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20년 전 사랑한 앨범

1992년에는 대중음악사에서 명반으로 평가되는 앨범들이 대거 등장했다. 우리는 그 풍요에 취해 종일 같은 앨범만 듣곤 했다.

UpdatedOn November 01, 2012




1. 닥터드레
  The Chronic 
힙합 장르 애호가인 나에게 1992년은 각별한 해다. 당시 우연히  ‘닥터드레’의 을 접했다. 1970년대 명성을 쌓은 ‘P-Funk’를 재해석한 완벽한 프로덕션과 이전의 래퍼들을 순식간에 옛것으로 만든  ‘스눕도기독’을 등장시킨 그 자체의 완성도도 대단하지만, 지금 와서 돌아보면 과거와 미래를 잇는 다리 같은 작품이다.
남성훈(리드머)

2. 소닉유스
  Dirty 
1990년대를 대표하는 사운드 메이커들이 합심한 명작이다. 물론 사운드만으로는 설명할 수 없는 소닉유스만의 천재성이 빛나는 앨범이다. 이 앨범의 프로듀서 부치 빅(가비지 멤버)과 소닉유스는 이후 너바나의 에 가장 큰 영향을 끼쳤다. 그리고 이들은 아티스트들에게 무한한 영감을 주며, 여전히 과감한 실험을 지속하고 있다. 위대하지 않은가?
테테(뮤지션)

3.  메탈리카
  The Black   Album 
메탈리카를 슬래시 메탈계의 대중적인 레전드로 올려놓은 걸작이 아닐까 싶다. 그전까지는 메탈리카가 헤비메탈 마니아들의 전유물이었다면, ‘Enter Sandman’ ‘Nothing Else Matters’ 등의 트랙이 수록된 이 앨범은 대중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그 시절, 대학로나 홍대의 뮤직 비디오 카페 혹은 바에서 이들의 영상에 침을 질질 흘렸던 기억이 난다.
이주영(<아레나> 컨트리뷰팅 에디터)

4. 에이펙스 트윈
 Selected  Ambient  Works 82-92 
에이펙스 트윈이  14세부터 21세까지 리듬 패턴과 새로운 사운드를 연구하며 만든 습작 모음집이다. 사운드는 조악하고 구성은 유기적이지 않다. 그럼에도 이 음반에 높은 평가가 쏟아지는 건 클럽에서 소비되는 댄스 음악의 전형을 탈피하고 IDM의 선구자 역할을 했기 때문이다. ‘강남 스타일’도 이 음반에서 시도된 사운드 실험 아래 있다고 하면 과장일까.
윤민훈(칼럼니스트)

5. 드림 시어터
  Images & Words    
기타를 한 10년 연주하면, 존 페트루치(기타리스트)가 될 줄 알았다. 안 된다는 걸 알았을 때, 곡의 전체 멜로디가 들리기 시작했다. 러닝타임이 8분  22초인 ‘Take The Time’을 들으며 예전엔 헤드뱅잉을 했지만, 지금은 이 시간에 맞춰 파스타를 삶는다. 다음 곡 ‘Surrounded’의 앞부분 키보드 전주가 끝나면 딱 알맞게 익는다.
한명륜(<서울뉴스> 음악 기자)

6. 데이브 브루벡 콰르텟
  Time Out 
지금이야 영어학원이 대세지만, 20년 전 초딩들은 피아노학원을 다녔다. 나는 슈베르트 보다 쿨 재즈의 대가 데이브 브루벡이 되고 싶었다.

7. 나인 인치 네일스
  Broken 
나인 인치 네일스는 또 다른 1990년대의 목소리였다. ‘천 번은 흔들려야’ 한다는 허튼소리 따위 하지 않으며 기계음 사이로 청춘의 불안과 상처를 담아냈다. 은 내게 ‘대안(alternative)’으로 다가왔다.  1980년대의 대안, 헤비메탈의 대안이었다. 나인 인치 네일스의 분노 덩어리 를 들으며 청소년에서 성인이 되어갔다. 그 시기에 그런 분노가 있어 다행이었다.
김학선(웹진 <보다> 편집장)

8. N.EX.T
  Home 
고1 때 친구들과 밴드를 만들었다. 그에 맞춰 솔로 가수 신해철도 밴드를 결성, 앨범을 발표했다. (응?) ‘인형의 기사’ ‘도시인’ ‘아버지와 나’ 같은 촌스러운 곡을 촌스럽게 좋아했는데, ‘외로움의 거리’와 ‘영원히’를 특히 아꼈다. 이 앨범은 넥스트의 최고작은 아니지만 이후 2, 3집으로 이어지는 ‘낭만적 세계관’의 발화점이라 할 수 있다. 추억의 앨범이다.
차우진 (대중음악 평론가)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일러스트레이터 맥스 달튼
  • 2
    여자친구 소원과 엄지
  • 3
    지올 팍이 장르다
  • 4
    'BE POWERFUL' <강철부대> 김민준, 김상욱, 육준서, 정종현 화보 미리보기
  • 5
    도전하는 작가, 육준서

RELATED STORIES

  • ISSUE

    화가 육준서와 나눈 진솔한 대화

  • ISSUE

    배우 류승룡의 핸드메이드 가방 '류의 비똥' 최애템을 만나보세요(!)

  • ISSUE

    지금 트로트에 필요한 것

    빠르고 무성하게 세상을 장악한 트로트에 경고등이 켜졌다. 쏟아지는 트로트 예능들만큼이나 “이제 트로트는 지겹다”는 말이 나오기 시작했고, 불세출의 스타 송가인, 임영웅 등을 배출한 <내일은 트롯> 시리즈인 <내일은 미스트롯2>의 우승자와 출연진에게는 별다른 스포트라이트가 비추지 않고 있다. 예능 프로그램의 힘을 빌리지 않고 트로트 장르는 자생할 수 있을까? 지금, 우리가 마주한 트로트의 오래되었지만 생생한 맨 얼굴.

  • ISSUE

    시청자의 일

    드라마 <조선구마사>가 폐지됐고, <설강화>의 촬영 중단 청원은 20만 명을 넘겼다. 어느 때보다 시청자의 힘은 세다. 다만 빠르고 뜨겁고 집단적인 이 시대에 조심해야 할 것은 후진 것과 존재해선 안 될 것을 구분하는 것. 어떤 이야기에 박수를 보내고 어떤 이야기에 등을 돌릴지, 그것은 전적으로 보는 이들의 몫인 동시에 책무이기도 하다.

  • ISSUE

    혐오의 온도는 몇 도?

    한 아시아 여성이 대낮에 거구의 흑인 남성에게 두드려 맞았다. 그녀가 뭘 잘못했냐고? 굳이 말하자면 앞을 바라본 채 길을 걸었다는 것. 또 하나는 아시아인이라는 점이다. 사건은 CCTV에 포착됐고 아시아인의 거센 분노로 이어졌다. 심각해지는 미국 내 아시아인에 대한 혐오는 영상으로 증명됐다. 코로나19가 전 세계에 혼돈을 준 뒤 혐오는 심화됐다. 혐오의 무게를 짊어지고 살아가는 뉴욕의 아시아인에게 물었다. 지금 아시아인에 대한 혐오의 온도는 몇 도냐고.

MORE FROM ARENA

  • FASHION

    목에 거는 지갑

    작고 소중한, 그리고 유용한 케이스와 지갑.

  • CAR

    리얼 쇼퍼드리븐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GLS에는 SUV의 유용함과 마이바흐의 호화로움이 공존한다.

  • FASHION

    눈여겨봐야 할 시즌 아이템들

    신선한 마음으로 새봄을 맞이하기 위해 눈여겨봐야 할 이번 시즌 아이템들.

  • LIFE

    머리가 맑아지는 책 두 권

  • FASHION

    멋스럽고 유니크한 스포츠 아이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