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TECH MORE+

두드리면 열릴 것이다.

청축, 갈축, 적축 손맛 좀 난다는 기계식 키보드의 세계.

UpdatedOn January 31, 2012



(왼쪽 위부터 차례로)
1. 레오폴드 FC200R 적축   + 기계식 
어떻게 생겼나? ★★★ 진정한 스타일은 기본기에 있다. 투 버튼 검은색 수트를 연상시키는 깔끔한 차림새가 돋보인다. 둥근 모서리마저 단정하게 마감됐다. | 눌러보니 ★★★☆ 손끝만 스쳤을 뿐인데 깊숙이 눌린다. 예민한 반응이 처음에는 다소 당황스러웠으나, 만질수록 편하고 즐겁다. 구름 위를 걷는 듯한 구름 타법이 가능하다. | 무슨 소리야? ★★★ 전신을 보내던 타자수에 빙의하고 싶다면 추천. 찰칵이는 소리가 다소 큰 편이라 도서관에서 사용한다면 싸우자는 뜻. | 누가 쓸까? 키보드 워리어 가격 12만5천원

2. MS 콤포트 커브 키보드  3000  + 멤브레인 
어떻게 생겼나? ★★★☆ 인체공학 키보드다. 반짝이는 하이글로시 재질이 시선을 잡고 물결 모양의 곡선이 뇌리에 박힌다. 실수를 줄여주는 넓직한 Delete 키는 기발하나, 코팅된 키 프린트가 아쉽다. | 눌러보니 ★★☆ 멤브레인치고 키 높이가 낮은 편이다. 반발력은 매우 빠르나 다소 단단한 느낌이다. | 무슨 소리야? ★★★ 낮은 키압 덕분에 소음은 적다. 속타로 쳐보니 빠른 단절음만 들려온다. 스타카토 타법이 완성된다. 
누가 쓸까? : 거북목 환자, 오십견 환자 가격 2만원대

3. 체리 MPOS G86  + 멤브레인 
어떻게 생겼나? ★★★ 앙증맞은 미니 키보드다. 따라서 키의 밀집도가 높다. 오른쪽 Shift 키는 화살표 키에, F 키는 숫자 키에 찰싹 달라붙어 있다. | 눌러보니 ★★★☆ 키압이 높아 부드럽다. 하지만 스페이스 바는 둔탁한 편. 또한 물결무늬 키가 왼쪽 Alt 키 오른쪽에 위치해 오타를 불러일으킨다. | 무슨 소리야? ★★☆ 대체로 멤브레인 방식은 키감이 가벼워 경망스런 소리가 나지만, 체리는 묵진한 소리만 작게 들릴 뿐이다. 도도하다.  
누가 쓸까? 옆자리 선배 가격 8만5천원

4. 타입나우 솔리드 넌클릭
 갈축  + 기계식 
어떻게 생겼나? ★★★★☆ 형광등에 키보드가 반짝인다. 특수 처리된 풀메탈이 외장을 감싸 고급스러운 광택이 흐른다. 내부는 오렌지색 알루미늄 보강판이 들어 있다. 묵직함과 상큼함을 고루 갖췄다. | 눌러보니 : ★★★★★ 쇠로 만들었기 때문에 웬만한 노트북보다 무겁다. 2kg에 육박한다. 때문에 손을 많이 움직여도 쉽게 밀려나지
않는 당돌함을 갖췄다. 
무슨 소리야? : ★★★★★
깡마른 발레리나가 하이힐을 신고 걷는다면, 이와 비슷한 소리가 들리리. 가벼운 또각거림. | 누가 쓸까? : 프로그래머 가격 38만원

5. 로지텍 무선 키보드 K230
+ 펜타그래프
어떻게 생겼나? ★★★☆ 날씬한 몸에도 있을 건 다 있다. 작고 오밀조밀한 미인형이다. 다만 다이어트에 치중한 나머지 왼쪽 배열의 Shift 키와 Caps Lock 키가 너무 작다. 자주 쓰는 키임에도 불구하고!
눌러보니 ★☆ 타자의 즐거움보단 무선의 효율성에 치중했다. 그래서 키도 얇은 펜타그래프 방식. 강하게 치다 보면 손끝이 얼얼할 정도로 딱딱하다.
무슨 소리야? ★★ 깃털에서 무슨 소리가 나랴? 얇을수록 조용한 법. 소음은 거의 없다. | 누가 쓸까? 태블릿 PC와 키보드를 동시에 들고 다니는 자
가격 2만5천9백원

6. 필코 마제스터치 2 화이트 
 닌자  + 기계식 ★★★☆
어떻게 생겼나? ★★★★ 티끌 하나 없는 새하얀 무각의 키보드. 첫인상은 순결했다. 고개를 기울이니 키캡 하단에 숨은 각인들이 보였다. 음흉하다. | 만져보니 ★★★☆ 가볍다. 키캡을 살짝만 건드려도 통통 튀어오른다. 손끝에 전해지는 반동 덕에 치는 맛이 배가된다. 잘 튕기는 것도 매력이다. | 무슨 소리야? ★★★ 소음은 다소 큰 편이다. 심지어는 철컥인다는 기분도 든다. 기계식 타자기를 다루듯 손가락이 경쾌해진다. 타자음으로 곡이라도 쓸 기세. | 누가 쓸까? 작사가 혹은 닌자 가격 16만5천원

7. 리얼포스 87 10주년 균등 기념 모델  + 정전 용량 무접점 
어떻게 생겼나? ★★★★ 여름 하늘의 푸름과 먹구름, 밤 색깔이 모였다. 따로 키보드의 상태를 알려주는 LED 창이 없는 대신, 파란 키에 조그마한 LED 램프가 달렸다. 북극성이 반짝인다. | 눌러보니 ★★★★☆ 깜박 잊고 냉동실에 넣어둔 젤리를 급히 꺼냈을 때의 탱탱한 감촉을 연상케 한다. 힘주어 눌러도 말캉거리며 부드럽게 바닥을 친다. | 무슨 소리야? ★★★★★ 정전 용량 무접점 방식이라 기계식에 비해 소음은 적은 편. 데생할 때의 서걱거림이 들린다. | 누가 쓸까? 룸펜 혹은 고스트 라이터 가격 36만원

8. 레이져 블랙 위도우 울티메이트  + 기계식 
어떻게 생겼나? ★★★ 명조체도 고딕체도 없다. 스타크래프트2를 연상시키는 서체만 박혀 있다. PC에 연결하면 파란 백라이트가 환히 드러난다. Black sheep wall이라고 쳐봤다.
눌러보니 ★★★☆ 반응이 빠르고 손끝이 바닥에 부딪힌다는 느낌이 없다. 탄력 높은 게임용 기계식 키보드다. 치트키 같은 매크로 프로그램이 장착됐다. | 무슨 소리야? ★★★☆테란이 내는 소리가 아니다. 기계식 키보드 특유의 철컥거림이다. 소음은 비교적 작은 편. | 누가 쓸까? 배틀넷 하위 레벨 가격 18만원대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카페에 간 가방
  • 2
    WATCHMATE
  • 3
    각기 다른 매력의 위스키 바 3
  • 4
    따뜻한 향기들
  • 5
    김소연 ‘3막 시작’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MEN's LIFE

    DEEP IN THE DIVE

    다이버 워치에 빠져드는 시간.

  • MEN's LIFE

    NIGHTCRAWLER

    불빛을 찾아 여름밤을 떠돌았다.

  • MEN's LIFE

    CAR WASH LOVER 정재윤

    세차를 하며 마음을 비우고 세상의 이치를 찾으며 쾌감을 느끼는 사람들. 세차 좀 한다는 남자 네 명에게 물었다. 세차의 매력에 대해.

  • MEN's LIFE

    CAR WASH LOVER 반준호

    세차를 하며 마음을 비우고 세상의 이치를 찾으며 쾌감을 느끼는 사람들. 세차 좀 한다는 남자 네 명에게 물었다. 세차의 매력에 대해.

  • MEN's LIFE

    CAR WASH LOVER 이정규

    세차를 하며 마음을 비우고 세상의 이치를 찾으며 쾌감을 느끼는 사람들. 세차 좀 한다는 남자 네 명에게 물었다. 세차의 매력에 대해.

MORE FROM ARENA

  • FEATURE

    지구촌을 거머쥔 생존의 제왕, 넷플릭스

    가학성 논란을 일으킨 <365일>은 넷플릭스 흥행으로 이어졌다. 디즈니 플러스와의 치열한 경쟁에서 이기려는 전략처럼 보이지만 어딘가 익숙하지 않나? 흥행을 위해 영화 밖 이슈까지 끌어모았던 할리우드 영화 산업을 연상시킨다. 넷플릭스는 논란성 짙은 영화부터 블록버스터, 예술 영화 등 다양한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작하며 몸집 불리기에 한창이다. 할리우드 아래 있는 지구촌을 거머쥐기 위한 넷플릭스의 움직임으로 읽힌다. 넷플릭스는 코로나19로 인해 영화 개봉이 불투명해지며 영향력을 잃어가고 있는 할리우드를 대체할 수 있을까?

  • FEATURE

    미래에서 온 편지

    화성 탐사 1백 주년을 맞이한 2060년. 화성의 시시콜콜한 일상이 담긴 편지가 도착했다.

  • FEATURE

    그레타와 마이클의 요트 라이프

    목적지가 어딘지는 중요하지 않다. 목적은 여행 그 자체다. 바람에 의지해 세계를 항해하는 사람들이 있다. 바람이 요트를 어디로 이끌지, 무엇을 발견하게 될진 아무도 모르지만 그런 것도 중요치 않다. 눈부신 밤하늘의 별들을 만나고, 망망대해에서 서로만의 존재를 느끼고, 투명한 바다에 뛰어들거나, 돌고래와 유영하며 살아가는 삶. 요트를 집 삼아 세계를 여행하는 사람들이 자유에 대해 말한다.

  • CAR

    네 발로 간다: 지프 글래디에이터

    각 바퀴에 구동력을 평등하게 배분하고, 눈길이든, 사막이든, 암벽이든, 강변북로든 어디든 달린다. 이게 어떻게 가능하냐고? 이 질문에 개발자들이 답한다. 지금 가장 주목받는 사륜구동 차량과 개발자의 인터뷰다.

  • TECH

    테크에 대한 궁금증

    9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FAMILY SITE
닫기 오늘 하루 다시 보지 않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