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WATCH MORE+

신세계

개성 짙은 신상 시계 셋.

UpdatedOn November 19, 2021

3 / 10

 

1. 튜더 <펠라고스 FXD>

튜더에서 새로운 다이버 시계 ‘펠라고스 FXD’를 출시했다. 이번 모델은 프랑스 해군 특수 부대 ‘코만도 위베르’와 협력하여 만든 실전용이다. 기존 ‘펠라고스’와 다른 점은 한 방향으로 돌아가는 베젤을 양방향으로 바꿨다. 이는 잠수 시간을 측정하는 다이버 시계에서 잠수로 갈 방향을 설정하는 나침반의 기능을 담당한다. 쉽게 말해 작전 중에 목표물에 도달할 수 있는 수중 내비게이션이 가능한 모델이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 ‘FXD’는 케이스와 스프링 바가 고정되어 스트랩을 빠르게 체결할 수 있다. 실제 부대원들이 사용한다고 하니 품질에 대해서는 말할 필요도 없겠고.

3 / 10

 

2. 브라이틀링 <슈퍼 AVI B04 크로노그래프 GMT 46 커티스>

브라이틀링의 새로운 파일럿 시계 ‘슈퍼 AVI’는 전설적인 4대 비행기에서 영감을 받은 모델이다. 이번 컬렉션이 주목받는 이유는 파일럿 시계의 황금기였던 초기 디자인의 향수를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시계를 조금 면밀히 살펴볼까? 먼저 입체적인 아라비아 숫자 인덱스가 눈에 띈다. 항공기의 계기판이 느껴지는 화이트 크로노그래프 카운터와 대비되는 밀리터리 그린 색상을 선택했다. 덕분에 클래식하고 빈티지한 다이얼이 볼수록 매력적이다. 파일럿 시계의 핵심인 초침과 카운터는 빨간색으로 포인트를 주어 높은 가독성을 확보했다. 다섯 가지 버전으로 선보인다고 하니 일단 손목 위에 ‘슝’ 올려보자.

3 / 10

 

3. 몽블랑 <1858 지오스피어 울트라블랙 리미티드 에디션 858>

몽블랑의 ‘1858’ 컬렉션은 혹한의 상황에서 견고하고 가독성이 뛰어났던 1920년대와 30년대 미네르바 시계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했다. 브랜드의 상징인 ‘블랙’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것이 특징이다. 시간의 흐름에 따라 파티나 현상이 일어나는 스틸 케이스는 찰수록 자연스러운 매력을 더한다. 다이얼의 6시와 12시 방향은 두 개의 반구형 북반구와 남반구를 표현해 한눈에 전 세계 시간대와 낮과 밤을 살펴볼 수 있다. 시계의 초침인 핸즈, 인덱스, 월드타임 디스플레이에는 슈퍼 루미노바 야광 도료를 도포해 두운 곳에서도 선명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손목 위의 작은 지구, ‘1858 지오스피어’ 울트라블랙 에디션은 858개 한정으로 판매한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차종현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2021 에이어워즈: 박해수
  • 2
    머드 더 스튜던트의 불협화음
  • 3
    다슈 X 차은우 Chapter 2
  • 4
    다슈 X 차은우 Chapter 1
  • 5
    서울 근교 자연친화적인 카페 네 곳

RELATED STORIES

  • WATCH

    AFTERGLOW

    해가 져도 형형한 존재감을 발휘하는 골드 그리고 야광 시계.

  • WATCH

    요즘 시계 콜라보

    손목이 즐거워질 협업 3

  • WATCH

    파샤 워치를 향한 찬사

    시간을 초월한 시계의 전설, 까르띠에 파샤 워치. 남녀 불문하고 성공하는 이들의 아이코닉한 워치로서 위상을 공고히 한 이 시계를 찬양한다.

  • WATCH

    최초라 불리는 시계들

    최초라 일컬어지는 시계들.

  • WATCH

    BLACK IMPACT

    새카만 겨울밤을 닮은 올 블랙 워치 6.

MORE FROM ARENA

  • ARTICLE

    My New Bags

    모처럼 새 가방을 들었더니 엉뚱한 장난기가 발동했다.

  • LIFE

    로컬 푸드 마켓 혁명

    변하는 시장에서, 변하지 않는 방법을 고민하는 사람들이 만든 온라인 로컬 푸드 마켓의 기세가 심상치 않다.

  • FASHION

    7:00 AM

    아침 녘에 찾아든 고요하고 싱그러운 봄 향취.

  • AGENDA

    남다른 돼지 요리

  • INTERVIEW

    스코틀랜드 사나이들

    위스키를 탄생시키는 스코틀랜드의 마스터 블렌더들을 만났다. 그들이 말하는 좋은 위스키의 조건은 ‘일관성’이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