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사인사색 : 메르세데스-벤츠 CL 63 AMG

`자동차 좀 타봤다`고 자부하는 세 명의 남자와 아직 그 정도는 아닌 한 명의 남자가 이달 가장 주목해야 할 차를 시승했다. 이 차의 역사와 퍼포먼스, 디자인, 그리고 라이프스타일까지. 이달, 네 남자가 샅샅이 파헤친 차는 메르세데스-벤츠 CL 63 AMG다.

UpdatedOn March 12, 2011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기원

2015년 11월호

MOST POPULAR

  • 1
    예측 불가 김동욱
  • 2
    갓세븐 뱀뱀, “발전을 멈추지 않겠다”
  • 3
    손흥민 과소평가론
  • 4
    김동욱, “지금까지 선택한 작품 중 후회되는 건 하나도 없다”
  • 5
    유인수, “배우 일을 오래 하고 싶다”

RELATED STORIES

  • MEN's LIFE

    바다 사나이

    파도에 맞서고, 바위에서 뛰어내리고, 낚싯줄을 감고, 돛을 쥐는 바다 사나이들. 바다는 변치 않는다고 말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로버트 톰슨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SNOW CAMPERS' 드루 심스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MEN's LIFE

    건강한 두피를 위하여

    두피가 빨갛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얼굴 피부보다 얇다는 두피가 적신호를 보내고 있었던 것. 당장 피부과 전문의에게 달려가 SOS를 청했다.

  • MEN's LIFE

    'SNOW CAMPERS' 파블로 칼보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MORE FROM ARENA

  • FASHION

    Colorful Man

    올봄, 잔잔한 색에 의지해 호기로워지기로 했다.

  • INTERVIEW

    2021 에이어워즈: 팀 포지티브 제로

    팀 포지티브 제로(TPZ)에게 2021년은 성장하는 해였다. 취향을 공유하고 싶어 만든 연무장길 재즈 클럽을 시작으로 성수동 일대를 팀 포지티브 제로만의 색깔로 채우고 있다.

  • ARTICLE

    방점

    올해가 가기 전에, 한껏 힘준 헤어스타일과 멀끔한 인상으로 변신시켜줄 그루밍 제품들을 효과적으로 사용하는 방법.

  • FILM

    폭스바겐 x 박솔잎

  • SPACE

    천변 술집

    하루가 끝나고 집으로 가는 길. 천변을 걷던 중 술이 당긴다. 오늘을 위로해줄 포근한 아지트 두 곳을 찾았다. 불광천과 홍제천변에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