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TECH MORE+

신식 장비

9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 중 주목해야 할 다섯.

UpdatedOn September 13, 2013

1. 젠하이저 모멘텀 온이어 헤드폰
이로운 점
머리 큰 사람에게 온이어 헤드폰은 손오공의 금관과 같다.
하지만 모멘텀은 착용감이 부드럽다. 최고급 알칸테라 소재로 만든 이어패드와 헤드밴드 덕분이다. 장시간 착용해도 편안하다.
완벽한 점
노이즈 캔슬링 같은 건 없다. 대신 완벽 밀폐형 온이어가 외부 소음을 차단한다. 고음을 정밀하게 전달하며, 베이스는 살짝 강조한다. 전체적으로 안정감 있는 소리다.
그냥 그런 점
스테인리스와 가죽으로 마감해 세련된 인상이지만, 검은 점 세 개가 거대하게 박힌 플라스틱 마이크 리모트 컨트롤러는 조금 저렴해 보인다. 가격 27만9천원.








2. LG전자 미니빔 TV PG65K
깜찍한 점
클래식 영사기를 표방하며, 렌즈 앞에 후드를 장착했다. 받침인 휴대용 배터리(완충 시 2시간 사용)를 장착하면 영사기를 닮았다. 아이디어가 귀엽다. 손바닥만 한 크기에 세로로 세울 수 있어, 천장을 스크린으로 활용할 수도 있다.
섹시한 점
디지털 TV 방송 튜너를 연결하면 야외에서 HD 화질의 TV를 시청할 수 있다. 또한 무선 영상 전송기인 WIDI를 통해 PC, 스마트 기기와 무선으로 연결할 수도 있다. 무선으로 HD 영상을 끊김 없이 시청 가능하다. TV나 모니터를 대체할 수 있다.
별로인 점
디지털 TV 방송 튜너는 유선으로 연결되고, 옛날 브라운관 시절처럼 안테나를 들고 주파수를 잘 맞춰야 한다.
WIDI는 별도의 송수신기가 필요하다. 야외에서 사용할 수 있다지만 번거롭다. 가격 1백5만원.

3. 올림푸스 펜 EP-5
좋은 점
보디에 볼륨이 생겼다. 두툼한 몸에 굵은 선을 넣어 남성미가 흐른다. 속사포 같은 AF는 여전하다. 엄지와 검지에 위치한 전·후면 다이얼이 직관적인 조작을 도와준다.
훌륭한 점
올림푸스만의 5축 손 떨림 보정 기술은 놀랍다. 저속 셔터에서 흔들림 없는 사진을 찍을 수 있다. 가장 눈에 띄는 건 동영상 촬영이다. 빠르게 걸어다니며 녹화했음에도 영상의 흔들림이 적었다.
아쉬운 점
묵직하다. 미러리스 카메라 중에서도 무게가 제법 나간다. 주머니에 넣어 다니기에는 무거운 정도다.
가격 1백30만원(14-42mm 렌즈 키트).

4. 골드문트 마이크로 메티스 와이어리스 시스템
기발한 점
스위스의 하이엔드 오디오다. 고가의 케이블 없이 하이엔드 오디오를 사용할 수 있다. 설치도 필요 없다.
PC나 스마트 기기 등에 USB 동글을 끼우면 곧바로 정교한 사운드가 흘러나온다.
아름다운 점
실제 음역을 정확히 구현하기 위해 항공기 접합 방식의 외관 마감 기술을 적용했다. 크기는 작지만 넓은 음역대를 구현한다.
파텍필립, 롤렉스와 동일한 외장 마감 기술을 사용해 단순하지만 고급스러움이 흐른다.
답답한 점
21cm의 북셀프형 오디오다. 책상이나 아이방에 두고 사용하라고 하지만 가볍게 사용하기에는 가격이 부담스럽다.
무려 9백만원이다. 가격 9백만원.

5. 아이리버 피트니스 센서 아이리버온
괜찮은 점
뒷목을 안정적으로 감싼다. 흔들리지 않으며, 관절이 있어 유연하게 늘어난다. 커널형 이어폰도 잘 빠지지 않는다.
다리의 리모트 컨트롤러는 조작이 편하고, 마이크도 비교적 깨끗하게 인식된다.
똑똑한 점 미국 발렌셀사의 퍼폼텍 기술을 도입해 심박수를 정확히 측정한다. 나이, 몸무게, 보폭 등의 정보를 기반으로 효과적인 속도와 강도 등을 음성으로 안내한다. PT 강사가 따로 없다.
불편한 점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이동 경로, 거리, 시간, 칼로리를 비롯해 산소 섭취량을 측정할 수 있는 락포트 테스트도 실시간 확인 가능하다. 하지만 안드로이드 전용이다. 제대로 사용하려거든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이 필요하다. 가격 19만9천원.

editor: 조진혁
photography: 기성율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Photography 기성율

2013년 9월호

MOST POPULAR

  • 1
    한국이 안전해?
  • 2
    2022 F/W 트렌드와 키워드 11
  • 3
    박찬욱 감독과 디테일
  • 4
    편집가의 시선 #발란사, CIC
  • 5
    찰랑찰랑

RELATED STORIES

  • MEN's LIFE

    바다 사나이

    파도에 맞서고, 바위에서 뛰어내리고, 낚싯줄을 감고, 돛을 쥐는 바다 사나이들. 바다는 변치 않는다고 말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로버트 톰슨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SNOW CAMPERS' 드루 심스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건강한 두피를 위하여

    두피가 빨갛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얼굴 피부보다 얇다는 두피가 적신호를 보내고 있었던 것. 당장 피부과 전문의에게 달려가 SOS를 청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파블로 칼보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MORE FROM ARENA

  • VIDEO

    박지훈의 역대급 고백 "말 안 하면 몰라 나는"

  • LIFE

    건축을 바라보는 네 개의 시선

    건축을 바라보는 네 개의 시선.

  • INTERVIEW

    2021 에이어워즈: 팀 포지티브 제로

    팀 포지티브 제로(TPZ)에게 2021년은 성장하는 해였다. 취향을 공유하고 싶어 만든 연무장길 재즈 클럽을 시작으로 성수동 일대를 팀 포지티브 제로만의 색깔로 채우고 있다.

  • FEATURE

    유일한 백현진

    백현진의 캐릭터는 유일무이하다. 최근 <모범택시>에서는 갑질과 폭행을 일삼는 악덕 상사 역할을 수월하게 해내고 있는 그는 SNS에 악덕 연기 중인 자신의 모습을 올리고는 한남, 개저씨 등 자학 해시태그를 달면서 화제가 되었다. 아는 사람은 이미 알겠지만 그림도 그리고 노래도 부른다. 어쭙잖게 흉내내는 게 아니라 제대로 한다. ‘제대로’의 기준을 나름 정립하고 있는 사람이다. 대중적으로 유명해지고 있는 백현진의 지금을 그려본다.

  • FASHION

    Summer Pants

    여름에 입기 좋은 바지는 뭘까? <아레나>가 선택한 네 가지의 이상적인 대안은 이렇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