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힙스터 쿠키 매거진 널포

지금, 사람들은 인플루언서를 꿈꾼다. 매일 새로운 인플루언서가 발견되고, 그들의 영향력은 나날이 증가한다. 새롭게 등장하는 수많은 인플루언서 중 깊고 정확한 정보 전달을 책무로 삼은 이들을 만났다. 이미 자신만의 영역을 구축한 전문가들이 인플루언서의 세계에 뛰어든 이유는 무엇일까.

UpdatedOn September 06, 2019

힙스터 쿠키 매거진

널포

YouTube 널포

/upload/arena/article/201909/thumb/42728-383703-sample.jpg

 

천재는 즐기는 사람을 이길 수 없다.
10여 년간 힙합 음악을 달고 산 널포는 누구보다 그 분야의 전문가가 되었다.
그가 들려주는 한국 힙합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는 더 이상 어렵거나 폭력적이지 않다.

 

널포란
공대 전자과 학도인데 코딩할 때 널 포인터(코딩상으로는 int*p=NULL)라는 용어가 있어요. 값이 비어 있는 주소라는 뜻이에요. 사실 큰 의미는 없고 입에 착 붙어서 좋더라고요.

음악 크리에이터의 시작
군대에 있을 때부터 ‘유튜버가 되어야겠다’고 마음먹었어요. 그래서 제대하자마자 ‘오버워치’ ‘브이로그’로 콘텐츠를 시작했는데 보기 좋게 망했어요. 어떻게 해야 할까. 근본적인 고민을 하게 되더라고요. 학창 시절부터 힙합 동아리에 들어갈 만큼 힙합을 좋아했어요. 그래서 우리나라 힙합 아티스트를 소개하는 영상을 만들기 시작했죠. 아이유의 팬이라 그녀를 소개하는 영상도 번외로 만들었어요. 어느새 구독자가 늘기 시작하더라고요.

힙합 만남
학창 시절 라디오 방송을 듣는데 슈프림팀이 고정 게스트로 출연했어요. 밤 10시, 모두가 고요한 시간 쿵쿵거리는 비트가 좋았고 그렇게 입문해서 소울컴퍼니 등 다양한 힙합 아티스트를 알게 됐어요. 힙합이 정말 좋아서 사운드 클라우드를 달고 살았고 커뮤니티 ‘힙합플레이야’에서 뉴스를 보는 게 놀이였고 탈출구였고 삶의 낙이었어요. 그렇게 한 분야를 10년 정도 파다 보니 이 정도까지 왔네요.

자료 조사 방법
‘그게 누군데?’라는 힙합 아티스트를 소개하는 코너가 인기예요. 제가 직접 겪은 것 위주로 콘텐츠를 만들어요. 될 수 있으면 아티스트에게 직접 연락하려고도 해요. 주변에 뮤지션이 많아요. 힙합 신이 좁아서 한 다리 건너면 다 아는 사이거든요. 무엇보다 나무위키에 정리가 잘되어 있어요. 그것도 참고하죠. 힙합 리스너들이 공통적으로 향유하는 기억이 있잖아요. 이를테면 2013년 8월에 힙합 역사상 가장 대중적으로 주목받은 ‘컨트롤 디스전’에서 누가 누구를 공격했고 어떤 가사를 썼는지는 그 당시 힙합에 관심 있던 사람이라면 누구나 알고 있는 정보니까 거짓말을 할 순 없어요.

차별화
한국 힙합에 대한 이해도겠죠. 아무래도 10년간 힙합만 듣다 보니 곡에 대한 이해도나 비하인드 스토리까지 세세하게 알고 있어요. 사실 힙합이 자극적이라는 편견이 많아요. <쇼미더머니>를 제외하고는 서로 사이도 좋고 존중해주는 분위기예요. 그래서 저는 한 명 한 명 조명하고 그들의 숨은 명곡을 추천하면서 힙합에 대한 진입 장벽을 낮추고 긍정적인 이미지를 심어주려고 해요. 한국 힙합의 팬심, 사명감일지도 모르겠네요.

달라진 삶
저는 애매한 사람이었어요. 부정적이고 랩, 프로듀싱, 믹싱을 잘하는 뮤지션도 아니었거든요. 그렇다고 공부를 잘하는 사람도 아니었어요. 은둔형 외톨이 같은 사람이었는데 다들 많이 밝아졌다고 해요. 구독자도 많아졌고 대학생 용돈으로는 차고 넘치는 수익을 얻고 있어요. 사실 대학생이 그렇게 많은 돈이 필요하지는 않거든요. 그래서 친구들 만나면 맛있는 걸 많이 사요. 가끔 제가 추천한 노래 조회 수가 폭발했다는 연락이 올 때가 있어요. 제가 도와줄 수 있어서 좋고 많은 사람들에게 좋은 음악을 들려줄 수 있어서 행복합니다.

널포의 목표
프로듀서와 뮤지션을 많이 알고 있으니 같이 노래를 만드는 등 재미있는 작업을 구상 중이에요. 기술이 좋아지면서 홈 레코딩 진입 장벽이 많이 낮아졌어요. 누구나 마음만 먹으면 래퍼, 작곡가가 될 수 있어요. 누구나 표현의 욕구를 해소할 수 있는 채널. 그리고 언젠가는 아이유 인터뷰를 꼭 해보고 싶어요.

시리즈 기사

MICRO INFLUENCER 시리즈 기사

 

퇴사학교 교장 장수한

생각정리연구소 대표 복주환

수의사, 동물행동 전문가 설채현

패션 MD 김현호

야구 전문가 대니얼 김

스니커즈 리뷰어 태거

'고알레' 대표 이호

닥터프렌즈

브랜딩 전문가 우승우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신기호
CONTRIBUTING EDITOR 박한빛누리
GUEST EDITOR 정소진
PHOTOGRAPHY 이우정

2019년 09월호

MOST POPULAR

  • 1
    돌아온 장근석
  • 2
    스트레이 키즈의 리노와 현진
  • 3
    Voice Message 장민호
  • 4
    새 브랜드, 크레이지 카 워시 크루
  • 5
    여름 쇼핑 리스트

RELATED STORIES

  • INTERVIEW

    CAR WASH LOVER 반준호

    세차를 하며 마음을 비우고 세상의 이치를 찾으며 쾌감을 느끼는 사람들. 세차 좀 한다는 남자 네 명에게 물었다. 세차의 매력에 대해.

  • INTERVIEW

    CAR WASH LOVER 이정규

    세차를 하며 마음을 비우고 세상의 이치를 찾으며 쾌감을 느끼는 사람들. 세차 좀 한다는 남자 네 명에게 물었다. 세차의 매력에 대해.

  • INTERVIEW

    AB6IX의 네 남자

    어느 것 하나로 모이지 않고 각자 들쭉날쭉한 개성을 지녔지만, 함께 근사한 하모니를 만드는 AB6IX에게 나다운 것이 뭔지 물었다.

  • INTERVIEW

    CAR WASH LOVER 박재근

    세차를 하며 마음을 비우고 세상의 이치를 찾으며 쾌감을 느끼는 사람들. 세차 좀 한다는 남자 네 명에게 물었다. 세차의 매력에 대해.

  • INTERVIEW

    이토록 뜨거운 피오

    다 해내고 싶다. 피오는 소년처럼 철들지 않은 순수한 마음으로 미래를 기다리고 있다.

MORE FROM ARENA

  • WATCH

    시간을 초월한 디자인, 포르투기저

    클래식은 영원하다. 1939년 탄생 이후, 변치 않는 디자인으로 여전히 사랑받는 IWC 샤프하우젠의 전설적인 아이콘, ‘포르투기저’ 컬렉션처럼.

  • FASHION

    DAZZLING

    무더위에도 반짝이는 여름의 호사.

  • FEATURE

    The Life and Death Shift

    취재할 수 없는 시대에 우리는 무엇을 다뤄야 할까. 대대적인 봉쇄령에도 사람들은 일상을 지속한다. 베란다에서 글을 쓰고, 온라인 콘텐츠를 만들고, 저항과 논쟁을 이어가고, TV 쇼에 문자 투표를 한다. 팬데믹 시대에도 라이프스타일은 지속된다. 세계 12개 도시의 기자들이 팬데믹 시대의 삶을 전해왔다. <모노클> <뉴욕타임스> <아이콘> <내셔널 지오그래픽> <매그넘> 기자들이 전해온 21세기 가장 암울한 순간의 민낯과 희망의 기록이다. 지금 세계는 이렇다.

  • FASHION

    향수보다 더

    부드러운 잔향으로 갑갑한 일상에 숨통을 틔워줄 퍼퓸 보디.

  • INTERVIEW

    찬열에 대한 찬사 미리보기

    엑소 찬열만이 보여줄 수 있는 청량함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