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더보이즈 영훈, 신비로운 무드의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공개

UpdatedOn November 23, 2021

3 / 10

 

<아레나 옴므 플러스> 12월호를 위해 더보이즈의 ‘영훈’이 단독으로 카메라 앞에 섰다. 이번 화보에서 영훈은 소년과 어른의 경계에 있는 듯한 신비로운 무드를 마음껏 드러냈다.

더보이즈의 활동 기간 4년 중 2년은 팬데믹으로 인해 무관중 공연으로 선보일 수밖에 없었다. 이에 대해 영훈은 “관객 없는 무대 위의 나는 그저 로봇처럼 느껴졌다. 사랑받고 있다는 걸 알지만 체감하기 어려웠다”며 하루 빨리 팬의 환호성이 쏟아지는 무대가 돌아오길 바랐다. 12월 즈음 진행될 더보이즈 콘서트에 대해서도 “더비(팬덤명) 분들과 거의 2년 만에 만난다. 서로 마주하면 말이 안 나올 정도로 행복할 것”이라며 기대와 설렘을 표현했다.

<연애혁명>에 이어 <원 더 우먼>까지, 연기 커리어도 쌓고 있는 영훈에게 연기는 갈수록 어려운 것이다. “아직 연기에 익숙해졌다고 생각해본 적은 없다. 무대에선 카메라에 멋있게 담기고, 춤과 노래가 우선이지만 배우로서의 연기는 배역에 완전히 스며들어야 하는 거니까 고도의 집중력이 필요하고 캐릭터 분석도 깊게 해야 한다. 갈 길이 머니 노력해야 한다”며 솔직한 고민을 드러냈다. “두 번째 신 촬영 날 김창완 선배님을 뵀다. 대선배님과 함께 작품에 나올 수 있다는 사실이 꿈같았고 여러 감정이 뒤섞였다. 기죽거나 작아지기보다는 더 잘하고 싶은 마음이 커지더라. 자극을 많이 받았다”며 <원 더 우먼> 촬영 중 벌어진 유쾌한 에피소드도 풀어냈다.

더보이즈의 영훈은 1년 전 <아레나 옴므 플러스> 인터뷰에서 멋진 사람이 되고 싶다고 했다. 멋진 사람은 어떤 사람인지 묻는 질문에 “예의 바르고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는 어른”이라고 답했지만 “한편으론 소년으로 남고 싶다”며 재치 있는 대답과 함께 지향하는 바를 밝혔다. 더보이즈 영훈이 망설임 없이 과감히 취하는 손짓과 표정으로 화보 촬영은 예상시간보다 1시간 일찍 마무리됐다.

더보이즈 영훈이 빚어낸 전체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전문은 <아레나 옴므 플러스> 12월호와 웹사이트(www.smlounge.co.kr/arena)에서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사진 아레나 옴므 플러스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NCT 정우, 살며 알아야 할 것들
  • 2
    우주소녀의 새 출발
  • 3
    Art Piece with Fashion #이광호
  • 4
    서울의 과일 카페 4
  • 5
    Art Piece with Fashion #이규한

RELATED STORIES

  • INTERVIEW

    Craftsmanship Of Seoul #수리수리 협동조합

    세상은 무정하게 변한다. 열심히 살면 무엇이 남나. 들어버린 나이와 늙은 음악과 촌스러운 영화들만 주변에서 반복된다. 그럼에도 살아 있으니까 삶의 의미를 찾기 위한 여정을 시도한다. 세월에 무임승차해 지나간 풍경을 곱씹으며 인생이 고장 났던 순간만 복기할 따름이다. 그런 와중에도 우리는 일정하게 정차한다. 간이역에서 책임질 것을 찾아 두리번거리다 빈손으로 다시 열차에 오르길 반복하다 보면 어느덧 누군가의 손을 잡고 있다. 그때쯤 차창 풍경에도 무심해진다. 변하는 시대 흐름에 맞춰 업력도 능력도 키워야 한다는 것은 알지만, 무엇을 해볼까. 고민하는 사이 기회는 스무 살의 꿈처럼 구름 뒤로 사라지고 열차는 황혼에 들어선다. 이달 우리는 장인들을 만났다. 50년간 구두를 수리했거나, 60년간 시계를, 40년간 기타를, 60년간 오디오를 수리한 사람들 . 한 가지만을 고쳐온 장인들에게 변하는 세상에서 우직할 수 있었던 힘에 대해 물었다.

  • INTERVIEW

    Craftsmanship Of Seoul #영신사

    세상은 무정하게 변한다. 열심히 살면 무엇이 남나. 들어버린 나이와 늙은 음악과 촌스러운 영화들만 주변에서 반복된다. 그럼에도 살아 있으니까 삶의 의미를 찾기 위한 여정을 시도한다. 세월에 무임승차해 지나간 풍경을 곱씹으며 인생이 고장 났던 순간만 복기할 따름이다. 그런 와중에도 우리는 일정하게 정차한다. 간이역에서 책임질 것을 찾아 두리번거리다 빈손으로 다시 열차에 오르길 반복하다 보면 어느덧 누군가의 손을 잡고 있다. 그때쯤 차창 풍경에도 무심해진다. 변하는 시대 흐름에 맞춰 업력도 능력도 키워야 한다는 것은 알지만, 무엇을 해볼까. 고민하는 사이 기회는 스무 살의 꿈처럼 구름 뒤로 사라지고 열차는 황혼에 들어선다. 이달 우리는 장인들을 만났다. 50년간 구두를 수리했거나, 60년간 시계를, 40년간 기타를, 60년간 오디오를 수리한 사람들 . 한 가지만을 고쳐온 장인들에게 변하는 세상에서 우직할 수 있었던 힘에 대해 물었다.

  • INTERVIEW

    Art Piece with Fashion #이규한

    패션 브랜드와 협업한 국내 가구 디자이너 4인.

  • INTERVIEW

    Knitted To Last A Lifetime

    덴마크의 대표적인 세일러 니트 브랜드 안데르센-안데르센은 다음 세대에 물려줄 니트, 다음 세대를 위한 방식을 근사하게 여긴다. 여름의 첫 자락에 안데르센-안데르센의 CEO 카트린 룬드그렌 안데르센(Cathrine Lundgren-Andersen)과 나눈 인터뷰.

  • INTERVIEW

    Art Piece with Fashion #이광호

    패션 브랜드와 협업한 국내 가구 디자이너 4인.

MORE FROM ARENA

  • FASHION

    LOOK AT ME

    정체성이 뚜렷한 각양각색의 모자.

  • INTERVIEW

    정인선의 우주

    “제 안에는 아직 다 보여주지 못한 우주가 있어요.” 배우 정인선은 자신의 우주를 펼쳐 보이고 싶다고 했다. 새로운 시도를 즐기며.

  • DESIGN

    완주 我園아원

    아원 고택은 원래 2백50년 전 지어진 경남 진주의 한옥을 소양면 오성 마을로 옮겨온 공간. 창문을 열면 종광산 풍광이 한 폭 가득 채우고, 눈을 돌리면 연못의 수면 위로 처마가 비친다. 이곳의 고즈넉한 정취에 젖어 오래 보고 싶은 것들을 모아놓고 오후 한낮을 즐겼다.

  • FASHION

    Eyes on Me

    1990년대 감성으로 무장한 레이어링 룩 퍼레이드.

  • FILM

    결정적 순간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