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The World News

빈티지와 트렌드

지금 스웨덴에선 재활용이 ‘힙’하다.

UpdatedOn April 24, 2019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4/thumb/41767-364036-sample.jpg

 

스톡홀름은 ‘지속 가능성의 수도’라고 불린다. 스웨덴의 가정용 쓰레기 재활용률은 99%인데 그중 50%는 에너지원으로 사용되며, 심지어 에너지를 생산하기 위해 해외에서 쓰레기를 수입하기도 한다.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는 것과 재활용은 전 세계적 핫 이슈임은 분명하다. 하지만 환경에 대한 책임 의식에 재활용을 매력적으로 느낄 수 있을 만한 충분한 힘이 있을까? 환경을 위해 ‘옷을 재활용해야겠다’ 혹은 ‘구제 상품을 이용해야겠다’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적어도 나는 온전히 환경을 위해서 재활용 옷을 사고 싶을 만큼 재활용이 그리고 구제 상품이 매력적이진 않았다.

스웨덴 의류 기업들은 환경에 대한 책임 있는 행동을 하면 이익을 얻을 수 있는 서비스를 생각해냈다. 2013년 스웨덴의 대표 기업 H&M은 의류 수거 사업을 시작했다. 사람들은 관심 없는 옷들을 H&M에 기부하고 쇼핑 바우처를 받았다. 현재 약 4만 톤에 달하는 옷들을 기부했고 이 원료들은 1억8천만 개의 페트병과 함께 새로운 폴리에스터로 재활용되었으며 1억9천 벌의 새로운 옷들로 재생산되었다. 고객은 바우처를, 기업은 마케팅을, 환경은 보호되는 모두가 ‘윈윈’하는 지속 가능한 사업이 된 것이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4/thumb/41767-364070-sample.jpg

 

스웨덴에서는 재활용이 어떻게 ‘힙’한 문화로 자리 잡을 수 있었을까?

스웨덴에서 구제 시장이 번영하는 이유는 첫째 물량이 많고, 둘째 관리가 잘되고, 마지막으로는 트렌드를 놓치지 않는 것이다. 재활용 상품을 올드 패션으로만 볼 순 없다. 빈티지 시장 역시 트렌드를 놓치지 않는다. 요즘에는 빈티지 시장에서도 빅데이터를 이용해 시장 동향을 트래킹하고 이를 바탕으로 트렌드 품질 관리를 한다. 트렌드에서 벗어난 아이템들은 그저 버려지는 것이 아니라 ‘업사이클링’될 수 있다. 스웨덴과 영국에서 유명한 빈티지 브랜드 ‘비욘드 레트로(Beyond Retro)에서는 헌 옷 1천 개에서 1개의 아이템만이 살아남고 나머지 옷들은 유행을 반영해 새로운 옷으로 다시 태어난다고 한다.

스웨덴에서는 연령대에 상관없이 사람들이 빈티지 시장에 관심을 가지며 그만큼 빈티지 숍들이 번영하고 있다. 체인으로 운영되는 거대 중고 상품 가게들부터 감각 있는 편집숍까지 다양한 빈티지 숍들을 만나볼 수 있다. 남성 패션 전문 빈티지 숍인 ‘헤르 유디트(Herr Judit)’는 스웨덴에서 가장 핫한 편집숍이다. 1950년대 음악을 틀어놓은 이곳은 20대부터 중후한 중년과 할아버지까지 모든 세대가 흥미로워할 만한 장소다. 넥타이, 셔츠, 아우터부터 신발, 가방, 시계까지 다양한 종류와 고퀄리티의 빈티지 제품들을 찾아볼 수 있다. 특히나 이 숍은 미국, 이탈리아, 영국에서도 제품을 수입해 많은 시간 들이지 않고도 괜찮은 아이템을 발견할 수 있는 묘미가 있다. ‘로센룬스가탄(Rosenlundsgatan)’에 위치한 ‘우퍼트 베가르나(Uppa°t Va¨ggarna)는 잡화 위주의 빈티지 숍이다. 작은 스웨덴 문화 박물관이라고 해도 부족하지 않을 만큼 북유럽 생활용품을 많이 구비하고 있다. 오래된 촛대와, 치즈 슬라이서, 달걀 컵 등에서는 오래된 스웨덴 문화와 일상을 엿볼 수 있는 재미도 있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4/thumb/41767-364035-sample.jpg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 조진혁
WORDS & PHOTOGRAPHY 남현진(크리에이터)

2019년 04월호

MOST POPULAR

  • 1
    나무 위 오두막 Treetop Hotel
  • 2
    낯설고 새로운 얼굴, ‘그린’ 다이얼 시계 4
  • 3
    JAY B는 자유롭고
  • 4
    지금, 서울에 필요한 것
  • 5
    YOUNG BLOOD

RELATED STORIES

  • LIFE

    달마다 술

    구독 서비스라 하면 대개 영화나 음악 등을 떠올리지만 이제는 술이다. 매월 술이 대문 앞에 선물처럼 놓인다.

  • LIFE

    우리를 찾아온 것이 아름다움이라면

    각각의 색과 빛을 지닌 세 개의 전시가 찾아왔다. 영화를 그리는 일러스트레이터, 언어의 의미를 소거하여 무용한 아름다움에 닿고자 하는 작가, 소외된 몸들로 사회의 이데올로기를 직시하는 작가가 펼쳐내는 세계.

  • LIFE

    머리가 맑아지는 책 두 권

  • LIFE

    독보적인 맛의 위스키 4

  • LIFE

    시술의 시작

    30대에 접어 들고 거울을 볼 때마다 어느새 자리 잡은 미간 주름, 잡티, 다크 서클 등에 흠칫 놀라곤 한다. 얼굴에서 나이가 느껴지는 시기에 접어든 것이다. 시술에 대한 고민이 늘어가던 때 라렌클리닉 한상혁 원장에게 먼저 조언을 구하기로 했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스트레이 키즈의 두 소년

    현진과 필릭스, 각각 다른 빛을 밝혀 하나로 빛나는 고유한 두 존재. 맹렬한 기세로 도약 중인 스트레이 키즈의 두 소년을 만났다.

  • CAR

    리얼 쇼퍼드리븐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GLS에는 SUV의 유용함과 마이바흐의 호화로움이 공존한다.

  • INTERVIEW

    어제의 이연희는 잊어

    사람들의 시선이 무거울 때도 있었다. “내겐 다른 모습도 있어요”라고 말하고 싶을 때도 있었다. 티 없는 첫사랑의 얼굴도, 20년간 몸담은 소속사도 떠나오며, 이연희는 이제 더 대담하고 솔직해질 준비가 되었다.

  • FASHION

    이진욱의 장르

    부드러운 카리스마 속에 강렬한 눈빛을 지닌 이진욱이란 장르.

  • FEATURE

    'SNOW CAMPERS' 토머스 제리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