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The World News

도쿄에서 책을 즐기는 새로운 방법, 분키츠

아오야마 북 센터가 폐점한 자리에 새로운 책방이 문을 열었다.

UpdatedOn March 27, 2019

3 / 10
/upload/arena/article/201903/thumb/41510-360237-sample.jpg

 

도쿄는 세계의 대도시들에 비해 예스러운 감성이 많이 남아 있는 곳이다. 이곳에는 아직도 LP와  CD를 파는 매장이 꽤 많고, 날로 번창하는 츠타야 같은 책방을 보면 다른 나라의 대도시들과 매우 비교된다. 하지만 이곳도 아마존의 강풍은 피할 수 없어서 작은 책방들이 하나둘씩 문을 닫고 있다. 지난해 도쿄 서점계의 큰 사건 하나가 롯폰기의 아이콘인 아오야마 북 센터의 폐점이었다. 1980년 탄생해 디자인 및 아트 서적과 다양한 외국 서적을 취급하고 심야에도 운영해 사랑을 받아온 곳이다. 하지만 결국 매출 감소를 이겨내지 못하고 6월 말 문을 닫게 되었다. 당시 많은 매체들이 뉴스로 다뤘고, 폐점을 아쉬워하는 인파가 연일 줄을 이었다.

그렇게 책과는 인연이 끝인 듯하던 아오야마 북 센터 자리에 지난  12월 새로운 콘셉트의 책방이 문을 열었다. 바로 분키츠(文喫) 서점이다. 일본어로 기사텐(喫茶店)이 ‘차를 마시는 곳’을 뜻하듯 ‘글과 문화를 음미할 수 곳’이라는 의미에서 지은 이름이란다. 분키츠는 책과 관련된 전시를 진행하고 잡지 및 인기 서적을 소개하는 매장 입구를 제외하고는 1천5백 엔의 입장료를 내야만 이용이 가능하다. 입장료를 내고 들어가면 커피나 차가 무한 제공된다. 배가 고프면 수프 스톡 도쿄 등으로 잘 알려진 스마일스(Smiles)에서 운영하는 카페에서 식사도 가능해 맘만 먹으면 하루 종일 머물 수도 있다. 약 3만 권의 책을 보유한 분키츠는 책의 구성도 특이한데, 베스트셀러 중심이 아닌 보다 깊은 문화를 성찰하고 한 가지 주제를 심도 높게 이해할 수 있는 책들을 주로 비치했다. 여행 서적을 보자면 가이드북은 없고 여행지의 문화를 자세히 소개하는 책을 통해 여행 경험을 제공해주는 식이다.

원할 경우 미리 주문하면 방문객의 취향에 맞는 책 선택 서비스도 경험할 수 있다. 돈을 내고 입장하는 책방의 콘셉트가 생소할 수 있지만, 분키츠는 주말에는 1시간 정도 기다려야 입장이 가능할 정도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아직도 책의 가능성을 믿고 새롭게 풀어낸 서점을 탄생시킨 분키츠를 보며, 도쿄의 상징적인 문화 공간을 지켜낸 기획자들(Your Book Store, Smiles)에게 박수를 보낸다.  

주소 도쿄 미나토구 롯폰기 6-1-20
웹사이트 www.bunkitsu.jp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CONTRIBUTING EDITOR 서동현
WORDS 정재훈(디자인 라이터)
PHOTOGRAPHY 분키츠

2019년 03월호

MOST POPULAR

  • 1
    일러스트레이터 맥스 달튼
  • 2
    코인 탑승기
  • 3
    여자친구 소원과 엄지
  • 4
    MY UNFAMILIAR FAMILY
  • 5
    이승윤이라는 이름

RELATED STORIES

  • LIFE

    자연은 마음도 표정도 없이 아름답고

    끝없이 매혹된다. 돌과 꽃, 산과 물. 자연물에서 출발한 네 개의 전시.

  • LIFE

    꽃이 피면 찾아가겠어요

    5월, 해가 쏟아지고 속절없이 꽃은 핀다. 7인의 사진가가 피고 지는 꽃들 속 각별히 아끼는 꽃과 꽃구경하기 좋은 자신만의 장소를 꼽았다.

  • LIFE

    읽어볼만한 패션 단행본

    소소하게 읽을 만한 패션 단행본 4권.

  • LIFE

    날 채워줘

    홈술 테이블을 수놓을 고운 잔.

  • LIFE

    식물이 놓인 자리

    식물을 더 아름답게 만드는 식물 전문가들을 만났다. 그들은 공간과 식물의 조화에 대해 말했다.

MORE FROM ARENA

  • FEATURE

    코인 탑승기

    너도 하고, 쟤도 하고, 나 빼고 모두 한다는 암호화폐 투자. 지난 연말부터 급등한 비트코인과 알트코인 투자 사례다. 누군가 번 만큼 누군가는 잃었다.

  • FEATURE

    구독의 함정

    구독 경제가 일상이 된 사회, 소비자들은 구독이라는 꿀과 구독이라는 늪 사이에서 종종 고민에 빠진다. 넷플릭스부터 스포티파이, 애플뮤직, 유튜브 프리미엄, 로켓배송, 책과 음식과 술과 글까지, 정기구독만 하면 전 세계 라이브러리를 돌 수 있고 문 앞에 생필품이며 각종 취향의 목록까지 배송받을 수 있다. 문제는 나도 모르는 신용카드 대금이 1개월치, 6개월치, 1년치, 야금야금 선결제되어 눈덩이처럼 불어난다는 것이다. 그런데 내가 그 많은 구독 서비스들을 신청해놓고 제대로 이용은 하는 걸까? 구독이라는 편리와 함정 사이, 경계해야 할 것들을 짚어본다.

  • FEATURE

    로봇 취업 추천서

    현대자동차는 세계 최고의 로봇 제조사 보스턴 다이내믹스를 인수하며, 로봇의 시대가 다가오고 있음을 알렸다. 최근 몇 년 사이 로봇 공학은 비약적인 발전을 이뤘다. 사람이 접근할 수 없는 위험한 지역을 돌아다니는 로봇이나 가파른 산을 타는 로봇, 조깅하는 로봇, 상품을 정리하는 로봇, 건설 현장에서 자재 운반하는 로봇 등 로봇은 산업 현장과 재해 현장, 일상에서 활동할 준비를 마쳤다. 한국 사회에 진출할 로봇들을 위해 그들의 이력서를 만들었다. 적성에 맞길 기대하며.

  • INTERVIEW

    도전하는 작가, 육준서

    본능적인 색감, 과감한 붓질. 육준서는 주저하지 않는다.

  • FASHION

    목에 거는 지갑

    작고 소중한, 그리고 유용한 케이스와 지갑.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