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네가 알던 내가 아냐

어릴 적 친구가 되어주던 만화 주인공이 패션과 만나 ‘힙’해지고 있다.

UpdatedOn March 05, 2022

3 / 10
@balensiaga

@balensiaga

 1. 발렌시아가 x 심슨네 가족들 

지난 10월, ‘발렌시아가’의 2022 S/S 시즌이 끝나고 <심슨네 가족들>의 발렌시아가 특별 편이 상영되어 화제를 모았다. ‘발렌시아가’를 입은 ‘호머 심슨’을 생각하니 아이러니하지만, 막상 오버사이즈의 빨간 점퍼를 입은 그를 보고 있으면 왠지 모를 ‘힙’함이 느껴진다. 이 특별한 10분의 러닝타임 속에는 주목해야 할 관전 포인트가 있는데, 그중 ‘발렌시아가’의 수석 디렉터 ‘뎀나 바잘리아’, ‘칸예 웨스트’, ‘저스틴 비버’를 캐릭터로 만나볼 수 있다. 매 시즌 신선한 경험을 선사해 주는 ‘발렌시아가’. 다음 시즌은 어떤 브랜드와 협업을 할지 벌써부터 기대된다.

3 / 10
@loewe

@loewe

 2. 로에베 x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동심 유발의 끝판왕, 지브리 명화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과 ‘로에베’가 만났다. <이웃집 토토로>와 성공적인 협업을 맛본 ‘로에베’는 이번에도 재치 있는 가방을 선보였다. 기존 브랜드에서 진행하던 가죽위 물감을 그리는 방식이 아닌 색이 다른 가죽을 섬세하게 조립 제작했다. 그중에서도 눈에 띄는 건 단연 검은색 ‘가오나시’ 가방. 하얀 가면과 한 몸처럼 이어지는 쉐이프는 우리가 알던 ‘가오나시’의 이미지가 절묘하게 그려냈다. 보고 있으면 빠져들게 만드는 마력. 당분간 ‘로에베’와 지브리의 행방은 계속될 거 같다.

3 / 10
@jw_anderson

@jw_anderson

 3. JW앤더슨 x 달려라 하니 

<오징어 게임>, ‘방탄소년단’을 이어 이제는 K-캐릭터의 시대가 왔다. 뉴트로 열풍과 함께 80년대 애니메이션 속 이미지에 관심이 많아진 패션계. 과감한 원색이 장기인 JW 앤더슨이 선택한 캐릭터는 한국발 가장 소녀 <달려라 하니>였다. 과감한 원색 사이로 새침하게 얼굴을 내민 ‘하니’는 그야말로 찰떡. 특히 직사각형 미니 백에 여백의 미를 준 ‘하니’는 어디론가 달려가게 만드는 묘한 매력을 느낄 수 있다. 이번 F/W 컬렉션 런웨이에서도 볼 수 있다고 하니 이쯤 되면 K-효녀라 불러도 되겠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서형규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찰랑찰랑
  • 2
    술과 어울리는 잔
  • 3
    박찬욱 감독과 디테일
  • 4
    Socks Appeal
  • 5
    편집가의 시선 #발란사, CIC

RELATED STORIES

  • FASHION

    THE END of SUMMER

    길었던 이 여름을 흘려보낸다.

  • FASHION

    Case By Case

    귀여운 모양새와 달리, 의젓하고 든든한 테크 아이템 여럿.

  • FASHION

    Socks Appeal

    발끝까지 존재감을 더할 다채로운 양말 스타일링.

  • FASHION

    Objects in Wonderland

    영혼 끌어모아 갖고픈 영롱한 나라의 오브제들.

  • FASHION

    Big 3: 에디터가 고른 세 개의 물건

    단단한 일상과 느긋한 여행을 위한 세 브랜드의 세 가지 백 가이드.

MORE FROM ARENA

  • FASHION

    DAZZLING

    무더위에도 반짝이는 여름의 호사.

  • INTERVIEW

    몬스타엑스 민혁, ‘인간 장미’ 화보 미리보기

    “팬들은 내가 여기까지 오게 해준 존재⋯ 소중함 잊지 않아요.”

  • INTERVIEW

    지진희는 젊고

    지진희는 부기가 빠지지 않은 손가락을 보여줬다. 액션신 연기 중 입은 부상이었다. 드라마 <언더커버>를 촬영 중인 그와 함께 짤막한 대화를 나눴다. 1970년대생 배우와 액션신, 레고와 다이캐스트에 대하여.

  • INTERVIEW

    후이와의 겨울 밤

    롱 코트를 걸친 후이와 겨울밤을 걸었다. 펜타곤 리더이자 작곡가로서 치열하게 살아온 그는 이제 입대하며 1년 9개월간 자리를 비운다. 서른이 되어 돌아올 후이는 언젠가 ‘빛나리’라고 되뇌는 비관 속 낙관에 대해, 여태까지 달려오며 넘어지면 일어날 수 있었던 힘에 대해 하나씩 이야기를 풀어놓았다.

  • INTERVIEW

    살아가는 힘

    이재욱이 살아가는 힘은 여러 가지다. 가슴을 뜨겁게 만든 꿈, 불도저 같은 집념, 긍정 에너지. 그는 더 이상 자신에게 한계를 두지 않고 표현한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