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The World News

베를리너가 머물고 싶어 하는 베를린의 호텔

지금 베를린의 ‘나나랜더’와 ‘밀레니얼’이 주목하는 호텔에는 뭔가 특별한 게 있다.

UpdatedOn April 19, 2019

베를린은 ‘오버 투어리즘’을 앓는 도시다. 호텔 투숙객으로 추산한 방문자만 연중 1천3백만 명에 이른다. 그러다 보니 이 도시에 끊임없이 등장하는 뉴 페이스는 당연히 호텔. 여전히 도시 곳곳 빈 땅이 많은 베를린에는 계속해서 새로운 호텔이 들어선다. 그중 베를리너들이 하루쯤 머물고 싶어, 그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곳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대개 독일 혹은 유럽 출신의 독립 호텔 브랜드로, 단순히 겉모습이나 첨단 시설을 뽐내는 데 치중하지 않는 것이 이 호텔들의 공통점. 또한 이들은 도시의 역사와 그 지역의 문화, 라이프스타일을 체험하게 해 지속 가능한 여행자가 되는 것을 돕는다. 획일적인 대형 브랜드 대신 자신이 생각하는 가치와 판단이 중요한 베를린의 ‘나나랜더’, 환경과 윤리적 소비를 중시하는 ‘밀레니얼’들에게 뜨거운 호평을 받는 이유다.

 1  헨리 호텔 베를린 Henri Hotels Berlin

/upload/arena/article/201904/thumb/41765-364016-sample.jpg

영화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의 웨스 앤더슨 감독이 부다페스트가 아닌 베를린에서 영화를 찍었다면 헨리 호텔을 선택했을 것이다. 헨리 호텔은 ‘레트로 감성’의 시간 여행을 떠나게 한다. 함부르크를 시작으로 베를린, 뒤셀도르프에 문을 열었다. 그중 베를린은 1890년에서 1918년 빌헬미나 시대에 타임머신을 맞춰놓았다. 아치형 천장에 화려한 샹들리에를 드리운 로비, 빈티지한 전축에서 재즈 음악이 흘러나오는 살롱, 사랑스러운 스테인드글라스와 오랜 세월이 담겨 있는 앤티크 가구까지. 20세기 초, 황금기를 맞은 베를린 샤를로텐부르크 성을 마주하는 기분이다. 가장 마음을 사로잡는 공간을 꼽자면 부엌이다. 타일과 목재, 대리석으로 꾸민 부엌은 고풍스러운 디자인의 최신식 설비를 갖췄다. 부엌에 비치된 빵이나 과일 등은 언제든 먹을 수 있다는 것 역시 작은 즐거움이다.

웹사이트 www.henri-hotels.com


 2  서 자빙리 Sir Savigny

서 호텔(Sir Hotel)은 역사적인 건축물과 그 도시에 대한 진정한 경험을 콘셉트로 하는 부티크 호텔이다. 2013년 암스테르담에 오픈한 첫 호텔 서 알버트는 과거 다이아몬드 공장을 리노베이션하여 재탄생한 바 있다. 베를린의 서 자빙리는 리노베이션할 건물로 샤를로텐부르크에 위치한, 1893년에 건축된 레지던스 빌딩을 골랐다. 이곳에 머무는 여행자는 고전적인 분위기가 흐르는 샤를로텐부르크에 고급 맨션을 얻은 기분이 들 것이다. 가죽과 벨벳 소재로 우아함이 넘치는 가구들, 메탈 장식, 아티스트 카타리나 무지크의 그림 등이 아르누보와 20세기 모더니즘을 아우른다. 서 자빙리 베를린은 작가 출신의 가이드가 소개하는 문화 투어, 독일 크래프트 비어 투어, 요가 프로그램 등 ‘진정한 베를린’을 경험케 하는 투어와 프로그램도 직접 운영한다.

웹사이트 www.sirhotels.com/en/savigny


 3  25아워스 호텔 비키니 베를린 25hours Hotels Bikini Berlin

25아워스 호텔은 독일의 에이스 호텔과 같은 브랜드다. 독일 북부 함부르크에서 시작된 25아워스 호텔은 철저히 ‘로컬’에 초점을 맞춘 디자인과 콘텐츠로 독일에서 가장 주목받는 호텔 브랜드가 됐다. 베를린에선 서부 동물원 앞에 자리 잡았다. 그래서 호텔의 전체적인 테마는 ‘어번 정글’. 창밖으로 오랑우탄이 그네를 타는 풍경이 펼쳐지고 로비며 워크룸, 레스토랑과 바, 사우나 등 식물을 이용한 인테리어가 돋보인다. 객실에는 베를린의 로컬 디자이너들이 만든 가방이며 액세서리, 자전거 등이 비치되어 있는데, 머무는 동안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10층에 위치한 ‘몽키 바’에서는 가장 베를린다운 나이트 라이프를 즐길 수 있다. 로컬과 여행자가 자연스레 어우러지며 노는, 뜨거운 바다.

웹사이트 www.25hours-hotels.com/en/hotels/berlin/bikini-berlin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경진
PHOTOGRAPHY 서다희, 헨리 호텔스, 서 자빙리
WORDS 서다희(여행 저널리스트, <넥스트 시티 가이드> 디렉터)

2019년 04월호

MOST POPULAR

  • 1
    제주도 감성 숙소 베스트 4
  • 2
    가짜사나이들의 진심
  • 3
    화성에서 온 신발
  • 4
    화성 스마트시티
  • 5
    이준기라는 장르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LIFE

    당신을 설레게 할 새로운 소식 4

    아이폰 12부터 파리 ‘부트 카페’의 서울 진출까지, 기다림의 미학을 일깨워 줄 뉴스들.

  • LIFE

    아름다운 정글도

    달 위를 수놓은 정글도 다섯.

  • LIFE

    식물에 관한 명상

    나무와 꽃만큼 쉽고 흔하게 접할 수 있는 아름다움이 있을까. 자연은 이미 아름답고, 인간은 그 아름다움을 끊임없이 재현한다. 불가해한 자연에 다가서기 위해. 혹은 다가서기를 실패하기 위해.

  • LIFE

    山水景石 산수경석

    땅에서 난 것과 물에서 난 것, 돌과 식재료로 그린 풍요로운 가을.

  • LIFE

    찍고 패고

    장작 패고 싶은 날 꺼내 든 도끼 4종.

MORE FROM ARENA

  • FEATURE

    지구촌을 거머쥔 생존의 제왕, 넷플릭스

    가학성 논란을 일으킨 <365일>은 넷플릭스 흥행으로 이어졌다. 디즈니 플러스와의 치열한 경쟁에서 이기려는 전략처럼 보이지만 어딘가 익숙하지 않나? 흥행을 위해 영화 밖 이슈까지 끌어모았던 할리우드 영화 산업을 연상시킨다. 넷플릭스는 논란성 짙은 영화부터 블록버스터, 예술 영화 등 다양한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작하며 몸집 불리기에 한창이다. 할리우드 아래 있는 지구촌을 거머쥐기 위한 넷플릭스의 움직임으로 읽힌다. 넷플릭스는 코로나19로 인해 영화 개봉이 불투명해지며 영향력을 잃어가고 있는 할리우드를 대체할 수 있을까?

  • ISSUE

    청년 고경표

  • INTERVIEW

    청년 고경표

    여행하고, 노력하고, 생각하고, 경험하며 채워가는 것. 자유롭게 흘러가는 고경표의 삶을 슬쩍 들여다봤다.

  • FASHION

    미리 꺼낸 부츠에 걸맞는 아이템들

    무릎 위로 댕강 짧은 쇼츠를 입고, 미리 꺼낸 부츠를 신기 적당한 계절.

  • SPACE

    중국 Net City

    새로운 도시가 생긴다. 스마트시티로 명명되는 이 도시들은 자원을 최소한으로 사용한다. 자연환경과 어우러지고, 에너지와 식량을 자급자족하며, 지속가능성을 화두로 삼는다. 그리고 여기에 자율주행이나 주민의 네트워크, 공동체, 민주주의 같은 개념을 이식한다. 기사에서는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스마트시티들을 소개한다. 나아가 이 도시를 설계한 건축가들과 스마트시티의 기능과 역할, 그리고 주민의 삶을 어떻게 바꿀 것인지를 물었다. 건축가들이 답하는 미래 도시의 조건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