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팜 엔젤스의 프란체스코 라가치

여름과 겨울, 프란체스코 라가치의 8 몽클레르 팜 엔젤스는 이질적인 요소들을 조화롭게 결합하고 그 안의 자유로움을 포착한다.

UpdatedOn December 03, 2021

3 / 10

 

팜 엔젤스의 근간은 LA에 있다. 야자수와 스케이트보드 문화로 대표되는 미국 서부를 이탈리아라는 렌즈를 통해 바라본다. 그래서 팜 엔젤스의 프란체스코 라가치는 여느 이탈리아 디자이너와는 사뭇 다르다. 말쑥한 수트를 입지도, 정갈하게 머리를 넘기지도 않는다. LA의 보더들처럼 분방하게 머리를 기르고, 야자수 타투를 새겼다. 인생의 대부분을 LA에서 보낸 만큼 미국 문화에 자신의 뿌리인 이탈리아를 투영한다. 이를테면 정교한 이탈리아 테일러링과 소재에 야자수와 스케이트보드의 상징적 이미지를 넣는 식. 그런 그의 몽클레르 지니어스는 어떨까? 몽클레르의 유구한 유산을 유지하며 팜 엔젤스의 DNA를 넣어 새로운 세계관을 확장한다. 여름과 겨울, 상반된 이미지를 가진 브랜드 간의 만남이라니. 프란체스코 라가치에게 이번 8 몽클레르 팜 엔젤스 2021 F/W에 관해 물었다.


미국과 이탈리아, 서로 다른 두 문화가 만난 팜 엔젤스의 탄생이 궁금하다.
나에게 LA는 빛을 상징한다. LA라는 빛은 사진가로서 그리고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서 활동하는 데 항상 영감을 주곤 했다. 많은 디자이너들이 스케이트보드 문화를 표현하지만 오로지 나만의 시선으로 담고 싶었다. 미국과 LA의 문화를 내 뿌리인 이탈리아식으로 재해석하는 건데, 정교한 이탈리아 테일러링에 캘리포니아를 상징하는 요소를 넣었다. 바로 이러한 것들이 팜 엔젤스를 이루는 기본 요소다.

몽클레르 지니어스 얘기를 해보자. 몽클레르는 겨울을 대표하는 브랜드다. 이와 반대되는 팜 엔젤스의 여름적 요소를 어떻게 녹였나?
어떤 브랜드와 협업을 하기 전 가장 먼저 하는 일이 있다. 바로 그 브랜드의 DNA와 핵심 제품을 분석하는 거다. 그리고 어떻게 하면 이미 사람들이 알고 있는 이미지에서 크게 혼동을 주지 않으면서 새롭게 다가갈 수 있을지 고민한다. 패딩이라는 아이템을 기본으로 두고 밝은 여름의 색을 결합했다. 하와이안 셔츠, 트레이닝팬츠 등 가벼운 계절 아이템을 과하지 않은 선에서 믹스매치도 했다.

이번 시즌에는 카우보이를 상징하는 프린지와 태슬 등 웨스턴 무드가 돋보였는데?
미국 문화의 열렬한 탐험가로서 빈티지 가게를 모티브로 전개했다. 구체적으로 산타페의 한 빈티지 가게에서 영감을 받았는데, 그곳의 웨스턴 무드를 여름과 겨울 그 사이 언저리에 녹였다.

특별한 스타일링 포인트가 있나?
이전에 본 적 없는 새로운 무언가를 생각하는 것이 좋다. 트레이닝팬츠에 카우보이 부츠를 신으면 완전히 다른 느낌이 된다. 이탈리아의 전통 있는 브랜드인 문부츠에 애니멀 프린트를 입히기도 하고, 패딩 뒷면에 야자수 모양을 인타르시아 기법으로 넣기도 했다.

그중 애정하는 아이템을 하나만 꼽자면?
하나를 꼽기는 어렵고, 이번 컬렉션에서 몽클레르의 시그너처 로고를 새롭게 디자인한 것이 인상적이었다. 몽클레르 로고 위에 있던 상징적인 수탉 모양을 우아한 야자수로 대체했다. 이로 인해 ‘8 몽클레르 팜 엔젤스’라는 협업이 완성된 것 같았다.

그렇다면 어떤 사람들이 컬렉션을 소화하면 좋을까?
유연한 사고를 가진 사람들. 추가로 자신만의 비전을 더할 수 있으며, 다양한 스타일을 추구하는 사람들이 입으면 좋겠다.

<미드 90> <키즈> 같은 서브컬처와 스케이트보드 문화를 담은 영화의 스타일링을 맡는다면 표현하고 싶은 스타일이 있나?
오직 자유!

끝으로 지속가능한 패션을 위해 어떤 노력을 기울이나?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겠다는 몽클레르의 약속을 8 몽클레르 팜 엔젤스 컬렉션에서도 실천한다. 해양 및 육지 폐기물로 만든 나일론인 에코닐과 오가닉 코튼, 재활용 금속으로 만든 지퍼와 폴리에스테르 등을 활용해 패딩, 셔츠, 베스트 등을 선보인다. 지속가능성의 중요성을 이해하고, 사람들이 이 문제를 가볍게 여기지 않고 많이 인식하도록 패션계가 목소리를 내야 한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성지
COOPERATION 몽클레르

2021년 12월호

MOST POPULAR

  • 1
    배우 권상우, 베테랑 배우다운 반전 매력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 2
    새해 새 책
  • 3
    제주를 품은 숙소 세 곳
  • 4
    만들어야 사는 남자
  • 5
    변요한이 믿는 것

RELATED STORIES

  • INTERVIEW

    뽕이란 무엇인가

    약 7년간 ‘뽕짝’이라는 장르를 연구해온 250의 <뽕> 앨범이 완성을 앞두고 있다. 250은 알고 보면 뽕짝은 슬픈 음악이라고 말했다.

  • INTERVIEW

    만들어야 사는 남자

    세븐틴 민규는 시간을 허투로 쓰지 않는다. 매일 정해진 시간에 운동을 하고, 그림이나 사진, 영상 등으로 순간을 기록한다. 다채로운 재주를 가졌고, 세계 일주의 낭만도 지녔다. 과감하게 도전하는 용기와 완성하고야 마는 뚝심도 있다. 그 와중에 매년 앨범을 2장 이상 발표하고, 무대를 만드는 본업에도 충실하다. 인생을 알뜰하게 사용하는 민규가 시간의 가치를 말한다.

  • INTERVIEW

    KBS 동계올림픽 해설위원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향한 KBS 동계올림픽 해설위원 5인의 기대.

  • INTERVIEW

    배우 차학연, 신비로운 무드의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미리보기

  • INTERVIEW

    배우 권상우, 베테랑 배우다운 반전 매력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권상우, “다양한 장르를 소화하는 배우가 되고 싶어”

MORE FROM ARENA

  • FASHION

    STEP INTO SPRING

    봄을 맞은 타미 진스의 가볍고 경쾌한 발걸음.

  • FEATURE

    아참, 스강신청

    2021은 오마카세의 해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오마카세는 먹으려면 6개월을 기다리거나 피케팅 전쟁을 치러야 할 정도로 수요 대비 공급이 적다. 좌석이 한정적인 데다 거리두기 때문에 인원수가 제한되고, 우아하게 한점 한점 천천히 먹어야 하는 오마카세 특성 때문이기도 하다. 한참을 기다려야 겨우 먹는 오마카세, ‘스강신청(수강신청과 스시를 합친 신조어)’의 인기가 줄지 않는 이유는 무엇일까. MZ세대의 애정을 받는 이유가 무엇일까.

  • INTERVIEW

    서윤후

    밀레니얼이라 불리는 세대, 과잉 설비로 비유되는 세대, 1990년대에 태어났을 뿐인 사람들, 소셜 미디어가 탄생할 때 성인이 된 그들. 20대 시인들을 만났다.

  • REPORTS

    송하윤을 알면 알수록

    양파 같다. 예상치 못한 매력이 가득했다.

  • TECH

    HOW COME?

    2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