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The World News

도쿄에서 책을 즐기는 새로운 방법, 분키츠

아오야마 북 센터가 폐점한 자리에 새로운 책방이 문을 열었다.

UpdatedOn March 27, 2019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3/thumb/41510-360237-sample.jpg

 

도쿄는 세계의 대도시들에 비해 예스러운 감성이 많이 남아 있는 곳이다. 이곳에는 아직도 LP와  CD를 파는 매장이 꽤 많고, 날로 번창하는 츠타야 같은 책방을 보면 다른 나라의 대도시들과 매우 비교된다. 하지만 이곳도 아마존의 강풍은 피할 수 없어서 작은 책방들이 하나둘씩 문을 닫고 있다. 지난해 도쿄 서점계의 큰 사건 하나가 롯폰기의 아이콘인 아오야마 북 센터의 폐점이었다. 1980년 탄생해 디자인 및 아트 서적과 다양한 외국 서적을 취급하고 심야에도 운영해 사랑을 받아온 곳이다. 하지만 결국 매출 감소를 이겨내지 못하고 6월 말 문을 닫게 되었다. 당시 많은 매체들이 뉴스로 다뤘고, 폐점을 아쉬워하는 인파가 연일 줄을 이었다.

그렇게 책과는 인연이 끝인 듯하던 아오야마 북 센터 자리에 지난  12월 새로운 콘셉트의 책방이 문을 열었다. 바로 분키츠(文喫) 서점이다. 일본어로 기사텐(喫茶店)이 ‘차를 마시는 곳’을 뜻하듯 ‘글과 문화를 음미할 수 곳’이라는 의미에서 지은 이름이란다. 분키츠는 책과 관련된 전시를 진행하고 잡지 및 인기 서적을 소개하는 매장 입구를 제외하고는 1천5백 엔의 입장료를 내야만 이용이 가능하다. 입장료를 내고 들어가면 커피나 차가 무한 제공된다. 배가 고프면 수프 스톡 도쿄 등으로 잘 알려진 스마일스(Smiles)에서 운영하는 카페에서 식사도 가능해 맘만 먹으면 하루 종일 머물 수도 있다. 약 3만 권의 책을 보유한 분키츠는 책의 구성도 특이한데, 베스트셀러 중심이 아닌 보다 깊은 문화를 성찰하고 한 가지 주제를 심도 높게 이해할 수 있는 책들을 주로 비치했다. 여행 서적을 보자면 가이드북은 없고 여행지의 문화를 자세히 소개하는 책을 통해 여행 경험을 제공해주는 식이다.

원할 경우 미리 주문하면 방문객의 취향에 맞는 책 선택 서비스도 경험할 수 있다. 돈을 내고 입장하는 책방의 콘셉트가 생소할 수 있지만, 분키츠는 주말에는 1시간 정도 기다려야 입장이 가능할 정도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아직도 책의 가능성을 믿고 새롭게 풀어낸 서점을 탄생시킨 분키츠를 보며, 도쿄의 상징적인 문화 공간을 지켜낸 기획자들(Your Book Store, Smiles)에게 박수를 보낸다.  

주소 도쿄 미나토구 롯폰기 6-1-20
웹사이트 www.bunkitsu.jp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CONTRIBUTING EDITOR 서동현
WORDS 정재훈(디자인 라이터)
PHOTOGRAPHY 분키츠

2019년 03월호

MOST POPULAR

  • 1
    10월의 테크 신제품
  • 2
    2023 S/S 패션위크 리뷰 #1
  • 3
    우울할 땐 푸딩을 먹어요
  • 4
    특별한 동맹 #미도 와 김수현
  • 5
    가을을 맞이하는 향수

RELATED STORIES

  • LIFE

    이달의 책 3

    무작정 집어 든 빳빳한 신간 세 권.

  • LIFE

    아트와 미식의 힘

    이달, 눈과 혀로 감각한 것들이다.

  • LIFE

    2022년 10월 아레나 이슈

  • LIFE

    루이스 폴센, 그리고 오직 디자인만을 위한 3일

    매년 초여름, 코펜하겐 곳곳을 디자인의 물결로 물들이는 축제, 3 days of Design에 다녀왔다. 세계 최초의 조명 브랜드이자, 여전히 가장 힙하고 컨템퍼러리한 브랜드인 루이스 폴센과 함께.

  • LIFE

    청아한 프리미엄 소주 4

    뒤끝 없이 청아한 프리미엄 소주.

MORE FROM ARENA

  • FASHION

    NOWNESS

    지금 가장 주목받는 일곱 명의 모델과 에르메네질도 제냐의 포트레이트.

  • LIFE

    클래식의 계절

    가을에 듣는 클래식, 보는 클래식, 읽는 클래식.

  • REPORTS

    NCT, THE LIMITLESS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소년들. NCT의 태용, 텐 그리고 지성을 만났다.

  • AGENDA

    How Come?

    7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INTERVIEW

    머쉬베놈 'STARLIKE MUSHVENOM' 미리보기

    머쉬베놈, 적게 벌어도 하고 싶은 일을 하는 게 중요하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