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K-내러티브 속 클리셰

한국형 서사에서 어김없이 등장하는 다양한 클리셰들.

UpdatedOn March 08, 2022

  •  

  • 광기 속에서 연대하기

    무리한 신약 개발로 좀비가 되는 역병 바이러스가 퍼지고(<해피니스>), 핵 전쟁으로 인해 폐허가 되는 미래로 타임슬립을 하고(<시지프스>), 사이비 종교가 세상을 지배하며 사람들이 매일 군중의 심판을 받는다(<지옥>). 세상은 멸망했고 이야기는 그 세상을 구원할 사람으로부터 시작된다. 주인공은 멸망을 직접적으로 초래한 적에게 한 걸음씩 다가가며 사람들의 연대를 구한다. 그리고 마침내 적을 만난 순간, 자신이 얻은 연대의 힘으로 세상을 구한다. 이런 디스토피아 배경의 콘텐츠는 대부분 배경, 가상의 적을 판타지적으로 묘사하는 데 힘을 쏟지만, 한국 콘텐츠는 오히려 인물 간의 연대를 판타지적 교훈처럼 풀어내는 경향을 보인다. 이미 현실이 폐허라는 합의가 있어서일까.

  • 밥은 먹고 다니렴

    ‘K-콘텐츠’는 자나 깨나 주인공의 경제적 형편을 걱정한다. ‘부’는 더 이상 권선징악의 수단이거나 해피엔딩의 보조적 역할을 하는 데에만 그치지 않는다. 그냥 ‘부자’가 되는 과정 자체가 이야기의 전부다. 가난하다면 무조건 성실해야 하고(<이태원 클라쓰>), 성실하지 않다면 온갖 수모와 역경을 이겨내야 한다(<오징어 게임>). 이런 클리셰를 갖고 있는 드라마는 꼭 돈과 인생에 대한 격언을 매 에피소드마다 쏟아낸다. 보고 있으면 정신이 어지럽다. 돈의 더러운 속성에 대해 이야기하려는 것 같지만, 전제 자체가 이미 돈을 숭배하고 있지 않은가? 그래서 안 될 건 없지만, 어쩐지 용납할 수 없는 모순처럼 느껴진다.

  • 남초 커뮤니티를 할 것 같은 히어로

    욕이 아니다. 그냥 그렇다는 거다. <D.P>에서 한호열(구교환)이 등장했을 때 나는 한국형, 아니 ‘우리형’ 히어로의 본질을 찾은 것 같았다. 그래, 맞다. 한국에서 히어로를 하려면 스판 수트보다는 깔깔이나 군복이 맞겠지. 웃기되 우습지는 않아야 한다. 체구는 작지만 누구도 그를 건드리지 못해야 한다. 소탈해야 하고 인정도 많아야 하며, 최종적으로는 ‘누구에게든 참교육을 할 수 있을 만큼’ 정의로워야 한다. 아, 그리고 또 하나! 누구에게든 절대 지지 않아야 한다. <무브 투 헤븐> <경이로운 소문> <빈센조> <트레이서>. 꼭 닮진 않았지만 모두 우리형 히어로가 등장한다.

  • 더럽게 용감한 여자들

    여기서 ‘더럽게’란 용감함을 강조하는 수식어가 아니다. 정말 더러운 여자들을 말한다. 쓰레기장 같은 집에서 살며 사이코패스를 추적하는 수사관(<구경이>), 감히 땀을 뻘뻘 흘리며 공을 차고 진창에서 칼과 활을 휘두르는 조선 시대 계집아이(<연모>), 아버지의 복수를 위해 깡패 소굴에 들어가 피칠갑을 하는 여고생(<마이 네임>). 단순한 성별 반전이 아니었다. 여성 주인공만의 단독 서사를 끝까지 밀고 나가는 힘은 가히 ‘성취’라 불릴 만했다. 사실 클리셰가 될 만큼 쌓인 것이 없지만 그만큼 지겨워지길 바라면서 한번 꼽아보았다.

  • ‘한드’ 클리셰를 이용하기

    출생의 비밀, 시한부 선고 같은 소재는 전통적인 ‘한드’ 클리셰다.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범과 정의로운 경찰이 등장하는 수사극 역시 지겹도록 봐왔다. 최근 국내에서 호평을 받은 <한 사람만>과 <괴물>은 ‘한드’가 가지고 있는 그러한 소재적 클리셰를 역으로 이용해 시청자들에게 새로운 관점을 제시했다. 호스피스에서 뭉친 무서울 것 없는 여성 시한부들이 나쁜 놈들을 죽이고 다니는 과, 범인과 경찰이라는 죄의 도식 바깥에 얼마나 많은 피해자가 존재하는지를 게임하듯 비추는 <괴물>은 전형적인 한국드라마의 클리셰가 없었다면 그 빛이 제대로 발하지 못했을 것이다. 두 편 모두 한국인이라면 정말 재미있게 볼 수 있다. 안 봤다면 꼭 보시길.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WORDS 복길(대중문화 칼럼니스트)
Assistant 김나현

2022년 03월호

MOST POPULAR

  • 1
    640마력 슈퍼카
  • 2
    Big 3: 에디터가 고른 세 개의 물건
  • 3
    SCENE STEALER
  • 4
    2022 F/W 트렌드와 키워드 11
  • 5
    진짜 청소기

RELATED STORIES

  • FEATURE

    한국이 안전해?

    국뽕 유튜브 콘텐츠의 주요 소재는 한국의 치안이다. 한국은 세계에서 손꼽히는 안전한 나라다. 외국인은 상상도 할 수 없을 만큼 강력 범죄와 절도가 드물다. 하지만 우리는 그들이 상상도 못할 만큼 자살과 고독한 죽음이 많다. 한국 사회는 정말 안전한가? 통계를 바탕으로 한국 사회의 안전을 진단한다.

  • FEATURE

    메타버스, 합종연횡의 시대로

    메타버스 스탠더드 포럼(MSF)이 발족했다. 메타버스를 개발하는 다양한 분야가 서로 연구를 공유하며 생태계를 만들자는 것이다. 중요한 변화의 첫걸음이다. 메타버스 미래를 낙관하며 메타버스 글로벌 표준이 필요한 이유와 생태계가 사용자에게 미칠 영향을 살펴본다.

  • FEATURE

    사랑했던 목소리

    반복해서 듣던 음악에는 그 시절의 기억이 담긴다. 사랑하고, 사랑받던 시절 들은 음악들을 소환했다. 사랑할 수밖에 없었던 보컬들이다.

  • FEATURE

    바가지 공화국을 아십니까

    가평 1박에 1백50만원은 합당한 금액이 맞을까. 차량 대여와 유류비, 식사 값까지 더하면 2백만원을 웃돈다. 합리적인 여행의 조건에 대한 생각은 ‘우리는 왜 이렇게까지 돈을 들여 가평으로 향했을까’ 하는 회의감으로 번졌다.

  • FEATURE

    우리가 결혼하지 않는 이유

    결혼하지 않은 사람이 더 많다. 30대 남성 미혼율이 50%를 넘었다. 기혼보다 미혼이 더 자연스러운 현상이 됐다. 40대부터 20대까지 미혼 남성을 대상으로 결혼하지 않는 이유를 물었다. 원인은 경제력만이 아니었다.

MORE FROM ARENA

  • LIFE

    MANIAC

    별난 아이템에 각별한 애정을 쏟는 마니아들이 컬렉션 일부를 공개했다.

  • FILM

    ARENA × 조정석

  • FASHION

    Show Sneakers

    새 시즌, 단연 돋보이는 8개 브랜드의 스니커즈 출사표.

  • FEATURE

    반했다 트레일러

    트레일러는 유혹적이어야 한다. 관객을 ‘후킹’ 하는 마법이 필요하다. 영상 편집 좀 한다는 감독들이 잘 만든 트레일러를 하나씩 꼽았다.

  • LIFE

    북저널리즘

    뉴미디어가 언급된 것은 몇 해 전 일이다. 이제 뉴미디어는 기존 미디어와 어깨를 견주는 규모로 성장했다. 시사, 정치, 사회, 라이프스타일 등 다양하게 전개되고 있는 뉴미디어 시장을 보며 의문이 솟았다. 밀레니얼 세대가 뉴스에 바라는 것은 무엇일까. 그들이 뉴미디어를 구독하는 이유는 또 무엇일까. 새로운 세대의 미디어는 어떻게 변화하고 또 달라질까. 뉴미디어를 만드는 사람들에게 물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