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코트의 기준

새로운 코트를 고르기 전, 자신이 가지고 있는 옷과 어떻게 매치할 것인가를 고민할 필요가 있다. 여기 이 네 남자들은 자신의 옷과 새 코트를 이렇게 매치할 생각이다

UpdatedOn November 01, 2012

  


체크무늬 매키노 코트
평소 아메리칸 캐주얼 차림을 즐겨 한다. 워크웨어 느낌의 투박한 데님을 제일 좋아해서, 그런 옷이 많다. 이번 겨울을 나기 위한 새 코트를 고민하다 역시 데님과 가장 잘 어울리는 것으로 정했다. 바로 빨간 체크무늬가 들어간 매키노. 매키노는 길이가 짧은 두꺼운 울 소재의 더블브레스트 코트다. 유선형 칼라와 격자무늬가 특징이고, 미국 미시간 주의 매키노에서 유래했다. 그만큼 아메리칸 캐주얼웨어와 단짝을 이루는 코트라 하겠다. 매키노의 원형은 벨트가 필수인데 체형의 특성상 그건 뺐다. 가격미정 울리치×니들워크 제품.


1 주름이 자연스러운 갈색 워커 부츠 레드윙 제품. 2 두툼한 캔버스 소재에 가죽을 덧댄 갈색 토트백 RRL 제품. 3 데님 셔츠 RRL 제품. 4 데님 재킷 리바이스 LVC 제품. 5 짙은 머스크 향 향수 키엘 제품. 6 투박한 디자인의 실버 팔찌와 반지 모두 크롬하츠 제품. 7 갈색 장지갑 폴로 랄프 로렌 제품. 8 일자형 데님 팬츠 사무라이진스 제품.

 

>


감색 패딩 코트
겨울이지만 소재가 투박한 건 싫다. 두꺼운 옷 하나 입는 것보다 얇은 옷을 여러 벌 겹쳐 입는 편이다. 이 패딩 코트 역시 이름만 패딩이지 절대 투박하지 않다. 일반 울 코트보다 훨씬 가볍고, 보온성은 뛰어나다. 실내 생활을 주로 하는 나로서는 휴대성을 우선시하는데, 들고 다니기에도 전혀 버겁지 않다. 나 같은 남자에게 딱인 것이다. 코트 안에는 코듀로이 소재(이 역시 골이 가늘고 얇은)의 베스트와 재킷을 입을 생각인데, 전혀 불편하지 않다. 코트와 재킷의 조합은 진부해 보일 수도 있는데, 이렇게 입으니 진보적으로 보이지 않나? 39만8천원 비슬로우 제품.


1 감색 코듀로이 베스트 비슬로우 제품. 2 감색 코듀로이 재킷 비슬로우 제품. 3 진갈색 니트 갭 제품. 4 주황색 선글라스 Bongi 제품. 5 시트러스 향 향수 존 바바토스 제품. 6 흰색 디지털카메라 니콘 제품. 7 검은색 파일 홀더와 수첩 모두 몰스킨 제품. 8 데님 팬츠 칩먼데이 제품. 9 위빙 소재 벨트 빔스 제품. 10 반으로 접을 수 있는 하늘색 브리프케이스 아리넬라 제품. 11 앞코가 뾰족한 갈색 로퍼 맥나니 제품.

 


회색 더블브레스트 코트
사진을 보면 알겠지만, 메종 마틴 마르지엘라의 옷을 편애한다. 기본적이면서 곳곳에 숨은 실험적인 요소들이 좋아서다. 이 코트는 엠비오 컬렉션 라인인데, 내가 좋아하는 요소들이 충분하다. 우선 사진엔 보이지 않지만 뒤판 중앙에 지퍼선이 지나간다. 또 자세히 보면 라펠과 버튼이 안쪽에 숨어 있다. 그래서 그 흔적만 밖으로 드러나는데, 꽤 재미있는 디자인이다. 실제로는 버튼을 채울 수 없다는 게 흠이지만. 그래도 풋풋한 대학생처럼 청바지, 셔츠, 니트를 곱게 입고, 이 코트를 반전처럼 덧입을 생각이다. 가격미정 엠비오 컬렉션 제품.


1 책 저스트 키즈, 아트북스. 2 검은색 가죽 필통 7321 디자인 제품. 3 파란색 가죽 지갑 보테가 베네타 제품. 4 회색 카드지갑 루이 비통 제품. 5 핸드 크림 에이솝, 꽃과 과일 향이 나는 향수 조말론 제품. 6 데님 팬츠 메종 마틴 마르지엘라 제품. 7 회색 머플러 버버리 런던 제품. 8 연회색 버튼 다운 셔츠 톰 브라운 제품. 9 감색 니트 메종 마틴 마르지엘라 제품. 10 갈색 가죽 토트백 메종 마틴 마르지엘라 제품. 11 회색 우븐 소재 스니커즈 나이키 스포츠웨어 제품.

 


검은색 더블브레스트 코트
별명이 ‘꺼멍이’다. 피부도 검은데다 워낙 검은색을 좋아해서다. 체형이 마른 편이라 그중에서도 날렵한 디자인의 옷을 즐겨 입는데, 코트도 예외는 아니다. 이번 겨울에는 신인 디자이너 ‘철동’의 옷을 골랐다. 기본적으로 나처럼 마른 남자들에게 잘 어울리는 옷을 만드는 것 같다. 두껍진 않지만 매끈한 느낌의 소재도 좋다. 디자인이 워낙 단정해서 나의 어떤 검은색 아이템과도 무난하게 어울릴 것 같다. 하지만 소재가 얇은 탓에 이너로 빈티지 매장에서 구입한 가죽 라이더 재킷을 겹쳐 입을 생각이다. 검은색 옷을 주로 입을 때 소재의 변화는 필수니까. 검정 마니아의 노하우니 믿어도 좋다. 48만원대 철동 제품.


1 스웨이드 소재 검은색 보스턴백 이브 생 로랑 제품. 2 얇은 가죽 라이더 재킷 빈티지 제품. 3 페이즐리 문양 스카프 자라 제품. 4 검은색 티셔츠 아메리칸 어패럴 제품. 5 과일과 바다 향이 나는 향수 크리드 제품. 6 검은색 스키니 팬츠 에이프릴 77 제품. 7 검은색 스웨이드 부츠 톰 브라운 제품. 8 메탈 장식이 들어간 검은색 벨트 이로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가짜사나이들의 진심
  • 2
    정경호 'IN THE ROOM' 미리보기
  • 3
    이준기라는 장르
  • 4
    화성 스마트시티
  • 5
    빅톤의 두 청년

RELATED STORIES

  • FASHION

    정경호의 모놀로그

    고요한 적막을 채우는 DKNY의 도시적인 스타일, 정경호의 담담한 모놀로그.

  • FASHION

    산들 산들

    어스름한 하늘빛에 너울거리는 스카프 6.

  • FASHION

    가죽 옷을 위한 밤

    형형한 가죽을 위한 밤.

  • FASHION

    매력적인 재키 1961

    모두에게 친근하고 매력적인 재키 1961.

  • FASHION

    화성에서 온 신발

    화성에서 온 신발.

MORE FROM ARENA

  • FASHION

    효도를 부르는 추석 선물 ‘시계 4종’

    ‘우리 아들’ 소리가 듣고 싶다면, 이 시계를 추천 드립니다. 어떠세요?

  • FEATURE

    그래도 아파트를 샀어야 했는데…

    자고 일어나면 값이 오르는 서울 아파트. 갖고 싶지만 가질 수 없는, 전세라도 괜찮지만 그마저도 사라진 지금. 서울 아파트는 계층 상승을 위한 동아줄 같은 걸까. 아파트를 갖지 못한다면 우리는 밀려나고 추락하게 될까. 그런 것 말고. 고향이고 삶의 터전인데, 평생의 기억이 담긴 곳을 떠나야만 성공하는 걸까. 나에게 서울 아파트란 무엇인가. 서울 아파트에 적을 둔 다섯 사람이 답했다.

  • INTERVIEW

    다니엘 헤니의 영화적 순간

    억수 같은 장대비가 누아르 필름처럼, 때로는 재난 영화처럼 쏟아지는 어느 일요일 오후. 태안에 위치한 비행기 격납고는 크리스토퍼 놀런스러운, 마법적 시공간의 전환을 맞이했다. 다니엘 헤니가 해밀턴 시계를 손목에 착용하고 나섰다. 시계 속 초침이 째깍거리자 우리 모두는 거대한 영화 세트장으로 순간 이동했다. 사진은 단순한 이미지가 아니었다. 모든 시공간이 영화적 순간으로 변모된 판타지였다. 다니엘 헤니라는 주연 배우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 FASHION

    SAVE THE ENVIRONMENT

    지속가능성을 실천하는 패션 브랜드는 많다. 그들은 환경을 보호하는 제품과 캠페인을 만들며 지속 가능한 삶을 위해 노력한다. 그 중 ‘세이브 더 덕(SAVE THE DUCK)’은 자체 개발한 소재와 재활용 제품은 물론 우리의 생활 습관과 옷을 대하는 태도까지 고려하며 친환경적인 태도를 전개한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CEO 니콜라스 바르지(Nicholas Bargi)가 있다.

  • CAR

    시승 논객

    아우디 e-트론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