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LIFE

우리 동네 트렌드 시리즈

우리 동네 트렌드

친환경적인 삶

On January 16, 2020

2020년 내가 사는 도시에선 무엇이 유행할까. 베를린, 파리, 런던, 샌프란시스코, 뉴욕, 방콕에 사는 사람들에게 물었다.

/upload/arena/article/202001/thumb/43805-398221-sample.jpg

 


• BERLIN •
친환경적인 삶

 

지금 베를린은 덜 낭비하고, 덜 훼손하며 자연과 함께하는 친환경적인 삶이 유행하고 있다. 친환경 식재료, 플라스틱 안 쓰기, 텃밭을 가꾸는 식당 등 지금 베를린은 자연과 함께하는 미래 생활을 꾸리고 있다.

친환경 식탁으로 꿈꾸는 미래
공병보증제, 포장재 없는 슈퍼마켓, 인도어 파밍 설비를 갖춘 카페와 레스토랑, 자전거를 이용한 배달 서비스. 독일에서 시작한 것들로, 베를린에선 이미 일상이 된 풍경이다. 환경 보호를 위한 노력에서 독일의 수도 베를린은 세계 트렌드를 앞서 나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다양한 분야가 있겠지만, 무엇보다도 눈에 띄는 것은 식탁 위의 변화다. 친환경 식재료뿐만 아니라 푸드 시스템을 고민하는 식당들이 늘어나고 지속 가능한 음식과 관련한 제품을 선보이는 스타트업이 급성장 중이다. 베를리너는 이에 적극적으로 동참한다. 최근엔 친환경적인 식단과 식탁을 꾸리는 다양한 워크숍, 모임이 부쩍 늘고 있다.

노 플라스틱! 제로 웨이스트!
유럽연합은 2021년부터 빨대, 컵, 접시 등 플라스틱으로 만든 일회용품 사용을 금지한다고 공표했다. 기업과 스타트업이 대안을 모색 중이다. 궁극의 대체제는 ‘제로 웨이스트’를 지향한다. 카페폼(Kaffee Form)은 커피를 만들고 남은 찌꺼기를 모아 커피잔을 만든다. 베를린의 코워킹 스페이스 위워크와 협력해 커피 찌꺼기를 제공받는다. 몇 달 전 개최한 ‘베를린 푸드 위크’에선 카카오 껍질로 만든 시식용 스푼을 만드는 스푼테이너블(Spoontainable)이 참여했다. ‘버리지 말고, 맛보라’는 슬로건을 내건 스푼테이너블의 스푼, 아이스크림 컵 등은 비건, 글루텐프리 제품이다. 베를린에는 세계 최초의 비건 제로 웨이스트 레스토랑도 있다. 프레아(Frea)는 식재료 공수와 요리 과정은 물론 인테리어 또한 재활용품을 사용할 정도로 꼼꼼히 신경 썼다. 맛 또한 ‘제로 웨이스트’를 실현한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스마트해진 도시 농부
도시 근교 텃밭이나 정원, 건물의 옥상뿐만이 아니다. 내 집 부엌과 슈퍼마켓이나 레스토랑에서도 채소를 직접 재배하는 ‘인도어 팜’이 각광받고 있다. 인도어 팜은 현대의 농업 시스템이 CO₂ 다량 배출하고 토양과 자연 생태계를 파괴하는 것에 착안, 친환경 농산물을 생산하고자 제안됐다. 베를린에서 최초로 인도어 파밍을 시작한 ‘인팜(Infarm)’이 대표적이다. 인팜의 수직형 식물 재배 컨테이너는 빛, 온도, 습도, 이산화탄소 농도 등 식물 재배에 효율적인 환경을 제공하며 기존의 수평형 농장에 비해 95% 적은 물과 75% 적은 비료를 사용한다. 인팜 외에도 여러 푸드 테크 기업들이 가정용 인도어 팜 기기를 생산한다.

지속 가능한 ‘미래의 음식’ 발견
채식하는 이들이 부쩍 늘면서 콩 소비량과 더불어 수입량 또한 급증했다. 하와이안 건강식 ‘포케 볼’이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며 참치는 멸종 위기를 맞고 있다. 이제 나의 건강뿐만 아니라 지구의 건강도 고민해봐야 한다. 유기농 식품 박람회인 ‘넥스트 오가닉 베를린’, 독일의 대형 슈퍼마켓 체인 에데카(Edeka)에서 운영하는 ‘푸드 테크 캠퍼스’를 주목한다. 지속 가능한 지구와 식생활을 위해 다채로운 식재료를 개발하는 스타트업을 만날 수 있다. 이들은 콩 대신 귀리, 오트밀, 코코넛 밀크 등을 사용하고 식물성 대체육, 해조류와 곤충 등을 이용한 식품을 소개한다.

우리 동네 트렌드 시리즈

우리 동네 트렌드 시리즈

 

애완식물

플리마켓의 계절

자연에서 답을 찾는 런던 시민

셀프 케어

파리의 스칸디나비아

2020년 내가 사는 도시에선 무엇이 유행할까. 베를린, 파리, 런던, 샌프란시스코, 뉴욕, 방콕에 사는 사람들에게 물었다.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WORDS & PHOTOGRAPHY
서다희(여행 저널리스트, <넥스트 시티 가이드> 디렉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