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네이버 포스트 네이버 밴드 유튜브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HEALTH

HEALTH

콜라겐 선택법, 흡수율이 다른 트리펩타이드 콜라겐

일라이어스 트리펩 콜라겐

강렬한 여름 태양에 피부 표면은 거칠고 속 피부는 메마르고 있다면 체내 콜라겐과 동일한 분자 구조인 트리펩타이드 콜라겐 100%, ‘일라이어스 트리펩 콜라겐’이 해답이다. 트리펩 콜라겐은 한여름 피부의 촉촉함과 탄력을 지켜준다.

On August 07, 2020

/upload/woman/article/202008/thumb/45720-423143-sample.jpg


콜라겐은 피부와 뼈, 연골, 모발, 혈관 등을 구성하는 단백질 성분으로 피부 단백질의 80%를 차지하고 있다. 그런데 우리 몸의 콜라겐 생성량은 20대부터 매년 1%씩 감소해 40대가 되면 절반으로, 60대에 이르면 1/3로 감소한다. 나이가 들수록 주름이 늘고 인체의 모든 기능이 저하되는 것이 당연한 순리이고, 기적적인 비법은 없는 듯하다. 하지만 체내 콜라겐의 생성량이 감소되는 것을 외부로부터 꾸준히 보충해준다면 콜라겐 부족으로 인한 노화를 예방할 수 있다.

우리 몸속에 존재하는 트리펩타이드 구조의 콜라겐은 3개의 아미노산이 반복해서 연결돼 있어 강한 탄력을 갖고있으며 흡수율이 높다. 일라이어스가 출시한 ‘트리펩 콜라겐’은 저분자 어류 콜라겐 100%의 트리펩타이드 콜라겐이다. 콜라겐을 이루는 3가지 아미노산을 함유한 아주 작은 1나노미터의 사이즈이며 약 500달톤의 작은 분자량으로 빠르게 흡수돼 피부 속부터 차올라 피부의 탄력 개선을 돕는다.

일라이어스는 트리펩 콜라겐 외에도 진피를 구성하는 3가지 물질인 ‘콜라겐, 히알루론산, 엘라스틴’ 중 하나인 히알루론산이 들어 있는 ‘아미 히알루론산 젤리’도 선보이고 있다. 히알루론산은 피부 외에도 눈, 관절 등에 많이 분포돼 각 기관이 정상적인 기능을 하도록 돕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세포 사이에 히알루론산이 충분히 있는 상태라면 아기 피부처럼 촉촉하고 탄력 있는 상태가 되는데, 히알루론산 역시 연령이 증가함에 따라 감소하고 체내에서 합성되지 못하므로 매일 보충하는 것이 필요하다. 피부 건강을 위한다면 콜라겐과 더불어 히알루론산도 꾸준히 보충해야 하는 것.

최근 다양한 형태로 선보이는 콜라겐과 히알루론산. 일라이어스는 간편하면서도 맛있게 섭취할 수 있는 제품을 출시해 사랑받고 있다. 차세대 콜라겐이라 불리는 ‘트리펩 콜라겐’과 히알루론산과 함께 엘라스틴, 세라마이드, 비오틴, 비타민 C를 한 번에 섭취할 수 있는 ‘아미 히알루론산 젤리’로 여름철 피부 속부터 촉촉함을 채워보자.
 

콜라겐 똑똑하게 선택하기

✔ 첨가물 없는 100% 콜라겐
✔ 체내 콜라겐과 동일한 분자 구조
✔ 흡수율이 높은 트리펩타이드 콜라겐
✔ 고함량 콜라겐
 

트리펩 콜라겐, 이런 분에게 좋아요

/upload/woman/article/202008/thumb/45720-423144-sample.png

트리펩 콜라겐 120g 2만8천9백원 아미 히알루론산 젤리 20gx14포 3만2천원 모두 일라이어스.

1 콜라겐의 흡수율을 높이고 싶은 분
트리펩 콜라겐은 트리펩타이드 콜라겐으로 평균 분자량 약 500달톤으로 분자량이 낮아 체내에서 흡수되기 쉬운 콜라겐.

2 첨가물 없는 콜라겐을 찾으시는 분
첨가물이 없는 무색·무취 콜라겐으로 음료나 식품과 함께 섭취해도 부담이 없다.

3 적은 양으로도 효과를 제대로 느끼고 싶은 분
1일 1g 섭취하는 차세대 트리펩타이드 콜라겐.
 

더 맛있게 먹는 트리펩 콜라겐

트리펩 콜라겐은 무색·무취의 분말 형태로 음료에 타 마시거나 시리얼, 샐러드 등 음식에 뿌려 먹을 수 있어 편하게 섭취할 수 있다.
 

오전에는 선식, 시리얼과 함께

/upload/woman/article/202008/thumb/45720-423145-sample.png


 오후에는 과일 주스, 커피와 함께

/upload/woman/article/202008/thumb/45720-423142-sample.png

CREDIT INFO

에디터
김혜진
사진
박충열
문의
일라이어스(elius.co.kr, 02-379-8727)
2020년 07월호

2020년 07월호

에디터
김혜진
사진
박충열
문의
일라이어스(elius.co.kr, 02-379-87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