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카카오 스토리 인스타그램 네이버 포스트 네이버 밴드 유튜브 페이스북

통합 검색

인기검색어

HOME > LIFE

GLOBAL PARIS

프랑스의 여성 매거진

On August 14, 2019

프랑스만큼 여성 잡지가 많은 나라도 없다. 그런 만큼 여성 매체가 나아가야 할 길에 대한 고민도 진지하게 진행 중이다.

3 / 10
/upload/woman/article/201908/thumb/42534-380656-sample.jpg

여성 잡지 가판대는 가장 판매량이 높은 잡지 순으로 빼곡히 진열된다.

여성 잡지 가판대는 가장 판매량이 높은 잡지 순으로 빼곡히 진열된다.


프랑스 여성 잡지는 18세기에 여성들만의 목소리를 담아낼 매체가 필요해 탄생됐으므로 사회적·정치적 이슈들도 자연스럽게 다루는 것이 전통이다. 발레리 지스카르 데스탱 전 프랑스 대통령은 여성 잡지들과 인터뷰를 자주 하면서 여성 투표자들의 마음을 얻기도 했다.

이런 진취적 여성 잡지들에 대한 노스탤지어를 바탕으로 최근 태어난 잡지가 하나 있는데, 바로 <시네 마담(Sinet Madame)>이다. 잡지로 프랑스 여배우 카트린 시네(Catherine Sinet)가 직접 만든 독립 여성 잡지다. 카트린 시네는 “여자들의 사고방식과 주관이 어떤 것인지 남녀 모두에게 알리고자 창간했다”라고 설명했다.  

여배우이자 <시네 마담> 편집장인 카트린 시네.

여배우이자 <시네 마담> 편집장인 카트린 시네.

여배우이자 <시네 마담> 편집장인 카트린 시네.

리프팅 시술을 풍자한 <코제트>의 일러스트.

리프팅 시술을 풍자한 <코제트>의 일러스트.

리프팅 시술을 풍자한 <코제트>의 일러스트.


최근 들어 잡지 산업 자체에 큰 변화가 찾아왔다. 오랫동안 <엘르>지에서 일하다 그만둔 로렌 바스티드(Lauren Bastide)는 “처음에는 정치, 여성 인권, 여성 예술가들에 대한 기사도 많이 다뤘지만 2000년대 들어서면서 내 기사를 검토하고 평하는 사람이 편집국장에서 마케팅 담당자들로 바뀌기 시작했다. 더 나아가서는 광고주가 직접 전화를 해 기사 내용에 대해 참견했다”고 말했다.

이러한 위기 속에서 다양한 잡지들이 새로운 방향을 찾고 있는데 그중 하나가 디지털 미디어의 활성화다. 프랑스 여성 잡지 판매량에서 우위를 차지하고 있는 <팜 악튀엘>은 소셜 미디어용 짧은 영상(테스터 영상, 인터뷰 영상 등)을 제작하면서 젊은 독자층을 유혹했다.

또 다른 방식으로는 특별 박람회나 축제를 주최하는 것이다. <보그>가 주최하는 ‘<보그> 익스피리언스’나 <마리 프랑스>가 주최하는 ‘포지티브 데이’ 등이 대표적인 예다. 독자들이 직접 참가할 수 있는 아틀리에를 열고 상품 소개 및 시사회를 진행한다. 소셜 미디어 등을 통해 퍼져나가 홍보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는 독립 여성 잡지들이 생겨나는 추세다. 올해로 발간 10주년을 맞은 <코제트(Causette)>는 순전히 잡지 판매액으로만 운영된다. 패션, 요리, 다이어트 비법, 뷰티 등으로 여성 매체의 콘텐츠가 한정되는 것을 비판한다. 사회 문제와 여성 문제에 대해 진솔하게 논하고자 하는 것이 <코제트>의 목적이다.

이러한 위기에서 기회를 보는 여성들도 있다. 프랑스 <그라치아>를 설립한 이슬 윌리엄스(Yseult Williams)는 이런 시기일수록 좋은 콘텐츠의 여성 잡지가 탄생할 것이라고 본다. 그녀는 프랑스 여성 독자들에 대한 신뢰가 굉장히 깊다. “프랑스 여자들은 여성 잡지만 읽는 게 아니고 시사지, 전문지 등도 읽는다. 여자들이 다방면에 관심이 더 많기 때문이다.” 깨어 있는 여성 독자가 많을수록 프랑스 여성 잡지는 새로운 미디어로 번창할 것이라는 게 그녀의 믿음이다.

글쓴이 송민주

글쓴이 송민주


4년째 파리에 거주 중인 문화 애호가로 파리 사회과학고등연구원에서 사회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다수의 책을 번역했으며, 다큐멘터리와 르포르타주 등을 제작하고 작가로도 활동 중이다.

프랑스만큼 여성 잡지가 많은 나라도 없다. 그런 만큼 여성 매체가 나아가야 할 길에 대한 고민도 진지하게 진행 중이다.

Credit Info

에디터
하은정
글·사진
송민주

2019년 08월호

이달의 목차
에디터
하은정
글·사진
송민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