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카카오 스토리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FOOD

달콤한 겨울딸기의 매력에 빠지다

No 오븐, 딸기 디저트

On February 01, 2016 0

하우스 재배 덕에 딸기는 거의 1년 내내 즐길 수 있는 과일이 됐다. 그중에서도 겨울딸기는 당도가 높고, 크고 실한 것은 물론 비타민 C도 풍부하다. 디저트 카페, 호텔 등 이곳저곳에서 딸기 디저트 풍년인 요즘, 집에서도 쉽게 만들 수 있는 노 오븐 딸기 디저트 레서피를 소개한다. 초콜릿, 치즈, 크림 그 어느 재료와도 궁합이 좋다.

딸기티라미수

딸기티라미수

30min, jar 3병
재료 : 딸기 8~10개, 달걀노른자 2개분, 설탕 30g, 마스카르포네치즈 250g, 생크림 150g, 슈거파우더 20g, 딸기가루 약간
  • 1

    딸기는 잘 씻어 물기를 제거한 뒤 잘게 자른다.

  • 2

    달걀노른자에 설탕을 조금씩 넣으며 거품기로 휘핑한 다음 마스카르포네치즈를 넣고 섞는다.

  • 3

    다른 볼에 생크림과 슈거파우더를 넣고 휘핑한다.

  • 4

    ②와 ③을 잘 섞어 크림을 만든다.

  • 5

    유리컵에 잘게 자른 딸기와 ④의 크림을 켜켜이 쌓고 냉장고에서 살짝 굳힌다.

  • 6

    딸기가루를 뿌려 장식한다.

 

딸기크림파이

딸기크림파이

1hr, 파이 틀 1개
재료 : 딸기 300g, 통밀쿠키·생크림 100g씩, 버터 40g, 크림치즈 250g, 설탕 65g, 플레인 요구르트 80g
  • 1

    통밀쿠키를 믹서에 갈아 가루로 만든 뒤 부드러운 상태의 버터를 넣고 잘 섞는다.

  • 2

    파이 틀 바닥과 옆면에 ①을 잘 깐 다음 냉동실에 넣어 30분 정도 굳힌다.

  • 3

    볼에 부드러운 상태의 크림치즈와 설탕을 넣고 거품기로 잘 섞는다.

  • 4

    다른 볼에 생크림을 휘핑한 다음 ③의 크림치즈와 플레인 요구르트를 넣고 매끈한 상태가 되도록 잘 섞는다.

  • 5

    딸기의 ½분량은 잘게 썰어 ④의 크림에 넣고 잘 섞는다.

  • 6

    파이 틀에 ⑤의 크림을 넣고 냉동실에서 살짝 굳힌 뒤 꺼낸다.

  • 7

    남은 딸기는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 장식한다.

 

딸기콩포트

딸기콩포트

40min, 1병
재료 : 딸기 250g, 설탕 150g, 레몬즙 20g
  • 1

    딸기는 잘 씻어 물기를 제거한 뒤 4등분한다.

  • 2

    냄비에 딸기와 설탕을 넣고 설탕이 녹을 때까지 끓인다.

  • 3

    딸기는 체에 거르고, 시럽만 절반 정도의 양이 될 때까지 졸인다.

  • 4

    졸인 시럽에 ③의 딸기와 레몬즙을 넣고 잘 섞는다.

  • 5

    소독한 유리병에 담아 보관한다.

 

딸기초코퐁뒤

딸기초코퐁뒤

20min, 5개
재료 : 딸기 10개, 체리(생략 가능)·마시멜로 5개씩, 다크초콜릿 80g, 우유 60g, 버터 1작은술
  • 1

    꼬치에 딸기, 체리, 마시멜로를 번갈아 꽂는다.

  • 2

    다진 초콜릿에 뜨거운 우유를 부어 잘 녹인 뒤 버터를 넣고 잘 섞는다.

  • 3

    ②의 초콜릿소스를 따로 담아 ①을 찍어 먹거나 짤주머니에 담아 꼬치에 뿌려 먹는다.

하우스 재배 덕에 딸기는 거의 1년 내내 즐길 수 있는 과일이 됐다. 그중에서도 겨울딸기는 당도가 높고, 크고 실한 것은 물론 비타민 C도 풍부하다. 디저트 카페, 호텔 등 이곳저곳에서 딸기 디저트 풍년인 요즘, 집에서도 쉽게 만들 수 있는 노 오븐 딸기 디저트 레서피를 소개한다. 초콜릿, 치즈, 크림 그 어느 재료와도 궁합이 좋다.

Credit Info

기획
최안나 기자
요리&스타일링
이지연(델리스키친 www.delices.co.kr)
사진
최해성
어시스트
최지은
디자인
김다연
그릇협찬
하우스라벨(www.houselabel.co.kr)

2016년 02월호

이달의 목차
기획
최안나 기자
요리&스타일링
이지연(델리스키친 www.delices.co.kr)
사진
최해성
어시스트
최지은
디자인
김다연
그릇협찬
하우스라벨(www.houselabel.co.kr)

0 Comment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