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The World News

빈티지와 트렌드

지금 스웨덴에선 재활용이 ‘힙’하다.

UpdatedOn April 24, 2019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4/thumb/41767-364036-sample.jpg

 

스톡홀름은 ‘지속 가능성의 수도’라고 불린다. 스웨덴의 가정용 쓰레기 재활용률은 99%인데 그중 50%는 에너지원으로 사용되며, 심지어 에너지를 생산하기 위해 해외에서 쓰레기를 수입하기도 한다.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는 것과 재활용은 전 세계적 핫 이슈임은 분명하다. 하지만 환경에 대한 책임 의식에 재활용을 매력적으로 느낄 수 있을 만한 충분한 힘이 있을까? 환경을 위해 ‘옷을 재활용해야겠다’ 혹은 ‘구제 상품을 이용해야겠다’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적어도 나는 온전히 환경을 위해서 재활용 옷을 사고 싶을 만큼 재활용이 그리고 구제 상품이 매력적이진 않았다.

스웨덴 의류 기업들은 환경에 대한 책임 있는 행동을 하면 이익을 얻을 수 있는 서비스를 생각해냈다. 2013년 스웨덴의 대표 기업 H&M은 의류 수거 사업을 시작했다. 사람들은 관심 없는 옷들을 H&M에 기부하고 쇼핑 바우처를 받았다. 현재 약 4만 톤에 달하는 옷들을 기부했고 이 원료들은 1억8천만 개의 페트병과 함께 새로운 폴리에스터로 재활용되었으며 1억9천 벌의 새로운 옷들로 재생산되었다. 고객은 바우처를, 기업은 마케팅을, 환경은 보호되는 모두가 ‘윈윈’하는 지속 가능한 사업이 된 것이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4/thumb/41767-364070-sample.jpg

 

스웨덴에서는 재활용이 어떻게 ‘힙’한 문화로 자리 잡을 수 있었을까?

스웨덴에서 구제 시장이 번영하는 이유는 첫째 물량이 많고, 둘째 관리가 잘되고, 마지막으로는 트렌드를 놓치지 않는 것이다. 재활용 상품을 올드 패션으로만 볼 순 없다. 빈티지 시장 역시 트렌드를 놓치지 않는다. 요즘에는 빈티지 시장에서도 빅데이터를 이용해 시장 동향을 트래킹하고 이를 바탕으로 트렌드 품질 관리를 한다. 트렌드에서 벗어난 아이템들은 그저 버려지는 것이 아니라 ‘업사이클링’될 수 있다. 스웨덴과 영국에서 유명한 빈티지 브랜드 ‘비욘드 레트로(Beyond Retro)에서는 헌 옷 1천 개에서 1개의 아이템만이 살아남고 나머지 옷들은 유행을 반영해 새로운 옷으로 다시 태어난다고 한다.

스웨덴에서는 연령대에 상관없이 사람들이 빈티지 시장에 관심을 가지며 그만큼 빈티지 숍들이 번영하고 있다. 체인으로 운영되는 거대 중고 상품 가게들부터 감각 있는 편집숍까지 다양한 빈티지 숍들을 만나볼 수 있다. 남성 패션 전문 빈티지 숍인 ‘헤르 유디트(Herr Judit)’는 스웨덴에서 가장 핫한 편집숍이다. 1950년대 음악을 틀어놓은 이곳은 20대부터 중후한 중년과 할아버지까지 모든 세대가 흥미로워할 만한 장소다. 넥타이, 셔츠, 아우터부터 신발, 가방, 시계까지 다양한 종류와 고퀄리티의 빈티지 제품들을 찾아볼 수 있다. 특히나 이 숍은 미국, 이탈리아, 영국에서도 제품을 수입해 많은 시간 들이지 않고도 괜찮은 아이템을 발견할 수 있는 묘미가 있다. ‘로센룬스가탄(Rosenlundsgatan)’에 위치한 ‘우퍼트 베가르나(Uppa°t Va¨ggarna)는 잡화 위주의 빈티지 숍이다. 작은 스웨덴 문화 박물관이라고 해도 부족하지 않을 만큼 북유럽 생활용품을 많이 구비하고 있다. 오래된 촛대와, 치즈 슬라이서, 달걀 컵 등에서는 오래된 스웨덴 문화와 일상을 엿볼 수 있는 재미도 있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4/thumb/41767-364035-sample.jpg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 조진혁
WORDS & PHOTOGRAPHY 남현진(크리에이터)

2019년 04월호

MOST POPULAR

  • 1
    돌아온 뉴이스트
  • 2
    스트레이 키즈의 리노와 현진
  • 3
    돌아온 장근석
  • 4
    새 브랜드, 크레이지 카 워시 크루
  • 5
    숫자와 섹스

RELATED STORIES

  • LIFE

    차박 A to Z

    시동 걸기 전 준비할 차박 용품들.

  • LIFE

    나의 이상적인 휴가

    산 좋고 물 좋은 곳 많지만 도로 사정이 고민이라면 이상적인 여름휴가를 선물할 서울신라호텔로 떠나자.

  • LIFE

    술 한 컵 받으세요

    알싸하며 달콤하다. 다층적인 술로 빚은 아이스크림 8.

  • LIFE

    낭만 가득

    에메랄드빛 환상적 바다를 품은 아난티 남해에서의 호사.

  • LIFE

    숨길 수 없어요

    유리부터 크리스털, 아크릴, 레진까지, 얼음처럼 투명한 순간의 세계.

MORE FROM ARENA

  • FEATURE

    자동차에도 킬러 콘텐츠가 필요해?

  • FEATURE

    HOME FESTIVAL

    조용한 여름이 싫어 찾아본 음악 다큐멘터리 넷.

  • FEATURE

    고립과 분단의 나라

    취재할 수 없는 시대에 우리는 무엇을 다뤄야 할까. 대대적인 봉쇄령에도 사람들은 일상을 지속한다. 베란다에서 글을 쓰고, 온라인 콘텐츠를 만들고, 저항과 논쟁을 이어가고, TV 쇼에 문자 투표를 한다. 팬데믹 시대에도 라이프스타일은 지속된다. 세계 12개 도시의 기자들이 팬데믹 시대의 삶을 전해왔다. <모노클> <뉴욕타임스> <아이콘> <내셔널 지오그래픽> <매그넘> 기자들이 전해온 21세기 가장 암울한 순간의 민낯과 희망의 기록이다. 지금 세계는 이렇다.

  • INTERVIEW

    돌아온 뉴이스트

    어른으로 가는 문은 어떤 모습일까. 데뷔 9년차. 으로 돌아온 뉴이스트를 만났다. 그들에게 성장한다는 것의 의미에 대해 물었고, 현명한 대답을 들었다. 지금 다섯 남자는 밤을 노래하고 있다.

  • FASHION

    시원한 숍과 브랜드

    무엇보다 여름이 제철인 시원한 숍과 브랜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