빠진다. 넷플릭스부터 스포티파이, 애플뮤직, 유튜브 프리미엄, 로켓배송, 책과 음식과 술과 글까지, 정기구독만 하면 전 세계 라이브러리를 돌 수 있고 문 앞에 생필품이며 각종 취향의 목록까지 배송받을 수 있다. 문제는 나도 모르는 신용카드 대금이 1개월치, 6개월치, 1년치, 야금야금 선결제되어 눈덩이처럼 불어난다는 것이다. 그런데 내가 그 많은 구독 서비스들을 신청해놓고 제대로 이용은 하는 걸까? 구독이라는 편리와 함정 사이, 경계해야 할 것들을 짚어본다.

  • SPACE

    충분한 쉼

    미식과 향으로 훌륭한 휴식을 만끽할 수 있는 호텔이 있다.

  • LIFE

    11월의 전시

  • FASHION

    NICE HATS

    이번 시즌 모자들에 맞춰 입어본 네 가지 룩.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