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GORPCORE WAVE

스멀스멀 태동하던 고프코어 트렌드가 팬데믹을 기점으로 고점에 도달했다. 특히 MZ세대에는 ‘힙’한 문화로 통하는 바. 지금의 고프코어 문화의 흐름을 짚어봤다.

UpdatedOn November 01, 2021

3 / 10

 

  • A COLD WALLA COLD WALL
  • COTTWEILERCOTTWEILER
  • SAUL NASHSAUL NASH
  • GR10KGR10K
  • Y/PROJECTY/PROJECT
  • KIKO KOSTADINOVKIKO KOSTADINOV

아웃도어적 라이프스타일

고프코어란 단어는 주로 아웃도어 활동에서 자주 먹는 견과류에서 따온 고프와 핵심을 뜻하는 코어의 합성어인데, 2017년 <THE CUT> 매거진에서 처음 사용한 것을 원류로 삼는다. <THE CUT>에선 고프코어를 ‘아웃도어 스타일을 길거리로 가져온 것’이라 정의했다.

현재의 MZ세대가 열광하는 고프코어 스타일이 정착하기 전, 견인차 역할을 한 건 혁명가 뎀나 그바살리아. 그는 베트멍부터 이어지던 아웃도어적인 요소와 캐주얼한 무드를 발렌시아가에서도 선보이며 아웃도어와 일상복의 장점을 융화시켰다. 도톰한 패딩 점퍼와 아노락, 윈드브레이커 등 아웃도어 의상에 데님 팬츠와 어글리 스니커즈를 믹스매치해 패션 신을 선도했다. 후에 키코 코스타디노브, 사무엘 로스, 코트 와일러 등 급진적인 디자이너들이 기능성 재킷과 팬츠를 일상복과 섞거나 도시에서도 입을 법한 과하지 않은 실루엣을 만들어내며 고프코어 스타일을 수면 위로 끌어올렸다.

이렇듯 한동안 들불처럼 일어났던 고프코어 문화는 최근 팬데믹으로 인해 전례 없는 호황기를 맞더니, 이제는 하나의 주류 문화로 자리 잡았다. 모임이 금지되고 별다른 여가활동을 할 수 없는 상황 속, 자연은 사람들의 놀이터가 됐다. 이에 따라 아웃도어 브랜드의 매출이 증가하고, 등산과 캠핑에 관심 없던 세대조차 아버지가 입을 법한 등산복에 관심을 기울이기 시작했다. 그들은 앞서 언급한 디자이너들이 선보인 고프코어 스타일을 기반으로 아웃도어 브랜드의 기능성 재킷과 등산화를 일상에서도 어색하지 않게 착용한다. 지금 이 시간에도 여러 패션 커뮤니티에서는 살로몬, 노스페이스, 아크테릭스 같은 아웃도어 브랜드들의 입문용 제품을 추천하는 글이 올라오며, 고프코어 스타일 착장을 손쉽게 찾을 수 있다.

이러한 현상은 비단 우리나라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팬데믹을 맞아 다양한 국가에서 사람이 없는 자연으로 발길을 돌리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으며, 아웃도어 트렌드가 주류 생활 양상이 되어가는 중이다. 향후 아웃도어 활동은 더욱 중요해질 전망이다. 도시와 자연을 이어주고 패션성과 실용성, 일석이조를 갖춘 브랜드들은 MZ세대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아 소비될 것이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성지
COOPERATION 쇼비트

2021년 11월호

MOST POPULAR

  • 1
    박찬욱 감독과 디테일
  • 2
    The Pioneers : 김지운 감독
  • 3
    우리가 결혼하지 않는 이유
  • 4
    SCENE STEALER
  • 5
    Big 3: 에디터가 고른 세 개의 물건

RELATED STORIES

  • FASHION

    From Dusk Till Dawn

    잠 못 드는 새벽의 이면에서 불현듯 마주한 가을, 겨울의 뉴 룩.

  • FASHION

    PUNK SPIRIT

    선명한 자유와 반항의 볼륨을 끝까지 키운 하루.

  • FASHION

    THE END of SUMMER

    길었던 이 여름을 흘려보낸다.

  • FASHION

    Case By Case

    귀여운 모양새와 달리, 의젓하고 든든한 테크 아이템 여럿.

  • FASHION

    Socks Appeal

    발끝까지 존재감을 더할 다채로운 양말 스타일링.

MORE FROM ARENA

  • INTERVIEW

    전소연이 하고 싶은 음악

    전소연은 하고 싶은 말을 한다. 하고 싶은 음악을 한다. 여름처럼 뜨겁고, 바람처럼 자유롭게.

  • LIFE

    스타워커 속 지구

    몽블랑의 새로운 스타워커 필기구 컬렉션에는 눈부시도록 푸른 지구가 담겨 있다. 펜 속의 지구를 만나기 위해 인류의 달 착륙 전진 기지가 있는 휴스턴으로 날아갔다. 그곳에서 목격한 스타워커 컬렉션은 지구만큼이나 아름답게 빛나고 있었다.

  • INTERVIEW

    The Pioneers : 박찬욱 감독

    박찬욱, 김지운, 한재림, 이병헌. 한국 영화계를 이끄는 여러 세대의 감독이 닐 암스트롱이 달에 착륙할 때 착용한 오메가의 스피드마스터 ‘문워치’와 함께했다. 달을 최초로 밟았던 우주인처럼 매 순간 새로운 이야기를 탐구하는 이들에게 가보지 않은 길을 개척한 적이 있는지, 모두가 반대한 작업에 뛰어든 적이 있는지, 모험이란 어떤 의미인지 물었다.

  • REPORTS

    남자, 지수

    꽤 오랫동안 <아레나>와 랩 시리즈는 ‘레스큐 워터 로션’을 대변할 새로운 얼굴을 찾아 헤맸다. 배우 지수가 카메라 앞에 서기 전까지 말이다.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 촬영이 막 끝난 지수는 한 단계 성장한 남자의 모습이었다.

  • FASHION

    나의 절친한 스웨터

    열 명의 모델과 남다른 추억이 깃든 그들 각자의 스웨터를 입고 만났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