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SPACE MORE+

This Month Issue

싱글 몰트로 낮술 한잔

UpdatedOn February 09,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2/thumb/47226-442490-sample.jpg

 

술이 당긴다. 기왕이면 싱글 몰트로, 운 좋으면 낮술 하고 싶다. 양재천변에 자리한 ‘티앤프루프’는 차를 기반으로 하는 시그너처 칵테일과 계절에 맞는 재료를 이용한 칵테일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이곳의 주인장 박성민 바텐더는 ‘디아지오 월드클래스’의 두 차례 우승자로, 그의 바를 방문하면 그 공력을 단번에 느낄 수 있다. 바텐더의 애정이 깃든 특별한 칵테일뿐만 아니라 3백여 가지의 싱글 몰트를 다채롭게 즐길 수 있는 점도 매력적이다. 시도해보고 싶은 싱글 몰트가 있다면 티앤프루프를 찾자. 코로나19 2단계 이후, 매일 낮 2시에 오픈해 낮술 플레이스로서도 이름을 알리고 있다.

인스타그램 @tea_and_proof
주소 서울시 강남구 양재천로 181
문의 02-577-0515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이예지
GUEST EDITOR 정소진

2021년 02월호

MOST POPULAR

  • 1
    JAY B는 자유롭고
  • 2
    이승기니까
  • 3
    올 봄 꼭 가져야 할 아이템
  • 4
    아웃도어 쇼핑 리스트: 하이킹
  • 5
    자작나무 숲속 작은 호텔 Maidla Nature Villa

RELATED STORIES

  • SPACE

    이탈리아 건축가가 설계한 오두막 Mountain Refugee

    다시 숲으로, 흙으로 돌아갈 계절이다. 작은 텃밭을 일궈도 좋고, 산을 관망해도, 강물의 윤슬을 보기만 해도 좋은 곳. 그곳에 작은 쉼터를 꾸린다. 집은 아니지만 집보다 안락한 곳. 오두막이든 농막이든 그 무엇이든 자연을 훼손하지 않는 작고 단단한 집이면 된다. 전 세계 숲속에 자리 잡은 작은 집들을 찾았다.

  • SPACE

    자작나무 숲속 작은 호텔 Maidla Nature Villa

    다시 숲으로, 흙으로 돌아갈 계절이다. 작은 텃밭을 일궈도 좋고, 산을 관망해도, 강물의 윤슬을 보기만 해도 좋은 곳. 그곳에 작은 쉼터를 꾸린다. 집은 아니지만 집보다 안락한 곳. 오두막이든 농막이든 그 무엇이든 자연을 훼손하지 않는 작고 단단한 집이면 된다. 전 세계 숲속에 자리 잡은 작은 집들을 찾았다.

  • SPACE

    유연하고 자유로움을 지향하는 주택 Cabin Anna

    다시 숲으로, 흙으로 돌아갈 계절이다. 작은 텃밭을 일궈도 좋고, 산을 관망해도, 강물의 윤슬을 보기만 해도 좋은 곳. 그곳에 작은 쉼터를 꾸린다. 집은 아니지만 집보다 안락한 곳. 오두막이든 농막이든 그 무엇이든 자연을 훼손하지 않는 작고 단단한 집이면 된다. 전 세계 숲속에 자리 잡은 작은 집들을 찾았다.

  • SPACE

    골목 점심

    내 점심을 책임질 골목길 네 곳.

  • SPACE

    브런치 카페, OLD VS. NEW

    검증된 곳을 갈 것이냐, 신흥강자로 떠오르는 곳을 갈 것이냐 그것이 문제로다.

MORE FROM ARENA

  • CAR

    리얼 쇼퍼드리븐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GLS에는 SUV의 유용함과 마이바흐의 호화로움이 공존한다.

  • FEATURE

    영화 <미나리>가 나고 자란 곳

    당신을 키워낸 땅은 어디인가? 당신이 있기로 택한 곳은 어디인가? 이민 2세대 정이삭 감독의 자전적 영화 <미나리>를 보며 두 가지 질문을 떠올렸다. 한 인간에겐 그마다 발 딛고 자란 곳의 풍경이 깃들어 있다. 미나리 풋내가 뒤섞인 아칸소의 고요한 초지에 대한 이 이야기는 점점 더 빠르게 문화와 인종이 뒤섞이고 경계가 희미해져가는 세계에 도착한, 보편적인 동시에 새로운 설화다. (이 글엔 <미나리>의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 INTERVIEW

    제냐와 만난 이동욱

    제냐의 봄옷에 누가 가장 어울릴까? 한 치의 고민도 없었다. 그냥 이동욱이었다. 곧장 만나자고 했다. 마침 영화 촬영이 마무리된 상태라고 했다. <아레나>와 만나 대화를 나눈 지도 좀 되었으니 잘되었다 싶었다. 그렇게 우리는 이동욱에게 제냐의 새 시즌 옷을 입혔고, 사는 것에 대해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눴다.

  • FASHION

    THE DANCER

    유려하게 흩날리는 팬츠의 리듬.

  • LIFE

    봄의 맛, 허브 요리

    푸릇푸릇 허브가 당기는 새봄, 셰프들에게 허브와 식재료 간의 이색적인 페어링을 선보여줄 것을 청했다. 6인의 셰프가 춤추는 봄의 맛을 담아낸 허브 요리.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