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우리 동네 트렌드

셀프 케어

2020년 내가 사는 도시에선 무엇이 유행할까. 베를린, 파리, 런던, 샌프란시스코, 뉴욕, 방콕에 사는 사람들에게 물었다.

UpdatedOn January 22, 2020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1/thumb/43809-398263-sample.jpg

 

 


• SAN FRANCISCO •
셀프 케어

 

샌프란시스코 사람들의 스마트한 셀프 케어법.

샌프란시스코는 다양한 인종과 문화가 공존하는 만큼 새로운 음식이나 운동법에 민감하게 반응한다. 또다시 찾아온 새해, 샌프란시스코에 살고 있는 이들의 최대 관심사는 행복하고 건강한 삶이다. 작년보다 더 건강한 몸과 정신으로 자신을 다독이고 단련하는 데 집중하는 것. 지금 샌프란시스코에서 주목받는 스마트한 건강 관리법을 모았다.

밀레니얼이 열광하는 명상 앱 캄(Calm)
미국 밀레니얼 세대가 열광하는 건강 트렌드 중 하나는 명상이다. 애플 스토어의 애플리케이션 다운로드 순위만 봐도 명상과 수면에 관련된 서비스들이 상위를 차지한다. 명상과 이를 통한 숙면을 돕는 앱 ‘캄(Calm)’의 목표는 세상을 더욱 건강하고 행복하게 하는 것. 현대인을 괴롭히는 스트레스, 불안감, 불면증, 우울증 등 정신 건강과 관련된 문제 해결을 도울 다양한 명상 훈련법, 음악, 이야기 등을 제공한다. 캄에서 제작한 ‘숙면 미스트(Sleep Mist)’나 ‘그래비티 블랭킷(The Gravity Blanket)’도 큰 인기다. 특히 그래비티 블랭킷은 이름처럼 체중의 10% 정도 무게로 몸을 눌러주는 극세사 소재 이불로 캄의 서비스와 함께 이용하기 좋다. 세로토닌과 멜라토닌 분비를 증가시키고 코티솔 분비량을 감소시켜 수면유도제 같은 약의 도움 없이도 기분이 좋아지는 것은 물론, 깊은 숙면을 취할 수 있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1/thumb/43809-398262-sample.jpg

 

피트니스계의 넷플릭스 펠로톤(Peloton)
집세가 월급의 반을 차지할 정도로 주거 비용이 높은 샌프란시스코. 그렇다면 집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는 것이 인지상정 아닌가. 올해는 퍼스널 트레이닝이나 부티크 스튜디오의 요가 대신 비용을 줄이면서 높은 효과를 낼 수 있는 홈트레이닝을 즐기는 사람들이 더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목표 설정에 따라 피트니스 루틴을 계획해주면서 하우투(How-to) 비디오를 시청할 수 있는 앱도 늘어나는 추세. 피트니스계의 넷플릭스라고 불리는 ‘펠로톤(Peloton)’은 실내용 사이클과 트레드밀을 판매하는 회사다. 왜 넷플릭스냐 하면, 펠로톤은 기계만 판매하는 것이 아니라 기계에 연결된 스크린을 통해 스트리밍 클래스를 제공하기 때문이다. 매달 구독료를 지불하면 유명한 피트니스 강사들의 클래스를 들으며 운동하고 맞춤 코치의 피드백도 받을 수 있다. 이용자 간의 커뮤니티도 활발해 동기 부여 면에서는 최고. 펠로톤은 사이클과 트레드밀 없이 고강도 인터벌 트레이닝과 요가, 부트캠프 그리고 명상 같은 운동의 디지털 구독 클래스도 제공하는데, 구독자가 10만 명이 훌쩍 넘었다고 한다.

식물식 레시피 앱 포크스 오버
나이브스(Fork over Knives) 자연 식물식이라고도 불리는 이 식단은 비건과는 약간 다르지만, 신선한 원재료를 사용하고 가공되거나 정제된 식품은 제한하는 식물성 기반의 식생활을 일컫는다. 동물성 제품의 섭취를 최소화하고 채소, 과일, 통곡물, 콩류, 견과류 등 ‘땅에서 자라는’ 식품을 주식으로 한 채식 지향주의자라고 할 수 있다. 자연 식물식에 대한 미국의 소매 판매 지수는 지난해에 비해 11%나 증가했으며 시장 규모가 약 4.5억 달러에 육박하고 있다. 그래서인지 이제는 프랜차이즈 슈퍼마켓에서도 육류를 대체한 음식이 흔히 보이고, 슈퍼푸드와 채식 기반의 식문화가 자리 잡았다. 한국 음식 또한 큰 인기다. 건강한 식습관에서 이어지는 체중 감소는 덤이다. ‘포크스 오버 나이브스(Fork over Knives)’는 검증된 셰프들이 제공하는 자연 식물식 레시피를 4백 개 이상 볼 수 있는 앱. 따라 하기 쉽고 매주 업데이트돼 새로운 레시피를 시도하기 좋다. 자취생이 많은 샌프란시스코는 ‘귀차니즘’ 기질이 강한 사람들이 많은데, 그들에게 안성맞춤인 ‘포크스 밀 플래너(Forks Meal Planner)’ 서비스는 팀 셰프들이 개인에 맞춘 5일치의 식단을 큐레이팅해준다. 요리 시간도 30분 이내인 레시피에 장 볼 목록도 미리 설정하고 일정이나 양에 맞게 제공하니 이렇게 간편할 수가 없다.

우리 동네 트렌드 시리즈

우리 동네 트렌드 시리즈

 

친환경적인 삶

애완식물

플리마켓의 계절

자연에서 답을 찾는 런던 시민

파리의 스칸디나비아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WORDS 김나희(프리랜스 에디터)

2020년 01월호

MOST POPULAR

  • 1
    ‘이근은 살아남는다’ 이근 대위 미리보기
  • 2
    아무튼 방탄소년단이 좋다는 글
  • 3
    코로나19의 실체
  • 4
    영감을 찾아서: 작가 우정수
  • 5
    스트레이 키즈의 리노와 현진

RELATED STORIES

  • FEATURE

    실제와 허구 사이, 오토픽션의 윤리란?

    김봉곤 작가가 실존 인물들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 페이스북 메시지를 그대로 자신의 소설에 쓴 것으로 밝혀져, 해당 인물들이 문제를 제기하고 작가는 젊은 작가상을 반납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안이한 초기 대처에 문단 위기론까지 등장했고, 그의 작품은 문학이 아니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그러나 김봉곤 작가가 퀴어로서 당사자성을 지닌 오토픽션을 쓴다는 것은 모두가 이미 알고 있었던 사실로, 그 자체로 문학적 성취로 여겼으며, 기꺼이 읽었다. 그것이 예술이 되기 위해서 어떤 윤리를 저버렸는지 우리는 놓쳤던 걸까? 한편, 타인의 이야기를 쓴다는 것만으로 예술이 아닐 수 있을까? 홍상수의 영화는 술자리에서 들은 인상적인 말을 대사로 그대로 쓰는 걸로 유명하고, W. G. 제발트를 비롯한 작가들은 타인의 삶을 소설처럼 쓴다. 예술에 삶을 끌어오는 문제에 대해 엄밀히 들여다볼 기회가 필요했다. 예술은 픽션과 논픽션의 경계를 어떤 윤리로 넘나들어야 하는 걸까?

  • FEATURE

    하지 말라고 했잖아

    왕따, 음주운전, 폭행. 유명인들의 이른바 ‘갑질’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다양한 스펙트럼으로 존경받던 인물까지 명예가 실추될 판이며 무대 위 사랑받던 모습도 이제는 영영 볼 수 없게 됐다. 하지 말라는 짓을 왜 할까? 하지 말라며 직접 말을 하진 않았지만 암묵적으로 금지된 행위 아닌가. 아기가 엄지손가락 빨듯 본능적인 행위로 치부해야 할까. 손가락을 빠는 이유도 심리적 원인 때문인데, 갑질하는 그들에게도 그러한 원인이 있을까.

  • FEATURE

    안드레 키르히호프 '자유의 밴'

    낡은 밴을 구해 캠퍼 밴으로 개조한 사람들이 있다. 그들은 자신의 캠퍼 밴을 타고, 세계를 돌아다니며 살아간다. 여행이 아니다. 삶의 방식이며, 자유를 갈망하는 사람들의 깨달음이다. 어디든 갈 수 있고, 어디서나 경이로움을 느끼는 움직이는 집. 밴 라이프를 실천 중인 7팀이 말하는 진정한 자유의 의미다.

  • FEATURE

    나만 배불러

    비싼 이적료에, 높은 주급 따박따박 받는 축구 스타들. 그렇다고 모든 선수들이 받은 만큼 플레이를 펼치는 것은 아니다. 뛰지 않아도 월급이 오르는 마법을 보인 ‘먹튀’ 선수도 있다. 지난 2019/20시즌 유럽 축구를 정리하며, 누가 제일 배불리 먹었는지 찾았다.

  • FEATURE

    요나 지그리스트 '자유의 밴'

    낡은 밴을 구해 캠퍼 밴으로 개조한 사람들이 있다. 그들은 자신의 캠퍼 밴을 타고, 세계를 돌아다니며 살아간다. 여행이 아니다. 삶의 방식이며, 자유를 갈망하는 사람들의 깨달음이다. 어디든 갈 수 있고, 어디서나 경이로움을 느끼는 움직이는 집. 밴 라이프를 실천 중인 7팀이 말하는 진정한 자유의 의미다.

MORE FROM ARENA

  • WATCH

    DEEP IN THE DIVE

    다이버 워치에 빠져드는 시간.

  • CAR

    어쩌면 음악 같은

    볼보의 새로운 S90은 속주를 시작할 준비를 마쳤다. 막이 오르기만을 기다린다.

  • FEATURE

    요나 지그리스트 '자유의 밴'

    낡은 밴을 구해 캠퍼 밴으로 개조한 사람들이 있다. 그들은 자신의 캠퍼 밴을 타고, 세계를 돌아다니며 살아간다. 여행이 아니다. 삶의 방식이며, 자유를 갈망하는 사람들의 깨달음이다. 어디든 갈 수 있고, 어디서나 경이로움을 느끼는 움직이는 집. 밴 라이프를 실천 중인 7팀이 말하는 진정한 자유의 의미다.

  • ISSUE

    하성운에게 배워봅니다

  • FEATURE

    탈모방지위원회

    ‘탈갤러’에서 왔습니다. "나다 싶으면 보세요." 득이 되고 모가 됩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