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투브 네이버포스트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LIFE

MICRO INFLUENCER

닥터프렌즈

On September 23, 2019

지금, 사람들은 인플루언서를 꿈꾼다. 매일 새로운 인플루언서가 발견되고, 그들의 영향력은 나날이 증가한다. 새롭게 등장하는 수많은 인플루언서 중 깊고 정확한 정보 전달을 책무로 삼은 이들을 만났다. 이미 자신만의 영역을 구축한 전문가들이 인플루언서의 세계에 뛰어든 이유는 무엇일까.

정신과 전문의 오진승, 내과 전문의 우창윤, 이비인후과 전문의 이낙준

YouTube 닥터프렌즈

/upload/arena/article/201909/thumb/42734-383753-sample.jpg

 

의사 세 명이 하는 얘기가 생각보다 재밌다.
하지만 이들의 수다가 결코 가볍지 않은 건 이야기 속에 선명한 기조가 존재하니까.
닥터프렌즈는 건강을
재밌게 다룬다.

 

의학의 대중화
블로그 하는 의사 선생님들, 굉장히 많거든요. TV에 나오는 선생님들도 많고요. 책을 쓰는 선생님도 많죠. 모두 의학의 대중화를 위해 다양한 방법으로 소통하는 선생님들이죠. 그런데 유튜브 플랫폼에는 의학을 다루는 콘텐츠가 별로 없는 것 같더라고요. 우리가 해보자, 했죠. 목표는 의학의 대중화. 그런데 기존의 딱딱한 콘텐츠 말고, 쉽게 볼 수 있는 걸 만들자, 했어요. 거기에 우창윤 선생님이 가장 무게를 둔 목적이 있다면, 콘텐츠는 재밌게 만들되, 정보 측면에서는 범례가 되어야 한다는 거였죠. 비전문가가 잘못된 의학 정보를 전하는 경우가 생각보다 정말 많더라고요. 건강과 직결되는 부분이니까 우리가 그런 것들을 바로잡아보자 생각하게 됐죠.

정보 전달자의 역할
영상 하나를 기획하고 준비할 때 논문을 스무 개씩 보기도 하거든요. 잘못된 의학 상식을 바로잡아주고 싶어서 시작했는데, 오류가 생기면 안 되니까요. 편집까지 전부 해놓고도 어떤 부분에서 논란이 있을 수 있거나, 변수의 여지가 있으면 절대 내보내지 않아요.

병원과 유튜브
사실 우리가 활동하는 영역이 바뀌었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아요. 병원과 유튜브, 두 공간이 되게 다른 것 같잖아요. 하지만 저희는 그렇게 생각하진 않아요. 기존에 하던 일을 나누는 느낌, 연장선 같기도 하고요. 그러면서 오히려 저희가 느끼는 것도 정말 많아요. 본업에 방해가 된다면 유튜브를 계속해왔을까요? 하하. 병원이란 환자 분들이 찾아오셔서 의사의 진료를 받는 곳이잖아요. 하지만 유튜브에서는 대면하지 않고도 의료적 도움과 조언을 해줄 수 있어요. 정말 기분 좋은 시간이죠.

더 유익하게, 더 재밌게
결국엔 의학이라는 학문 분야를 대중에게 친숙하고 재미있게 전달하는 게 저희의 숙제고 고민이고 그렇죠. 그래서 게임이랑 엮어보기도 하고, 드라마, 영화에서 주제를 찾아보기도 하죠. 이를테면 ‘마블의 토르와 헐크에 관한 의학적 분석’ 같은!

좋은 영향의 확장
저희가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 홍보대사를 하고 있어요.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의 홍보대사도 맡고 있고요. 모두 생명을 나누는 단체인데 잘 알려져 있지 않아요. 어떤 의미를 갖고, 어떤 좋은 일들을 하는 곳인지 대중은 잘 모르잖아요. 닥터프렌즈라는 창구를 통해서 더 많은 분들이 알게 된다면 더없이 좋죠. 또 한 번은 교사 분께 이메일을 하나 받았어요. 가르치는 아이 중 하나가 소아당뇨인데, 아이에게 도움이 될 만한 정보를 원하셨어요. 그래서 저희가 영상을 만들었죠. 충분히 도움이 될 만한 내용을 담았어요. 나중에 아이가 용기를 얻었다는 피드백을 받고 정말 커다란 보람을 느꼈어요. 동시에 우리가 할 수 있고, 도움이 될 수 있는 일이 많을 거라는 확신도 얻었고요.

닥터프렌즈의 메시지
보통 눈이 나쁘면 당연히 안경을 껴야 한다고 생각하잖아요. 특별히 장애라고 생각하지 않죠. 그런데 귀가 안 좋아서 보청기를 끼면 다르게 생각하시거든요. 보청기를 안경처럼 생각하는 사회가 되었으면 좋겠어요. 또 하나는 만성질환이에요. 심각한 질환으로 악화되는 데는 긴 시간이 걸리는데, 가장 큰 원인 중 하나가 바로 ‘치료의 이탈’이에요. 증상이 없지만 계속 치료를 받아야 하는 이유를 다 설명해주는 게 진료 시간 내에는 사실 굉장히 어려워요. 설득도 쉽지 않죠. 고지혈증 환자에게는 고지혈증 약이 산삼보다 좋아요, 정말. 환자 분들이 믿고 따라와주셨으면 좋겠어요. 마지막으로 감기 또는 장염 걸려서 병원 가듯이 정신과도 선입견 없이 편안하게 찾아주셨으면 좋겠어요. 이런 선입견들을 조금씩 없애는 데 저희가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면 좋겠습니다.

시리즈 기사

MICRO INFLUENCER 시리즈 기사

 

퇴사학교 교장 장수한

생각정리연구소 대표 복주환

힙스터 쿠키 매거진 널포

수의사, 동물행동 전문가 설채현

패션 MD 김현호

야구 전문가 대니얼 김

스니커즈 리뷰어 태거

'고알레' 대표 이호

브랜딩 전문가 우승우

지금, 사람들은 인플루언서를 꿈꾼다. 매일 새로운 인플루언서가 발견되고, 그들의 영향력은 나날이 증가한다. 새롭게 등장하는 수많은 인플루언서 중 깊고 정확한 정보 전달을 책무로 삼은 이들을 만났다. 이미 자신만의 영역을 구축한 전문가들이 인플루언서의 세계에 뛰어든 이유는 무엇일까.

Credit Info

CONTRIBUTING EDITOR
박한빛누리
GUEST EDITOR
정소진
EDITOR
조진혁, 신기호
PHOTOGRAPHY
이우정

2019년 09월호

이달의 목차
CONTRIBUTING EDITOR
박한빛누리
GUEST EDITOR
정소진
EDITOR
조진혁, 신기호
PHOTOGRAPHY
이우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