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MUST KNOW

PIN STRIPE

유난스러울 만큼 자유와 낭만이 풍요롭게 넘쳐흐르는 2020 S/S 시즌의 트렌드 키워드.

UpdatedOn February 07, 2020

 

2020 S/S TREND
PIN STRIPE 

클래식하고 점잖은 핀 스트라이프 패턴, 세심하게 재단된 포멀 수트에선 도리어 분방함이 철철 넘쳐흘렀다. 더블브레스트 재킷은 이너웨어가 안 보일 만큼 가슴을 훤하게 드러낸 채 입고, 오픈셔츠의 칼라를 재킷 밖으로 활짝 펼쳐 1970년대 로큰롤 스타일로 쿨하게. 또 재킷은 여유롭게 풀어 헤치고, 팬츠는 핀 스트라이프 패턴이 더 강조되도록 가늘고 길게 뻗어내어 방탕한 무드를 한껏 강조했다.

 

/upload/arena/article/202001/thumb/43975-400075-sample.jpg

핀 스트라이프 재킷 1백89만원·팬츠 89만8천원 모두 김서룡, 슈즈 가격미정 보테가 베네타 제품.

2020 S/S TREND 시리즈

2020 S/S TREND 시리즈

 

LONG TOP VS HIGHT SHORTS

PASTEL COLORS

BOLD POCKET

EFFORTLESS

SHEER FABRIC

BOHEMIAN

TROPICAL SHIRTS

LEATHER PANTS

ANIMAL PRINTS

GARDENER OR SAILOR

PAINT SPLATTER

DENIM & DENIM

BRICK BAG

STYLING 10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최태경, 윤웅희, 이상
PHOTOGRAPHY 레스(인물), 박재용, 최승혁(제품), 쇼비트
MODEL 박주형, 이우, 장우형
HAIR&MAKE-UP 이은혜

2020년 02월호

MOST POPULAR

  • 1
    COFFEE TRIP
  • 2
    선호의 두식
  • 3
    <불가살>의 김우석
  • 4
    배우 차학연, 신비로운 무드의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미리보기
  • 5
    다슈 X 차은우 Chapter 1

RELATED STORIES

  • FASHION

    LAZY SATURDAY

    그저 오늘을 별거 없이 느리고 게으르게 흘려보낸다.

  • FASHION

    OVER THE SHOULDER

    어깨너머로 바라본 너.

  • FASHION

    BODY ARMOR

    대담하고 관능적인 옷들을 갑옷처럼 갖춰 입었다.

  • FASHION

    스테판 커리의 새로운 농구화

    언더아머 ‘커리 9’, 격렬한 경기 중에도 편안한 착용감과 탁월한 접지력을 자랑한다.

  • FASHION

    아이비와 프레피

    아이비와 프레피 스타일의 대표적인 아이템과 그 유래를 살펴봤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박종진은 반전을 빚는다

    손대면 바스락 부서질 것 같은 형상의 세라믹. 도예가 박종진은 흙과 종이라는 속성이 다른 두 재료를 이용해 예상치 못한 결과를 보여줬다.

  • REPORTS

    독백과 방백의 사이에서

    유준상은 끊임없이 이야기를 던지는 남자다. 작품 속에 있거나 그렇지 않거나. 지금 이 순간에도.

  • LIFE

    어른의 팬시 용품

    책상은 침대보다 오랜 시간 머무는 자리다. 그 위에 올린 팬시 용품은 그 사람의 취향과 안목을 그대로 보여준다. 작가들의 작품을 선보이는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라운디드(Rounded)에서 당신의 취향을 돋보이게 할 팬시 용품들을 골랐다.

  • SPACE

    낭만 가득

    에메랄드빛 환상적 바다를 품은 아난티 남해에서의 호사.

  • FEATURE

    전종서라는 이상하고 새로운 얼굴

    이충현 감독의 <콜>은 서로 다른 시대의 두 여자가 한 집에서 전화기 하나로 연결되는 스릴러다. 관객은 전화를 안 받아서 짜증난 영숙 캐릭터 때문에 시종일관 무시무시한 공포에 시달려야 한다. 그 두려움과 떨림의 대가가 나쁜 것만은 아니다. 이창동 감독의 영화 <버닝>에 이어 전종서가 왜 새로운 스타일의 배우인지 다시금 확인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새로운 얼굴과 새로운 목소리의 전종서는 천진하고 자유로운 연기로 이야기에 예측할 수 없는 긴장감을 불어넣는다. 지금 우리가 전종서를 주목해야 하는 이유.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