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가죽의 조각적 회화

이 작품은 아뜰리에 에르메스와 현대미술가 7인이 함께하는전시 <전이의 형태(Formes du Transtert)>의 일부. 가죽의 물성을 탐구한 바실리 살피스티의 작품이다.

UpdatedOn December 03, 2021

바실리 살피스티,
<베레니케가 된 복스>,
2018 © 타지오/
에르메스 재단.

바실리 살피스티, <베레니케가 된 복스>, 2018 © 타지오/ 에르메스 재단.

바실리 살피스티, <베레니케가 된 복스>, 2018 © 타지오/ 에르메스 재단.

에르메스 재단은 2010년부터 아티스트 레지던스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매년 4명의 작가를 선발해 에르메스 공방에 초대했다. 참여 작가들에겐 주세페 페노네, 리처드 디콘, 장-미셸 알베롤라 등 세계적인 작가들의 멘토링을 받으며 크리스털, 가죽, 은, 실크와 같이 좀처럼 접하기 어려운 진귀한 재료들을 다뤄보고 에르메스 장인들의 숙련된 기술을 접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다. 이는 각 공방의 장인들에게도 뜻깊은 프로젝트였다. 일상적인 작업과는 다른, 젊은 작가들의 창의적이고 신선한 시각을 경험하는 상생의 의미가 되었다. 아티스트 레지던스 프로그램이 어느덧 10주년이 되었고, 이를 기념하여 에르메스 재단은 2021년 12월부터 2022년 4월까지 서울 아뜰리에 에르메스(Atelier Hermes)를 시작으로 도쿄 르 포럼(Le Forum), 프랑스 팡탕 마가쟁 제네로(Magasins generaux)를 돌며 순차적으로 전시를 진행한다. 가장 먼저 전시를 시작하는 서울 아뜰리에 에르메스는 현대미술가 7인과 함께 가죽 공방에 주목하여 ‘전이의 형태’에 대한 의미를 심화하고자 했다.

/upload/arena/article/202112/thumb/49682-473749-sample.jpg

바실리 살피스티, <베레니케가 된 복스>의 일부분, 2018 © 타지오/에르메스 재단.

<전이의 형태(Formes
du Transfert)> 포스터.

<전이의 형태(Formes du Transfert)> 포스터.

<전이의 형태(Formes du Transfert)> 포스터.

바실리 살피스티는 7인의 작가 중 한 명. 그는 회화 작업을 기반으로 다양한 형태와 기법을 활용한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이번에 전시된 작품에서 살피스티는 가죽의 심미성에서 나타나는 회화적 요소들을 탐구했다. 그러다 베레니케 (Berenice)의 일화를 떠올렸다. 베레니케 이야기는 사자자리 성단의 꼬리가 베레니케의 머리카락으로 변화하는 내용. 즉 동물의 형상이 인간의 일부로 전환된다는 상징성은 살피스티 작업의 영감이 되었다. 그는 가죽 전체 표면의 최소한의 작업을 진행했다. 표면과 질감의 차이, 자연 그대로의 색과 채색된 색의 차이, 브러시 자국과 가죽 본연의 무늬를 활용해 소재의 물리적 특성을 표현했다. 또한 가죽 공방 장인들이 가죽 가장자리에 페인팅하는 작업의 범위를 가죽 표면과 상면까지 확장시켰다. 묵직한 가죽을 벽에 걸었을 때 그 자체의 무게에 의해 스스로 새로운 형태가 되었고, 살피스티는 이 작품을 ‘조각적 회화(Sculptural Painting)’라 묘사했다. 이는 마치 미국의 예술가 로버트 모리스의 <반형체(Anti Form)>를 연상시키기도. 그리고 이렇게 가까이했을 때 머리카락처럼 표현된 회화적 물성을, 멀리했을 땐 조각적인 형태감을 마주할 수 있게 된다. 바실리 살피스티를 비롯한 현대미술가 7인이 참여한 아뜰리에 에르메스 <전이의 형태>는 2021년 12월 10일부터 2022년 1월 30일까지 진행된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최태경

2021년 12월호

MOST POPULAR

  • 1
    Art Piece with Fashion #이규한
  • 2
    How Come?
  • 3
    NCT 정우, 살며 알아야 할 것들
  • 4
    Toy Shoes
  • 5
    서울의 과일 카페 4

RELATED STORIES

  • INTERVIEW

    Craftsmanship Of Seoul #영신사

    세상은 무정하게 변한다. 열심히 살면 무엇이 남나. 들어버린 나이와 늙은 음악과 촌스러운 영화들만 주변에서 반복된다. 그럼에도 살아 있으니까 삶의 의미를 찾기 위한 여정을 시도한다. 세월에 무임승차해 지나간 풍경을 곱씹으며 인생이 고장 났던 순간만 복기할 따름이다. 그런 와중에도 우리는 일정하게 정차한다. 간이역에서 책임질 것을 찾아 두리번거리다 빈손으로 다시 열차에 오르길 반복하다 보면 어느덧 누군가의 손을 잡고 있다. 그때쯤 차창 풍경에도 무심해진다. 변하는 시대 흐름에 맞춰 업력도 능력도 키워야 한다는 것은 알지만, 무엇을 해볼까. 고민하는 사이 기회는 스무 살의 꿈처럼 구름 뒤로 사라지고 열차는 황혼에 들어선다. 이달 우리는 장인들을 만났다. 50년간 구두를 수리했거나, 60년간 시계를, 40년간 기타를, 60년간 오디오를 수리한 사람들 . 한 가지만을 고쳐온 장인들에게 변하는 세상에서 우직할 수 있었던 힘에 대해 물었다.

  • INTERVIEW

    Art Piece with Fashion #이규한

    패션 브랜드와 협업한 국내 가구 디자이너 4인.

  • INTERVIEW

    Knitted To Last A Lifetime

    덴마크의 대표적인 세일러 니트 브랜드 안데르센-안데르센은 다음 세대에 물려줄 니트, 다음 세대를 위한 방식을 근사하게 여긴다. 여름의 첫 자락에 안데르센-안데르센의 CEO 카트린 룬드그렌 안데르센(Cathrine Lundgren-Andersen)과 나눈 인터뷰.

  • INTERVIEW

    Art Piece with Fashion #이광호

    패션 브랜드와 협업한 국내 가구 디자이너 4인.

  • INTERVIEW

    롤의 아버지

    국민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의 남자, 라이엇 게임즈 ‘리그 오브 레전드’ 글로벌 제작 총괄 제러미 리(Jeremy Lee). 그가 지난 10년과 미래, 그리고 한국 게이머에 대한 사랑을 고백한다.

MORE FROM ARENA

  • VIDEO

    2020 A-Awards #김광현

  • ARTICLE

    자타공인

    뷰티 전문가를 자처하는 여섯 남자에게 인정받은 소문난 제품들.

  • LIFE

    낮도 밤도

    낮과 밤, 판이한 매력으로 서울의 하루를 풍족하게 채워주는 플레이스 4곳.

  • DESIGN

    Go Out, Man

    바삭바삭한 계절에 홀연히 누린 어떤 외출.

  • REPORTS

    주말의 남자

    이상우는 바쁘다. SBS 찍고 KBS를 거쳐 MBC에 이르기까지, 방송국 3사를 돌며 몇 년간 주말 드라마를 꽉 잡고 있다. 주말에만 만날 수 있던 이 남자를 평일에 불러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