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빈지노 '시간은 제멋대로 흐르고' 미리보기

UpdatedOn September 21, 2020

/upload/arena/article/202009/46105-428458.jpg

블루 라운드 다이얼, 건메탈 스트랩의 쿼츠 크로노 워치 49만원 엠포리오 아르마니 워치 제품. 누빔 베스트 엠포리오 아르마니, 터틀넥 니트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3 / 10
블랙 컬러 케이스와 로즈 골드 컬러 인덱스가 돋보이는 지름 43mm의 남성적인 워치 73만원 엠포리오 아르마니 워치 제품. 이너 스트랩 장식의 블루종·벨트·데님 팬츠 모두 엠포리오 아르마니, 흰색 티셔츠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블랙 컬러 케이스와 로즈 골드 컬러 인덱스가 돋보이는 지름 43mm의 남성적인 워치 73만원 엠포리오 아르마니 워치 제품. 이너 스트랩 장식의 블루종·벨트·데님 팬츠 모두 엠포리오 아르마니, 흰색 티셔츠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 블랙 컬러 케이스와 로즈 골드 컬러 인덱스가 돋보이는 지름 43mm의 남성적인 워치 73만원 엠포리오 아르마니 워치 제품. 이너 스트랩 장식의 블루종·벨트·데님 팬츠 모두 엠포리오 아르마니, 흰색 티셔츠 스타일리스트 소장품.블랙 컬러 케이스와 로즈 골드 컬러 인덱스가 돋보이는 지름 43mm의 남성적인 워치 73만원 엠포리오 아르마니 워치 제품. 이너 스트랩 장식의 블루종·벨트·데님 팬츠 모두 엠포리오 아르마니, 흰색 티셔츠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 쿼츠 크로노 무브먼트, 46mm 블랙 실리콘 소재 케이스와 블랙 레더 스트랩, 블랙 매트 피니시의 루이지 워치 40만원·모던한 라운드형 스퀘어 디자인의 시그너처 이글 로고 펜던트 네크리스 18만원 모두 엠포리오 아르마니 워치 제품. 
로고 무늬 버킷 해트·로고 레터링 티셔츠·패딩 소재 코트·헤링본 소재 와이드 팬츠 모두 엠포리오 아르마니 제품.쿼츠 크로노 무브먼트, 46mm 블랙 실리콘 소재 케이스와 블랙 레더 스트랩, 블랙 매트 피니시의 루이지 워치 40만원·모던한 라운드형 스퀘어 디자인의 시그너처 이글 로고 펜던트 네크리스 18만원 모두 엠포리오 아르마니 워치 제품.
    로고 무늬 버킷 해트·로고 레터링 티셔츠·패딩 소재 코트·헤링본 소재 와이드 팬츠 모두 엠포리오 아르마니 제품.
  • 블루 다이얼과 스틸 스트랩, 쿼츠 크로노의 루이지 워치 66만원 엠포리오 아르마니 워치 제품. 기하학 패턴의 스웨터·팬츠 모두 엠포리오 아르마니 제품.블루 다이얼과 스틸 스트랩, 쿼츠 크로노의 루이지 워치 66만원 엠포리오 아르마니 워치 제품. 기하학 패턴의 스웨터·팬츠 모두 엠포리오 아르마니 제품.

빈지노의 새로운 패션 화보가 공개됐다. 초현실적인 분위기의 배경 공간에서 빈지노는 고뇌하고,자신감을 내비치며, 빈지노만의 세계를 보여주었다. 빈지노의 매력적인 포즈와 표정도 화보의 완성도를 높였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는 빈지노의 시간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2000년대 데뷔 직전의 빈지노부터 음악 활동을 시작하고, 공연을 펼치던 2010년대에 대한 이야기, 또 2020년 현재와 미래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솔직하게 전했다. 빈지노의 화보와 커버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9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FASHION EDITOR 최태경
FEATURE EDITOR 조진혁
PHOTOGRAPHY 박종하
STYLIST 정환욱
HAIR & MAKE-UP 이은혜
ASSISTANT 김유진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세상을 이끄는 틱톡 크리에이터들
  • 2
    더 보이즈의 소년들
  • 3
    THE MAXIMUM
  • 4
    패션 뉴웨이브 5
  • 5
    사죄하는 문화

RELATED STORIES

  • INTERVIEW

    주식 탐험가 강방천

    아이 거 걱정하지 마! 펀드의 왕 에셋플러스자산운용의 강방천 회장은 손사래 치며 말했다. 잘될 거라고, 딴 데 기웃거리지 말고 일상에서 인생을 함께할 위대한 기업을 발견하라고.

  • INTERVIEW

    제15회 에이어워즈

    언택트 시대를 슬기롭게 극복한 제15회 에이어워즈의 우아한 순간들.

  • INTERVIEW

    디스트릭트의 파도

    강남 한복판을 전 세계가 주목하게 만든 거대한 파도 ‘웨이브’, 코로나19로 침체된 삼청동 갤러리에 사람들을 불러 모은 ‘에이스트릭트’, 제주도를 미디어아트 성지로 만든 ‘아르떼뮤지엄’. 모두 디지털 미디어 콘텐츠 제작사 디스트릭트의 공이다. 디스트릭트가 일군 도전과 성공을 이성호 대표와 이상진 부사장이 말한다.

  • INTERVIEW

    김은희의 서스펜스와 휴머니즘

    <킹덤>에서는 누구도 배고프지 않은 세상을, <시그널>에서는 누구도 억울하지 않은 세상을 바랐다. 치밀한 장르물의 외피를 두르고 있지만 그 안을 들여다보면 김은희 작가는 늘 상식이 통하는 사회를 그리며 이야기를 써왔다. 그런 이야기를 쓰는 힘에 대해 묻자 그는 답했다. “아직 그런 세상이 오지 않아서가 아닐까요?” 지금 한국에서 가장 독보적인 드라마 작가와의 인터뷰는 그렇게 시작됐다.

  • INTERVIEW

    김광현의 시작

    김광현은 선수로서 전부를 이루었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30대에 접어든 그는 세인트루이스행 비행기에 올랐다. 어려서부터 간직해온 꿈을 이루기 위해, 늦은 나이에도 도전할 수 있음을 보여주기 위해 메이저리그에 입성한 그는 데뷔 첫해에 눈에 띄는 성적을 거두고 귀국했다. 2020년은 기회를 다지는 시기였다고 김광현은 말했다.

MORE FROM ARENA

  • FEATURE

    빌런에서 레전드로

    데드맨은 영혼이 없으니 맞아도 괴로워하지 않았다. 필살기를 당해도 좀비처럼 깨어나 영웅을 굴복시켰다. 침대에서 레슬링을 연마하던 우리는 정의가 무너졌다며 좌절했다. 우리는 정의가 무엇인지 몰랐지만, 어떻게 생긴 건진 알았다. 근육질의 밝고 쾌활한 아저씨다. 정의란 강하고, 절대적이며, 악당은 비열하고 오만한 것임을 프로레슬링을 보며 체득했다. 오컬트 캐릭터는 이해할 수 없었지만, 여느 안티테제가 그렇듯 관중을, 아이들을 매혹시켰다. 그런 언더테이커가 지난 11월 20일 은퇴했다. 빌런에서 레전드가 된 그의 커리어를 짚는다.

  • FASHION

    설원 위로 펼쳐질 디올의 겨울

    청담 하우스 오브 디올에서 브랜드 최초의 남성 스키 캡슐 컬렉션이 공개됐다.

  • LIFE

    2020의 마지막을 책임져

    2020년과 2021년 사이 어느 하룻밤, 위스키를 집어 들었다.

  • VIDEO

    2020 A-Awards #김은희

  • INTERVIEW

    지금 강다니엘

    지난해 9월 이후 다시 강다니엘이 <아레나>의 카메라 앞에 섰다. 1년이 조금 넘는 시간 동안 강다니엘은 두 가지 색을 더 보여주었고, 조금 더 여유가 생겼으며, 어조에선 성숙함이 묻어났다. 변한 건 많지만 머릿속을 새하얗게 만드는 미소는 여전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