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New Identity

가죽 캔버스 위에 안착한 발렌티노의 간결한 코드들.

UpdatedOn March 09, 2022

/upload/arena/article/202203/thumb/50399-481551-sample.jpg

아이덴티티 토트 백 2백50만원대 발렌티노 가라바니 제품.

발렌티노 가라바니 백 컬렉션은 락스터드와 VLTN 로고 말고도 다양한 선택지가 있다. 더 캐주얼하고 간결한 매력의 가방을 찾는다면 아이덴티티 라인의 백이 제격. 전면의 핫 스탬프 로고와 빅 스터드가 특징인 이 토트 백은 스탐파 알체 송아지 가죽을 호방하게 재단해 두 겹을 맞붙인 형태로 캔버스 백처럼 평평한 디자인이다. 데일리 아이템으로 손색없다는 말이다. 가로 폭과 세로 폭 모두 넉넉한 크기라 수납력도 만족스럽다. 오묘한 버건디가 감도는 짙은 밤색이라 어느 계절에나 가뿐하고 편하게 멜 수 있지만, 납작한 형태가 흐트러지지 않는 소지품을 담는 것 정도는 신경 쓰길 권한다. 가방에 있어서도 실루엣은 중요하니까.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박원태
Assistant 김지현

2022년 03월호

MOST POPULAR

  • 1
    640마력 슈퍼카
  • 2
    My Summer Signature
  • 3
    Basic is The Best
  • 4
    찰랑찰랑
  • 5
    술과 어울리는 잔

RELATED STORIES

  • FASHION

    PUNK SPIRIT

    선명한 자유와 반항의 볼륨을 끝까지 키운 하루.

  • FASHION

    THE END of SUMMER

    길었던 이 여름을 흘려보낸다.

  • FASHION

    Case By Case

    귀여운 모양새와 달리, 의젓하고 든든한 테크 아이템 여럿.

  • FASHION

    Socks Appeal

    발끝까지 존재감을 더할 다채로운 양말 스타일링.

  • FASHION

    Objects in Wonderland

    영혼 끌어모아 갖고픈 영롱한 나라의 오브제들.

MORE FROM ARENA

  • LIFE

    Sydney

    에펠탑 찍고, 개선문 찍고, 인스타그램 맛집 다녀오고, 블로거가 추천한 아웃렛에서 알뜰 쇼핑하는 관광 코스 말고. 그냥 좋아서, 보고 싶어서, 하고 싶어서 내 멋대로 도시를 즐기는 여행자들을 만났다. 시드니의 수영장 도장 깨기, 헬싱키의 사우나 투어, 베를린의 식물과 함께 사는 생활, 맨몸으로 뉴욕에서 운동하기 등. 자신만의 뚜렷한 취향을 주제로 도시를 깊게 파고드는 여섯 명과 이메일로 대화를 나눴다. 그들의 여행은 어쩐지 탐험에 가깝게 느껴졌다.

  • FASHION

    5색 서울

    서울 사는 다섯 포토그래퍼가 5월을 상상하며 서울의 다섯 장소를 담았다. 엄청나게 괴상하고 믿을 수 없게 멋진 이 도시에 대하여.

  • FEATURE

    TEXT TEXT TEXT

    철학부터 비평, 클래식 음악, 토속신앙까지. 대중의 관심과 가장 먼 곳에서 가장 흥미로운 출판물을 만드는 이들에게 푹 빠져있는 주제, 지면이라는 물성, 소소하지만 창대한 계획과 앞으로 굴러가는 힘까지 궁금했던 것들을 들쭉날쭉 물었다.

  • INTERVIEW

    한채아의 다음

    한채아가 달라졌다고 말했다. 생각이, 감정이 특히 그렇다. 스스로 기대될 만큼 설레는 변화라고 했다. 그렇게 한채아는 다음을 이야기하고 있다.

  • AGENDA

    NYC Trainer

    뉴욕에서 맹활약 중인 모델 김도진이 영상을 보내왔다. 군살이라곤 찾아볼 수 없는 그가 건강한 신체와 옷태 나는 몸매를 위한 특급 노하우를 전한다. 자세한 영상은 <아레나> 인스타그램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