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SPACE MORE+

The World News

인테리어 디자인 컨시어지, 콩크

더 이상 인테리어 디자이너들은 을지로를 돌아다니며, 발품을 팔지 않아도 된다.

UpdatedOn March 28, 2019

/upload/arena/article/201903/thumb/41527-360545-sample.jpg

공간 디자이너와 인테리어 디자이너가 기획한 안이 공간으로 구현되기까지는 복잡한 과정을 거친다. 레퍼런스를 탐색하고 디자인을 구상하며 필요한 자재를 찾기 위해 논현동과 을지로 골목을 구석구석 돌아다니며 발품을 팔아야 한다. 특히 프리랜스 디자이너들에게 이 과정은 꽤나 고행이다. 클라이언트와 조율하는 과정에서 매번 샘플 자재를 직접 구해와야 할뿐더러, 샘플 구매에 드는 비용도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그런 디자이너의 수고를 단번에 덜어주는 공간이 생겼다. 디자인 구상부터 구현 작업을 매끄럽게 이어주는 ‘콩크’다. 콩크는 공간 및 인테리어 디자이너를 위한 공유 샘플실이자 컨시어지다.

벽지, 타일, 바닥재, 금속 등 1만여 종의 마감재를 탐색하며 샘플을 비교하거나, 1백50여 권의 디자인 관련 서적을 보며 작업에 영감을 얻을 수 있다. 호텔 컨시어지가 여행객에게 구체적인 현지 정보를 알려주듯, 콩크에서도 자재에 관한 세부 정보나 제작 업체 및 기술자 연결 등 크고 자잘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작업할 수 있는 테이블, 클라이언트와 샘플을 보고 조율할 수 있도록 미팅룸도 갖추고 있다. 디자이너들에게 필요한 네트워킹 및 커뮤니티 행사도 기획 중이다. 콩크에서라면 더 이상 디자이너들은 을지로 곳곳을 헤매지 않아도 좋다. 다른 디자이너들과 교류하며 영감을 얻고 작업에 몰두할 준비만 하면 된다.

주소 서울시 마포구 양화로6길 50
문의 team@concseoul.com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박지은
PHOTOGRAPHY 정지안

2019년 03월호

MOST POPULAR

  • 1
    스트레이 키즈의 두 소년
  • 2
    안보현과의 만남
  • 3
    여름에 대하여
  • 4
    이승윤이라는 이름
  • 5
    봉준호 감독, 아카데미 시상식 이후 첫 국내 단독 인터뷰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SPACE

    하이브 건너편에 가면

    이 시대의 슈퍼스타 BTS를 품고 있는 ‘하이브 엔터테인먼트’ 신사옥이 신용산에 둥지를 틀었다. 그 동네에서 주목할 만한 커피 삼총사.

  • SPACE

    결정장애 타파, 단일메뉴 맛집 4

    오직 한 가지 메뉴로 식사부터 해장까지 해결한다. 맛은 이미 검증됐으니 가까운 곳부터 가보시길!

  • SPACE

    경주의 봄

    경주의 사계절 중 꼭 하나만 꼽으라면 단연코 봄이다. 아침부터 저녁까지 나들이하듯 방문하기 좋은 경주의 네 곳.

  • SPACE

    퇴근길 와인 한 병

    오늘은 집에서 마시고 싶다. 와인 테이크아웃을 도와줄 보틀 숍 넷.

  • SPACE

    기둥 하나에 의지해 떠 있는 오두막 Niliaitta

    다시 숲으로, 흙으로 돌아갈 계절이다. 작은 텃밭을 일궈도 좋고, 산을 관망해도, 강물의 윤슬을 보기만 해도 좋은 곳. 그곳에 작은 쉼터를 꾸린다. 집은 아니지만 집보다 안락한 곳. 오두막이든 농막이든 그 무엇이든 자연을 훼손하지 않는 작고 단단한 집이면 된다. 전 세계 숲속에 자리 잡은 작은 집들을 찾았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세븐틴 디에잇 '靑春(청춘)' 화보 미리보기

    세븐틴 디에잇, 한층 대담한 이미지를 담은 패션 화보 공개

  • FASHION

    에르메스: 가방 이야기

    시대와 세대를 초월하는 에르메스의 가방 전시가 서울에서 열린다.

  • TECH

    HOW COME?

    5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 SPACE

    조용한 숲에 놓인 기하학적 구조물 A45

    다시 숲으로, 흙으로 돌아갈 계절이다. 작은 텃밭을 일궈도 좋고, 산을 관망해도, 강물의 윤슬을 보기만 해도 좋은 곳. 그곳에 작은 쉼터를 꾸린다. 집은 아니지만 집보다 안락한 곳. 오두막이든 농막이든 그 무엇이든 자연을 훼손하지 않는 작고 단단한 집이면 된다. 전 세계 숲속에 자리 잡은 작은 집들을 찾았다.

  • FEATURE

    패션 암흑기를 두 번 겪지 않기 위한 가이드

    얼마 전까지 뉴트로가 유행했다. 동시에 1990년대 패션을 복기하는 이들도 있었고. 그건 괜찮다. 패션은 돌고 돈다고 하니까. 납득이 간다. 납득이. 하지만 패션 암흑기 2000년대만은 돌아와선 안 된다. 부츠컷도 울프 커트도, 민소매 겹쳐 입기도 다시 한번 신중히 생각해주길 바란다. 2000년대 패션이 부활할 낌새를 보이는 지금, 간곡히 부탁한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