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가죽의 조각적 회화

이 작품은 아뜰리에 에르메스와 현대미술가 7인이 함께하는전시 <전이의 형태(Formes du Transtert)>의 일부. 가죽의 물성을 탐구한 바실리 살피스티의 작품이다.

UpdatedOn December 03, 2021

바실리 살피스티,
<베레니케가 된 복스>,
2018 © 타지오/
에르메스 재단.

바실리 살피스티, <베레니케가 된 복스>, 2018 © 타지오/ 에르메스 재단.

바실리 살피스티, <베레니케가 된 복스>, 2018 © 타지오/ 에르메스 재단.

에르메스 재단은 2010년부터 아티스트 레지던스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매년 4명의 작가를 선발해 에르메스 공방에 초대했다. 참여 작가들에겐 주세페 페노네, 리처드 디콘, 장-미셸 알베롤라 등 세계적인 작가들의 멘토링을 받으며 크리스털, 가죽, 은, 실크와 같이 좀처럼 접하기 어려운 진귀한 재료들을 다뤄보고 에르메스 장인들의 숙련된 기술을 접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다. 이는 각 공방의 장인들에게도 뜻깊은 프로젝트였다. 일상적인 작업과는 다른, 젊은 작가들의 창의적이고 신선한 시각을 경험하는 상생의 의미가 되었다. 아티스트 레지던스 프로그램이 어느덧 10주년이 되었고, 이를 기념하여 에르메스 재단은 2021년 12월부터 2022년 4월까지 서울 아뜰리에 에르메스(Atelier Hermes)를 시작으로 도쿄 르 포럼(Le Forum), 프랑스 팡탕 마가쟁 제네로(Magasins generaux)를 돌며 순차적으로 전시를 진행한다. 가장 먼저 전시를 시작하는 서울 아뜰리에 에르메스는 현대미술가 7인과 함께 가죽 공방에 주목하여 ‘전이의 형태’에 대한 의미를 심화하고자 했다.

/upload/arena/article/202112/thumb/49682-473749-sample.jpg

바실리 살피스티, <베레니케가 된 복스>의 일부분, 2018 © 타지오/에르메스 재단.

<전이의 형태(Formes
du Transfert)> 포스터.

<전이의 형태(Formes du Transfert)> 포스터.

<전이의 형태(Formes du Transfert)> 포스터.

바실리 살피스티는 7인의 작가 중 한 명. 그는 회화 작업을 기반으로 다양한 형태와 기법을 활용한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이번에 전시된 작품에서 살피스티는 가죽의 심미성에서 나타나는 회화적 요소들을 탐구했다. 그러다 베레니케 (Berenice)의 일화를 떠올렸다. 베레니케 이야기는 사자자리 성단의 꼬리가 베레니케의 머리카락으로 변화하는 내용. 즉 동물의 형상이 인간의 일부로 전환된다는 상징성은 살피스티 작업의 영감이 되었다. 그는 가죽 전체 표면의 최소한의 작업을 진행했다. 표면과 질감의 차이, 자연 그대로의 색과 채색된 색의 차이, 브러시 자국과 가죽 본연의 무늬를 활용해 소재의 물리적 특성을 표현했다. 또한 가죽 공방 장인들이 가죽 가장자리에 페인팅하는 작업의 범위를 가죽 표면과 상면까지 확장시켰다. 묵직한 가죽을 벽에 걸었을 때 그 자체의 무게에 의해 스스로 새로운 형태가 되었고, 살피스티는 이 작품을 ‘조각적 회화(Sculptural Painting)’라 묘사했다. 이는 마치 미국의 예술가 로버트 모리스의 <반형체(Anti Form)>를 연상시키기도. 그리고 이렇게 가까이했을 때 머리카락처럼 표현된 회화적 물성을, 멀리했을 땐 조각적인 형태감을 마주할 수 있게 된다. 바실리 살피스티를 비롯한 현대미술가 7인이 참여한 아뜰리에 에르메스 <전이의 형태>는 2021년 12월 10일부터 2022년 1월 30일까지 진행된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최태경

2021년 12월호

MOST POPULAR

  • 1
    서울 근교 자연친화적인 카페 네 곳
  • 2
    NEW GREETING
  • 3
    상대를 홀리는 기술
  • 4
    2021 A-Awards #이병헌
  • 5
    세븐틴 민규, 성숙한 남성미와 청량한 소년미가 공존하는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INTERVIEW

    무진성이라는 새 이름

    지금, 여기, 새로운 도약을 알리는 배우 무진성이 있다. 그는 앞으로 다가올 모든 처음을 묵묵히 두 팔 벌려 반길 거라 했다.

  • INTERVIEW

    뽕이란 무엇인가

    약 7년간 ‘뽕짝’이라는 장르를 연구해온 250의 <뽕> 앨범이 완성을 앞두고 있다. 250은 알고 보면 뽕짝은 슬픈 음악이라고 말했다.

  • INTERVIEW

    만들어야 사는 남자

    세븐틴 민규는 시간을 허투로 쓰지 않는다. 매일 정해진 시간에 운동을 하고, 그림이나 사진, 영상 등으로 순간을 기록한다. 다채로운 재주를 가졌고, 세계 일주의 낭만도 지녔다. 과감하게 도전하는 용기와 완성하고야 마는 뚝심도 있다. 그 와중에 매년 앨범을 2장 이상 발표하고, 무대를 만드는 본업에도 충실하다. 인생을 알뜰하게 사용하는 민규가 시간의 가치를 말한다.

  • INTERVIEW

    KBS 동계올림픽 해설위원 화보와 인터뷰 미리보기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향한 KBS 동계올림픽 해설위원 5인의 기대.

  • INTERVIEW

    배우 차학연, 신비로운 무드의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 미리보기

MORE FROM ARENA

  • REPORTS

    쿠기의 모험

    하마터면 ‘끼 많은 신입 사원’이 될 뻔했던 쿠기는 다행히도 다가온 기회를 꽉 잡고 모험을 시작했다.

  • FEATURE

    요나 지그리스트 '자유의 밴'

    낡은 밴을 구해 캠퍼 밴으로 개조한 사람들이 있다. 그들은 자신의 캠퍼 밴을 타고, 세계를 돌아다니며 살아간다. 여행이 아니다. 삶의 방식이며, 자유를 갈망하는 사람들의 깨달음이다. 어디든 갈 수 있고, 어디서나 경이로움을 느끼는 움직이는 집. 밴 라이프를 실천 중인 7팀이 말하는 진정한 자유의 의미다.

  • AGENDA

    삼인삼색

    서로 취향이 다른 세 남자가 이달 가장 주목해야 할 차를 시승했다. 의견이 분분하다.

  • FEATURE

    취하지 않을 권리

  • FASHION

    Off the Track

    반항의 계절, 질서를 잃은 수트.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