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Louis Vuitton + Pajamas

UpdatedOn September 16, 2013

Louis Vuitton + Pajamas 옷 형태가 단순할수록 컬러와 패턴은 그 옷의 캐릭터를 결정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루이비통 파자마의 패턴은 압도적이다. 아름답고 기괴하다. 날개 달린 눈알새와 기괴한 샴쌍둥이 새가 날카로운 꽃나무 위에서 기분 나쁜 노래를 지저귀고 있다. 영국의 아티스트 채프먼 형제의 ‘지옥의 정원’이다. 루이 비통의 이번 컬렉션의 주제였던 히말라야 야생을 채프먼 형제만의 방식으로 재해석한 것이다. 푸른빛 위에 그려진 지옥이라니…. 어딘지 소란스러운 채프먼의 푸른 지옥 정원을 검은색 실크 소매와 칼라, 얇은 라이닝 디테일 안에 담아 둔 이 파자마는 분명 매혹적이다. 압도적인 외형의 새들에게 시선을 빼앗겼다가 차근히 꽃들과 나무의 잎사귀를 보면 이 파자마 속 그 무엇도 이 세상 것이 아님을 눈치챌 수 있다. 어딘가 불편한 느낌의 이 패턴에 매혹되는 것은 마치 죄악을 품은 사과를 탐하던 이브의 맘과 비슷하지 않을까? 가격미정 루이비통 제품. 문의 02-3441-6465

GUEST EDITOR: 김재경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김재경

2013년 9월호

MOST POPULAR

  • 1
    의외의 도시로 떠나는 1박 2일
  • 2
    멈추지 않고 성장하는 서현
  • 3
    여성복을 입은 남자
  • 4
    포르노와 누드 그 어딘가의 패션
  • 5
    서현, “안전한 선택만 하고 싶진 않아”

RELATED STORIES

  • FASHION

    EDITOR'S PICK #3 닥스 퀼팅 블루종

    광활한 대지에서 영감을 얻은 재킷.

  • FASHION

    가을을 위한 아우터 6

    선선한 바람 부는 가을날 누려야 할 아우터 여섯 가지.

  • FASHION

    EDITOR'S PICK #2 구찌 캔버스 더플백

    단출하게 짐을 싸서 떠날 시간.

  • FASHION

    EDITOR'S PICK #1 티파니 락 컬렉션

    포용과 공존을 추구하는 티파니 락(Lock) 컬렉션.

  • FASHION

    몽클레르의 엑스트라오디너리 필름

    “우리가 경계해야 할 것은 어려움이 아니라 지루함이다.”

MORE FROM ARENA

  • FEATURE

    다시 꺼내 든

    <아레나>와 인연이 남다른 14명에게 기억에 남는 그때 그 시절의 추억 한 편을 받았다.

  • FASHION

    OFF TO MILAN

    오미크론의 급습으로 가장 혼란스럽던 시기에 2022 F/W 밀란 패션 위크에 다녀온 ‘썰’.

  • REPORTS

    스물일곱, 허가윤

    가느다란 몸을 일으키며 허가윤이 물었다. “사람들이 그러더라고요. 스물일곱부터가 진짜라고요. 정말 그래요?”

  • CAR

    STUCK IN THE COLORS

    붉거나 푸르거나. 아스팔트를 물들이는 원색 자동차의 존재감.

  • INTERVIEW

    고요한 김예원의 세계

    영화와 드라마 속에서는 다른 사람을 연기하고, 라디오를 통해 진짜 자신의 목소리를 들려줬다. 진폭이큰 세계가 잠시 멈춘 사이 배우 김예원을 만났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