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TECH MORE+

신식 장비

9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 중 주목해야 할 다섯.

UpdatedOn September 13, 2013

1. 젠하이저 모멘텀 온이어 헤드폰
이로운 점
머리 큰 사람에게 온이어 헤드폰은 손오공의 금관과 같다.
하지만 모멘텀은 착용감이 부드럽다. 최고급 알칸테라 소재로 만든 이어패드와 헤드밴드 덕분이다. 장시간 착용해도 편안하다.
완벽한 점
노이즈 캔슬링 같은 건 없다. 대신 완벽 밀폐형 온이어가 외부 소음을 차단한다. 고음을 정밀하게 전달하며, 베이스는 살짝 강조한다. 전체적으로 안정감 있는 소리다.
그냥 그런 점
스테인리스와 가죽으로 마감해 세련된 인상이지만, 검은 점 세 개가 거대하게 박힌 플라스틱 마이크 리모트 컨트롤러는 조금 저렴해 보인다. 가격 27만9천원.








2. LG전자 미니빔 TV PG65K
깜찍한 점
클래식 영사기를 표방하며, 렌즈 앞에 후드를 장착했다. 받침인 휴대용 배터리(완충 시 2시간 사용)를 장착하면 영사기를 닮았다. 아이디어가 귀엽다. 손바닥만 한 크기에 세로로 세울 수 있어, 천장을 스크린으로 활용할 수도 있다.
섹시한 점
디지털 TV 방송 튜너를 연결하면 야외에서 HD 화질의 TV를 시청할 수 있다. 또한 무선 영상 전송기인 WIDI를 통해 PC, 스마트 기기와 무선으로 연결할 수도 있다. 무선으로 HD 영상을 끊김 없이 시청 가능하다. TV나 모니터를 대체할 수 있다.
별로인 점
디지털 TV 방송 튜너는 유선으로 연결되고, 옛날 브라운관 시절처럼 안테나를 들고 주파수를 잘 맞춰야 한다.
WIDI는 별도의 송수신기가 필요하다. 야외에서 사용할 수 있다지만 번거롭다. 가격 1백5만원.

3. 올림푸스 펜 EP-5
좋은 점
보디에 볼륨이 생겼다. 두툼한 몸에 굵은 선을 넣어 남성미가 흐른다. 속사포 같은 AF는 여전하다. 엄지와 검지에 위치한 전·후면 다이얼이 직관적인 조작을 도와준다.
훌륭한 점
올림푸스만의 5축 손 떨림 보정 기술은 놀랍다. 저속 셔터에서 흔들림 없는 사진을 찍을 수 있다. 가장 눈에 띄는 건 동영상 촬영이다. 빠르게 걸어다니며 녹화했음에도 영상의 흔들림이 적었다.
아쉬운 점
묵직하다. 미러리스 카메라 중에서도 무게가 제법 나간다. 주머니에 넣어 다니기에는 무거운 정도다.
가격 1백30만원(14-42mm 렌즈 키트).

4. 골드문트 마이크로 메티스 와이어리스 시스템
기발한 점
스위스의 하이엔드 오디오다. 고가의 케이블 없이 하이엔드 오디오를 사용할 수 있다. 설치도 필요 없다.
PC나 스마트 기기 등에 USB 동글을 끼우면 곧바로 정교한 사운드가 흘러나온다.
아름다운 점
실제 음역을 정확히 구현하기 위해 항공기 접합 방식의 외관 마감 기술을 적용했다. 크기는 작지만 넓은 음역대를 구현한다.
파텍필립, 롤렉스와 동일한 외장 마감 기술을 사용해 단순하지만 고급스러움이 흐른다.
답답한 점
21cm의 북셀프형 오디오다. 책상이나 아이방에 두고 사용하라고 하지만 가볍게 사용하기에는 가격이 부담스럽다.
무려 9백만원이다. 가격 9백만원.

5. 아이리버 피트니스 센서 아이리버온
괜찮은 점
뒷목을 안정적으로 감싼다. 흔들리지 않으며, 관절이 있어 유연하게 늘어난다. 커널형 이어폰도 잘 빠지지 않는다.
다리의 리모트 컨트롤러는 조작이 편하고, 마이크도 비교적 깨끗하게 인식된다.
똑똑한 점 미국 발렌셀사의 퍼폼텍 기술을 도입해 심박수를 정확히 측정한다. 나이, 몸무게, 보폭 등의 정보를 기반으로 효과적인 속도와 강도 등을 음성으로 안내한다. PT 강사가 따로 없다.
불편한 점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이동 경로, 거리, 시간, 칼로리를 비롯해 산소 섭취량을 측정할 수 있는 락포트 테스트도 실시간 확인 가능하다. 하지만 안드로이드 전용이다. 제대로 사용하려거든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이 필요하다. 가격 19만9천원.

editor: 조진혁
photography: 기성율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Photography 기성율

2013년 9월호

MOST POPULAR

  • 1
    2억으로 주식을 샀다
  • 2
    1억으로 156억을 번 '강방천' 회장님은 어떤 물건을 쓸까요?
  • 3
    낭만적 휴식
  • 4
    '어제의 이연희는 잊어' 이연희 미리보기
  • 5
    우주에서 온 스포츠카

RELATED STORIES

  • MEN's LIFE

    'SNOW CAMPERS' 로버트 톰슨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SNOW CAMPERS' 드루 심스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건강한 두피를 위하여

    두피가 빨갛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얼굴 피부보다 얇다는 두피가 적신호를 보내고 있었던 것. 당장 피부과 전문의에게 달려가 SOS를 청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파블로 칼보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SNOW CAMPERS' 토머스 제리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MORE FROM ARENA

  • CAR

    서울에 온 페라리 로마

    인생을 즐겨라, 즐길수록 더 달콤하다. 20세기 로마의 낭만을 내포한 페라리 로마(Ferrari Roma)를 타고 서울을 달렸다. 아침부터 밤까지 서울 곳곳에 이탈리아의 낭만을 퍼뜨렸다.

  • FASHION

    타이가 돌아왔다

    한동안 자취를 감췄던 타이가 돌아왔다.

  • FEATURE

    메타버스가 온다

    가상세계를 뜻하는 메타버스 시대가 시작됐다. 온라인 게임에서 공연을 보고, 친구를 사귀고, 직업을 갖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이제는 게임 세계에서 마케팅을 펼치는 글로벌 기업들의 로고를 발견하는 건 놀라운 일도 아니다. 하지만 아직까지 메타버스는 새로운 개념이다. 새로운 기술로 만들어진 여느 낯선 세계가 그렇듯 메타버스에 대한 환상도 꿈틀대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인터넷이 처음 등장했을 당시를 복기시킨다. 인종차별, 빈부 차이, 갈등과 폭력이 없는 이상적인 세계로 묘사되었던 당시를 생각하면, 메타버스 또한 기대보다 우려가 앞선다. 세 명의 전문가와 함께 메타버스에 대해 기대되는 점과 우려되는 점을 짚었다.

  • FILM

    펜타곤 후이의 TMI 뮤직 토크, 함께 들어보실래요?

  • FASHION

    GLITTER & GOLD

    호화로운 주얼리들로 총총하게 채운 연말의 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