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MUST KNOW

PAINT SPLATTER

유난스러울 만큼 자유와 낭만이 풍요롭게 넘쳐흐르는 2020 S/S 시즌의 트렌드 키워드.

UpdatedOn February 11, 2020

 

2020 S/S TREND
PAINT SPLATTER

이번 시즌은 지난여름 런웨이 안팎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끈 타이다이 프린트보다 대담한 페인트 스플래터 패턴에 주목해야 한다. 페인트 스플래터는 단어 뜻 그대로 페인트가 마구 튄 듯 불규칙한 프린트를 의미한다. 아티스트에서 디자이너로 변신한 스털링 루비의 S.R. 스튜디오 데뷔 컬렉션이 대표 격이다. 로샤스는 잔잔하게 흩뿌린 페인트 스플레터를 카무플라주 패턴으로 응용했고, 벨루티와 발렌티노는 그래픽적인 페인트 스플래터 패턴을 만들어냈다.

 

/upload/arena/article/202001/thumb/43980-400101-sample.jpg

대리석 패턴과 페인트 스플래터, 레터링을 조합한 셔츠 가격미정 벨루티, 현란한 색감의 스니커즈 가격미정 디올 맨 제품.

2020 S/S TREND 시리즈

2020 S/S TREND 시리즈

 

LONG TOP VS HIGHT SHORTS

PASTEL COLORS

BOLD POCKET

EFFORTLESS

SHEER FABRIC

BOHEMIAN

PIN STRIPE

TROPICAL SHIRTS

LEATHER PANTS

ANIMAL PRINTS

GARDENER OR SAILOR

DENIM & DENIM

BRICK BAG

STYLING 10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최태경, 윤웅희, 이상
PHOTOGRAPHY 레스(인물), 박재용, 최승혁(제품), 쇼비트
MODEL 박주형, 이우, 장우형
HAIR&MAKE-UP 이은혜

2020년 02월호

MOST POPULAR

  • 1
    Socks Appeal
  • 2
    The Pioneers : 김지운 감독
  • 3
    우리가 결혼하지 않는 이유
  • 4
    박찬욱 감독과 디테일
  • 5
    호텔로 떠나는 여름 휴가

RELATED STORIES

  • FASHION

    THE END of SUMMER

    길었던 이 여름을 흘려보낸다.

  • FASHION

    Case By Case

    귀여운 모양새와 달리, 의젓하고 든든한 테크 아이템 여럿.

  • FASHION

    Socks Appeal

    발끝까지 존재감을 더할 다채로운 양말 스타일링.

  • FASHION

    Objects in Wonderland

    영혼 끌어모아 갖고픈 영롱한 나라의 오브제들.

  • FASHION

    Big 3: 에디터가 고른 세 개의 물건

    단단한 일상과 느긋한 여행을 위한 세 브랜드의 세 가지 백 가이드.

MORE FROM ARENA

  • CAR

    아빠 차를 끌던 날

    처음 아버지 차를 운전하던 날을 기억한다. 운전석에 앉았을 때는 지겹도록 익숙한 차가 낯설게 느껴졌다. 그때 처음 아버지의 눈높이에서 세상을 봤던 것도 같다. 자동차 기자들이 아버지 차로 운전을 시작했던 날을 복기했다.

  • VIDEO

    Real Explorer

  • INTERVIEW

    아티스트 그룹 유니버셜 에브리띵

    몽글몽글하면서도 짜릿한 경험, 이상하고 아름다운 ‘유니버셜 에브리띵’의 세계. 그 새로운 세상을 창조하는 디렉터 맷 파이크와의 만남.

  • INTERVIEW

    우리 모두 열네 살

    <아레나>의 열네 번째 생일을 맞아 동갑내기 친구들에게 물었다. 어떻게 지냈어?

  • INTERVIEW

    다니엘 헤니의 영화적 순간

    억수 같은 장대비가 누아르 필름처럼, 때로는 재난 영화처럼 쏟아지는 어느 일요일 오후. 태안에 위치한 비행기 격납고는 크리스토퍼 놀런스러운, 마법적 시공간의 전환을 맞이했다. 다니엘 헤니가 해밀턴 시계를 손목에 착용하고 나섰다. 시계 속 초침이 째깍거리자 우리 모두는 거대한 영화 세트장으로 순간 이동했다. 사진은 단순한 이미지가 아니었다. 모든 시공간이 영화적 순간으로 변모된 판타지였다. 다니엘 헤니라는 주연 배우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