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DAILY OIL LOTION

건조한 피부와 무거운 사용감 사이의 고민을 단박에 해결한 바이오-오일 바디로션의 새로운 포뮬러.

UpdatedOn August 29, 2021

/upload/arena/article/202108/thumb/48949-464526-sample.jpg

바디로션 175mL 1만7천원, 250mL 2만2천원 바이오-오일 제품.

환절기 데일리 케어에서 쉽게 간과하는 건 보디 케어다. 피부 타입은 각양각색인데 유독 보디 케어에 대한 남성들의 입장은 하나같이 무심하다. 이유를 물어도 결이 비슷하다. 끈적임과 바르고 난 뒤 피부에 남아 있는 유분감 때문. 하지만 무더운 여름 탓에 지치고 칙칙해진 몸 피부 역시 최적의 유·수분 밸런스가 필요하다. 바이오-오일은 건조한 피부 개선을 위해 모든 피부 타입이 사용할 수 있는 새로운 제형에 집중했다. 이렇게 탄생한 바이오-오일 바디로션의 ‘워터 in 오일 포뮬러’는 시중 로션들보다 오일 함량을 2배 이상 늘린 데다, 오일 제형은 겨울에만 사용해야 한다는 고정관념마저 깨뜨린 산뜻한 보습 제품이다. 피부에 겉돌지 않으면서 빠르게 흡수되는 오일 성분을 함유한 밀키한 제형은 로션보다 묽고 촉촉한 플루이드 타입에 가깝다. 오일이 고루 섞이도록 가볍게 흔들어 사용하면 수분 충전과 풍부한 보습 효과로 한층 매끄러워진 피부를 오래 유지할 수 있을 거다. 또한 민감 피부 자극 테스트와 임상실험을 완료한 인증받은 제품으로 모든 피부 타입이 두루 사용하기에도 적합하다. 챙겨 바르기 귀찮고 번거로워서, 피부에 겉도는 느낌과 무거운 사용감이 싫어서 등 이런저런 이유로 데일리 보디 케어 제품에 정착하지 못했거나 시도조차 하지 않은 사람이라면 기본에 충실한 바이오-오일 바디로션부터 경험해보길 권한다.

• EDITOR’S REVIEW •

여름이 끝나갈 무렵부터 슬금슬금 수분이 빠져나가기 시작해 가을부터는 보습제 없이 살 수 없는 피부를 타고났다. 하지만 너무 무겁고 끈적이는 느낌이 싫어서 많이 건조한 부위는 가벼운 보디크림을 두 번 정도 겹쳐 바르는 편. 그래서 오일에 대한 거부감이랄까, 답답할 것이란 선입견이 있었는데 바이오-오일의 바디로션은 신세계였다. 우선 묽은 스킨 제형에 한 번 놀랐고, 빠른 흡수력과 그 실키한 촉감에 또 한 번 감탄했다. 게다가 무향이어서 혹시 모를 피부 자극도 없고, 향수와 섞이지 않는 점 역시 마음에 든다. 드디어 보디로션 유목민 탈출이구나.
DIGITAL EDITOR 노현진

보디로션은 귀찮아도 매일 바르는 편이다. 특히 팔, 다리 피부가 건조해지면 금세 들뜨는 타입이라 집중적으로 바른다. 여름에는 보디토너를 바른 뒤 보디로션을 바르고, 겨울에는 크림 타입에 오일을 섞어 사용한다. 지속력과 흡수성을 고려한 나름의 레이어링 법칙이다. 바이오-오일 바디로션은 써본 제품 중 가장 묽고 찰랑이는 텍스처다. 알로에 젤보다 산뜻하게 흡수되면서 크림처럼 쫀쫀한 보습을 선사한다. 샤워 후 촉촉한 피부에 바르면 더욱 상쾌해 요즘은 아예 욕실에 두고 밤낮으로 사용한다.
FASHION EDITOR 이상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박원태
ASSISTANT 하예지

2021년 09월호

MOST POPULAR

  • 1
    Effortless Shirts
  • 2
    멋진 재찬의 에러
  • 3
    그때 그 워너비
  • 4
    뜨겁게 정수정
  • 5
    배우 이상이, “배우고 도전하는 걸 멈추지 않아요”

RELATED STORIES

  • FASHION

    여름을 위한 니트

    무더위 속에서 시원하게 입을 수 있는 여름 니트 4

  • FASHION

    Effortless Shirts

    푸르른 잔디 위에서 셔츠를 입고 한가롭게.

  • FASHION

    Summer Like You

    클래식한 낭만에 절여낸 끈적한 6월의 정서.

  • FASHION

    Eyes On Me

    눈을 뗄 수 없게 치장하고 제일 마음에 드는 풀 실드를 썼다.

  • FASHION

    그래픽 티셔츠

    티셔츠를 훌렁 벗어던지는 순간 포착된 각양각색 그래픽.

MORE FROM ARENA

  • ARTICLE

    채우는 향

    선연한 봄기운으로 공간을 채우는 작고 위력적인 것들.

  • FASHION

    이렇게 태평한 날

    투박한 청바지도, 격식 있는 수트 차림도 왠지 여유롭고 노련해 보이게 하는 플립플랍만의 게으른 매력.

  • FEATURE

    키워드로 본 K-서사 #비인간적경쟁 #도태 #기회

    드라마는 시대를 담는다. 지금 K-드라마는 우리 시대의 갈등, 사랑, 고민을 인간 군상에 담아 독특한 서사로 풀어내고 있다. 형식과 소재도 다채롭다. 좀비와 괴물, 우주와 놀이터 등 상상은 무한하다. K-드라마가 가진 서사의 힘은 한국을 넘어선 지 오래다. 전 세계에서 K-드라마의 예고편에 호응하고, 오픈을 기다린다. K-드라마는 지금이 전성기다. 기사에서는 K-드라마와 영화에서 발견된 한국형 서사의 힘이 무엇인지 밝히고, 한국형 서사의 기원을 탐색한다.

  • FEATURE

    영감을 찾아서: 뮤지션 루피

    영화 한 편, 소설 한 권은 벽돌 하나에 불과하다. 그것들이 쌓이며 성을 이룬다. 작가의 세계는 그렇다. 때로는 인상적인 작품이 성을 떠받치는 기둥이 되고, 벽돌의 배치에 따라 기발한 아이디어가 발견되기도 한다. 우리는 작가와 함께 그의 성을 투어하며, 작품의 토대가 된 벽돌들을 하나씩 뽑아 들었다. 지금 각 분야에서 가장 유별난, 돋보이는 작가들의 영감 지도다.

  • FASHION

    MIX&MATCH

    수트와 체크무늬 그리고 스포티즘. 서로 다른 것들이 한데 어우러질 수 있는 계절.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