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네이버 포스트 네이버 밴드 유튜브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FASHION

FASHION

수지, 현아의 원픽! '분더캄머' 신혜영 대표의 취향

간결한 실루엣과 정갈한 디테일로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드러내는 그녀의 옷을 꼭 닮은 분더캄머 신혜영 대표(@wnder_k_shin)의 취향 이야기.

On July 31, 2020

/upload/woman/article/202007/thumb/45611-421728-sample.jpg


PERSONAL STYLE 에포트리스 시크(Effortless Chic)! 너무 힘들이고 신경 쓰지 않아도 매력이 느껴지는 룩들을 좋아해요. 자기 자신을 사랑하는 마음에서 비롯되는 당당한 애티튜드가 더해진다면 더욱더 빛을 발하는 스타일인 것 같아요.

STYLE ICON 시즌마다 마음이 가는 패션 아이콘은 바뀌지만 변하지 않는 스타일 뮤즈는 샤를로트 갱스부르(Charlotte Gainsbourg)예요. 어릴 때 동경했던 대상은 쉽게 변하지 않죠. 예민함에서 기인했을 것 같은 마른 몸매와, 빗질도 안 한 듯한 자연스러운 헤어스타일, 단추가 풀어진 셔츠와 데님 팬츠, 거기에 하얀 레페토 슈즈를 신은 모습은 언제 봐도 멋있어요.

FAVORITE DESIGNER 플랜씨(Plan C)! 마르니 창립자의 딸인 카롤리나 카스틸리오니(Carolina Castiglioni)가 론칭한 컨템포러리 스타일의 여성복 브랜드예요. 저는 동시대적인 패션을 정의하는 가장 큰 키워드가 '첫눈에 입고 싶은 옷'이라고 생각하거든요. 플랜씨의 독특하면서도 창의적인 컬러감과 위트가 담긴 디자인은 제게 바로 '첫눈에 사 입고 싶은 옷'이었어요.

에포트리스 룩을 돋보이게 해주는 일등 공신인 액세서리는 사계절 내내 즐겨 착용한다.

에포트리스 룩을 돋보이게 해주는 일등 공신인 액세서리는 사계절 내내 즐겨 착용한다.

에포트리스 룩을 돋보이게 해주는 일등 공신인 액세서리는 사계절 내내 즐겨 착용한다.

에르메스의 립스틱과 알보우의 핸드크림, 오에프알의 지갑은 꼭 챙기는 아이템.

에르메스의 립스틱과 알보우의 핸드크림, 오에프알의 지갑은 꼭 챙기는 아이템.

에르메스의 립스틱과 알보우의 핸드크림, 오에프알의 지갑은 꼭 챙기는 아이템.

다양한 착장에 두루 어울려 자주 신는 반스의 스니커즈.

다양한 착장에 두루 어울려 자주 신는 반스의 스니커즈.

다양한 착장에 두루 어울려 자주 신는 반스의 스니커즈.

미니멀하고 아름다운 데다 지속 가능한 가구를 만드는 놀(Knoll)은 페이버릿 브랜드.

미니멀하고 아름다운 데다 지속 가능한 가구를 만드는 놀(Knoll)은 페이버릿 브랜드.

미니멀하고 아름다운 데다 지속 가능한 가구를 만드는 놀(Knoll)은 페이버릿 브랜드.


FAVORITE FASHION ITEMS 에포트리스 룩을 돋보이게 해주는 것은 아무래도 액세서리인 것 같아요. 세심하게 스타일링해 숨어 있는 감성 1cm를 드러낼 수 있는 좋은 도구예요. 저는 사계절 내내 액세서리를 즐겨 매치해요. 데일리 주얼리로는 하우투유즈(HowtoUSE)의 주얼리를 레이어드하고, 여름에는 좀 더 볼드하고 존재감 있는 보통(Beauton)의 제품을 착용합니다. 그리고 반스의 스니커즈도 너무 좋아해요. 발이 편한 것은 기본, 어떤 착장에나 다 잘 어울려 여러 가지 컬러를 가지고 있을 정도예요.

PORTABLE POUCH 에르메스의 루즈, '에르메스 매트 립스틱 로즈 이뉘 27'과 이니스프리의 '스키니 꼼꼼카라 Zero 2호' 브라운 컬러를 꼭 챙겨요. 화장을 잘 안 하는 편인데, 이 두 가지 아이템만 있으면 적당히 생기 있게 연출할 수 있어 마음에 들어요. 손을 자주 씻는 요즘, 손의 보습을 챙겨주고 하루 종일 행복한 향을 선사하는 알보우의 핸드크림 '우프(Ooooof)'도 빼놓을 수 없어요. 아, 그리고 조금 전에 구입한 빨간 지갑도 추가됐어요. 작업실 근처에 오에프알 서울(Ofr Seoul)이 있는데, 그 공간에 가면 무언가에 홀린 듯 자꾸 무엇인가를 사게 돼요. 제품 셀렉션과 공간의 무드가 너무 잘 맞아서 그런 것 같아요. 오늘도 산책 겸 들렀다가 새빨갛고 귀여운 원단에 금박으로 Ofr 로고가 찍힌 작은 지갑을 샀어요. 마침 지난주에 지갑을 잃어버렸거든요.

RECENT WORKS 분더캄머(wnderkammer)라는 컨템포러리 여성복 브랜드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맡고 있어요. 2010년에 론칭해 올해로 11년 차 디자이너가 됐네요. 저의 영감을 옷으로 풀어내고, 풀어낸 작업물이 보는 사람에게 행복함을 주는지에 대해 매번 고민하고, 모두가 만족하는 방향으로 발전시키고자 노력하고 있어요. 그 전에는 톰보이라는 패션 브랜드의 마케팅팀에서 일하기도 했고 잠시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기도 했답니다.

/upload/woman/article/202007/thumb/45611-421735-sample.jpg

론칭 이후 11년 동안 크리에이티브 디텍터로 활동 중인 분더캄머의 2020 S/S 컬렉션.


FAVORITE BRAND 미국 건축가이자 가구 디자이너인 플로렌스 놀(Florence Knoll)이 이끄는 놀(knoll)의 가구를 좋아해요. 그녀의 가구는 지속 가능하고 미니멀하며, 아름답고 이성적이에요. 분더캄머가 가지고 가고 싶은 브랜드 이미지의 방향성도 그것과 비슷하고요.

SHOPPING SPOT
온라인에서는 쇼핑하는 재미뿐만 아니라 다양한 콘텐츠로 읽는 재미까지 있는 매치스 패션을 주로 이용해요. 오프라인 쇼핑은 주로 해외 출장 때 많이 하는 편인데 파리의 몽마르트에 있는 빈티지 숍 시네머신(Cinemachin)과 뉴욕 소호에 있는 토토카엘로(Totokaelo)를 좋아합니다.

FAVORITE PLACE 합정동의 복합문화공간 '무대륙'을 추천하고 싶어요. 음악과 분위기가 너무 훌륭하고 음식도 맛있는, 그야말로 3박자를 모두 갖춘 곳이거든요. 채식주의는 아니지만 비건 메뉴도 넉넉히 준비돼 있어 비건인 친구들과 방문하기에도 좋아요. 무대륙에서 기획하는 행사와 공연도 저의 취향과 맞는 것이 많아 자주 들러요. 무엇보다 더운 여름날 시원한 낮술 한잔과 너무 잘 어울리는 공간이에요.

첫눈에 사 입고 싶은 옷을 만드는 플랜씨의 컬렉션에 요즘 특히 눈길이 간다.

첫눈에 사 입고 싶은 옷을 만드는 플랜씨의 컬렉션에 요즘 특히 눈길이 간다.

첫눈에 사 입고 싶은 옷을 만드는 플랜씨의 컬렉션에 요즘 특히 눈길이 간다.

파리 컬렉션을 끝내고 다녀왔던 지중해의 몰타는 가장 기억에 남는 여행지이다.

파리 컬렉션을 끝내고 다녀왔던 지중해의 몰타는 가장 기억에 남는 여행지이다.

파리 컬렉션을 끝내고 다녀왔던 지중해의 몰타는 가장 기억에 남는 여행지이다.


INSPIRATION RESOURCES 여행을 통해 많은 영감을 받고 있어요. 여행한 장소의 공기 냄새나 컬러감, 사람들의 옷차림을 보는 것이 재밌어요. 여행을 가면 모든 감각이 열리는 느낌이에요. 그래서 사소한 것도 새로워 보이죠. 한 해에 두 번은 컬렉션 때문에 파리와 뉴욕에 가게 되는데 컬렉션이 끝나면 꼭 영감을 얻기 위한 여행을 계획해요.

VACATION PLACES 파리에서 분더캄머 2020 S/S 런웨이를 끝내고 다녀왔던 지중해의 몰타(Malta)가 정말 기억에 많이 남아요. 세계에서 가장 작은 나라인데 우리나라 제주도보다 작아요. 사람들은 매우 친절하고요. 세인트 피터스 풀(St. Peter's Pool)이라는 곳이 있는데 자연적으로 만들어진 다이빙 명소예요. 탈의실 하나 없을 만큼 개발되지 않았지만, 록 비치(Rock Beach)의 곡선과 석회로 이루어진 바닥의 컬러, 자유로운 젊은 다이버들을 지켜보는 일은 너무 짜릿한 경험이었어요.

HEALING KNOWHOW 산책은 저의 최애 힐링 레시피입니다. 여름은 밤과 새벽이 특히 좋은데 그중에서도 비온 후 여름밤, 숲 냄새가 나는 곳은 정말 최고예요. 좋은 음악을 들으면서 한 시간 정도 산책하면 기분이 정말 좋아지거든요. 미국의 뮤지션 혹스(Haux)의 '시스터(Sister)'라는 노래를 들으며 부암동이나 평창동 골목을 산책하는 코스를 추천해요.

THE LATEST INTEREST 요즘 부쩍 아름다우면서 지속 가능한 제품에 대한 관심이 생겼어요. 제가 사랑하는 여행이나 산책을 할 때도, 그리고 일상에서도 환경을 해치지 않기 위한 작은 관심과 실천 의지만 있으면 환경을 지키는 데 일조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어디든 텀블러를 가지고 다니고 플라스틱 칫솔을 대나무로 만든 칫솔로 교체하는 등 아주 작은 것부터 실천해보니 나를 돌보는 느낌도 들어 없던 자애도 생기는 기분이에요. 제가 만드는 브랜드도 한 번에 모든 것을 완벽하게 환경을 위한 방식으로 바꿀 순 없지만 차차 공부하고 실천해 환경을 아끼는 브랜드를 지향하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CREDIT INFO

에디터
정소나
사진제공
신혜영, 게티이미지뱅크, 인스타그램
2020년 07월호

2020년 07월호

에디터
정소나
사진제공
신혜영, 게티이미지뱅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