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아무튼 방탄소년단이 좋다는 글

월드와이드 슈퍼스타 ‘방탄소년단’이 이토록 성장한 사실은 전 과정을 지켜본 우리 ‘아미’는 물론이겠고, 전 세계인이 알 테다. 하지만 팬덤인 아미가 아니라면 몰랐을 방탄소년단의 매력들을 다시 한 번 짚고 싶다.

UpdatedOn September 18, 2020

빌보드 차트 2주 연속 1위를 거둔 방탄소년단을 축하하는 의미로 ‘다이너마이트’ 뮤직비디오를 재생했다. 그때부터였나? 유튜브 알고리즘은 나를 희한한 곳으로 계속 인도했고 결국엔 방탄소년단 공식 채널 영상들뿐 아니라 ‘아미’들이 올린 영상까지 모두 마스터했다. 그것도 단 3일 만에. 영상들은 아주 다양하다. <본 보야지>부터 <BURN THE STAGE> 등 방탄소년단 예능 및 다큐 속 멤버들의 귀여운 순간이나 무대 위 모습과는 달리 허당 같은 인간적인 장면들을 깨알같이 모아 놨다. 관심 갖지 않았다면 몰랐을 사소한 순간 속 방탄소년단의 숨은 매력들을 발견했다.

/upload/arena/article/202009/thumb/46103-428402-sample.jpg

찐가족 같은 그들

멤버들의 합이 좋다. 다른 아이돌들도 그렇겠지만 방탄소년단은 특히 ‘찐’으로 좋다. 최근 JTBC <인 더 숲>에서 멤버 진이 요리를 선보이는 장면에서 “가족들을 먹이려면 힘들다. 그래서 더욱 맛있게 만들고 싶었다”며 서로를 가족이라 여긴다. 식사할 때도 그렇다. 그들은 콩알 한 쪽도 나눠먹는다. 음식을 자기 입에 넣기도 전에 다른 멤버 입에 넣어주기 바쁘다. 서로 챙겨주는 모습은 평소 대화에서도 드러난다. 멤버 뷔가 누룽지를 끓이면 제이홉은 아기 대하듯 엉덩이를 톡톡 쳐주며 칭찬하고, 뷔가 캠핑에 가져온 짜장 라면을 먹을 때도 멤버들은 뷔 덕분이라며 다 같이 박수쳐준다. 매번 칭찬에 솔직하며 서로 자존감을 높여주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보기 좋다. 애정 표현은 덤이다. 뽀뽀도 스스럼없이 하며 포옹은 기본이다. 단체 생활하며 불편한 점들은 ‘그럴 수 있지’라며 오히려 격려하고 이해하는 배려심이 방탄소년단이 성장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 것 아닐까.
 

각자 역할 톡톡히

방탄소년단은 맡은 역할에 충실하다. RM은 물건 다룰 때 의도치 않게 부숴버리거나 제대로 고정시키지 못하는 허당미가 있지만 멤버 한 명이라도 주눅 들면 리더 역할을 발휘한다. 격려하고 보살펴주는 참된 리더다. 참고로 RM은 정국이 연습생 생활을 시작하게 된 계기다. 정국은 RM의 조각 미남 같은 첫인상에 반해 현재 소속사를 선택하게 되었다고 발언한 적이 있다. 막내 같은 맏형, ‘맏내’ 멤버 진의 의외의 살림꾼 면모들을 발견하는 것도 흥미롭다. 요리는 항상 진이 나서서 하는 편으로, 설거지할 때도 섬세하다. 설거지 직후에는 키친 타월을 깔아놓고 그 위에 그릇들을 놓은 채 말린다. 슈가는 무심한 듯 툭툭 던지는 달콤한 말들로 아미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그의 매력은 아래에서 상세히 다루겠다. 제이홉은 무대 위에서 날카로운 랩핑을 선보이지만 현실에선 리액션 부자다. 멤버들의 한마디 한마디에 호탕한 웃음을 지어 보이며 해피 바이러스를 담당한다. 잠든 정국의 모습이 귀엽다며 사진을 왕창 찍어가는 그다. 거기다 95년생을 뜻하는 ‘구오즈’인 지민과 뷔의 케미는 환상적이다. 티격태격하지만 서로를 누구보다 챙겨주는 형제며 특히 지민은 팀 내 논쟁이 생길 경우 적절히 조율하고 타협하는 능력이 타고나다. 이들은 막내 정국을 지켜주는 든든한 여섯 형으로 불리기도 한다. 마지막으로 귀여운 오리지널 막내 정국은 ‘난 정국인데’ 한 마디면 형들의 마음을 단번이 녹일 수 있다. 그의 애교는 방탄소년단의 평화를 이끄는 단단한 연결고리다.
 

광고주에겐 충실하게!

슈가의 매력은 여기서 돋보인다. 예능 속 그는 자신들이 광고모델인 브랜드를 아주 자연스럽고 센스 있게 홍보한다. 눈이 침침하다며 홍삼 브랜드 약을 외치거나, 슈가의 얼굴이 박힌 커피를 카메라에 비춰주거나, 아육대(아이돌 육상 대회) 계주에서 잘 달릴 수 있었던 이유는 자신들이 광고하는 신발 브랜드 덕분이라며 모델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이행 중이다. RM은 트위터 공식 계정을 통해 광고 중인 스마트폰을 꾸준히 홍보한다. 그들의 착실함에 반하지 않을 수 없다.

매일 연습을 반복하고 숨 돌릴 틈 없이 바쁜 방탄소년단이지만 그러한 노력들이 있었기에 현재를 이룰 수 있었던 것이다. 자랑스러운 아티스트로서 한국을 빛내는 그들의 대외적인 모습 뒤에는 한없이 어리고 솔직하며 친근한 모습들이 숨어있다. 사투리 쓰는 것마저 귀엽다. 이 글에서 모든 걸 담지는 못하지만 예능 속 그들의 참모습들을 발견한다면 아마 헤어 나오지 못 할 것이다. 마지막으로 록 바이슨을 추억하며 이 글을 마치겠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정소진
ILLUSTRATOR HeyHoney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선호의 두식
  • 2
    Editor's Pick
  • 3
    지금 주목해야 할 팝업 스토어
  • 4
    배우 서은수, 시크한 무드의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공개
  • 5
    2021 에이어워즈: 이지아

RELATED STORIES

  • FEATURE

    에이어워즈의 의미

    에이어워즈가 16회를 맞이했다. 2021 에이어워즈 수상자들은 믿기지 않을 정도로 위대한 업적을 남겼다.

  • FEATURE

    Editor's Letter

  • FEATURE

    민재 씨, 거 활약이 너무 심한 거 아니오?

    페네르바체 센터백 김민재에게 유럽 빅팀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A매치에서도 김민재의 존재감은 크다. 김민재는 한국 축구계에 오랜만에 등장한 굵직한 수비수다. 아니 전례 없다. 김민재는 유럽 무대에서 얼마나 더 성장할 수 있을까. 가능성을 점쳐본다.

  • FEATURE

    최욱이 이기는 게임

    정치를 논하는 것, 그것도 정치인을 앞에 놓고 논하는 건 어려운 일이다. 하지만 최욱에게는 쉽다. 최욱은 KBS 생방송 시사 토크쇼 <더 라이브>를 이끄는 선장이다. 최욱이 날카로운 말로 정치인을 세게 꼬집으면 ‘아야!’ 하는 소리만 메아리처럼 들릴 뿐. 아무도 최욱에게 해를 가하지 않는다. 아슬아슬하게 잘 피해가는 최욱의 비법은 무엇일까.

  • FEATURE

    인턴은 다 그래

    파르르 떨리는 입술, 울먹이는 목소리, 삐질삐질 흐르는 땀. 의 인턴기자 주현영 배우가 연기한 것들이다. 인턴이 느끼는 무지에서 오는 괴로움을 표현했다. 그녀의 연기는 전국 인턴들의 마음을 쿡쿡 찔렀다. 나의 인턴 시절도 주마등처럼 스쳤다.

MORE FROM ARENA

  • WATCH

    THE TIME KEEPER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2020 도쿄 올림픽이 막을 내렸다. 오메가는 이번 올림픽 역시 공식 타임키퍼로서의 역할을 훌륭히 소화하며 환희의 순간을 함께했다. 이번 여름 올림픽과 함께한 오메가의 활약상.

  • REPORTS

    Trend 100(51~100)

    2016년의 트렌드를 100개의 키워드로 정리했다.

  • CAR

    자동차를 빚는 사람들

    무엇에서 영감을 얻었을까? 크기가 작은 전자제품은 비교적 유추하기 쉽다. 조약돌과 같은 자연물이나 디터 람스나 데이비드 호크니 같은 미술 키워드를 고르면 된다. 하지만 자동차는 무엇에서 어떤 영감을 받아서 디자인되었는가를 보고 또 봐도 알기 어렵다. 큰 기계 덩어리에 피부와 근육을 더해 이미지를 구축하는 작업, 자동차 디자인은 생물을 창조하는 듯 보인다. 디자이너들에게 물었다. 자동차란 어떻게 디자인되는가.

  • DESIGN

    HAND TO HAND

    손에서 손을 거쳐, 비로소 손에 쥐어진 핸드메이드 도구들.

  • DESIGN

    Snapshoot

    한번 보면 이곳저곳 훑어보게 되는 자동차가 있다. 찍고 또 찍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