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WATCH MORE+

다니엘 헤니의 아메리칸 클래식

해밀턴이 브랜드 앰배서더 다니엘 헤니와 함께한 2021 캠페인을 공개했다.

UpdatedOn August 04,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7/thumb/48679-461558-sample.jpg

 

 

스위스 시계 브랜드 해밀턴(Hamilton)이 브랜드와 오랜 인연을 이어가고 있는 브랜드 앰배서더 다니엘 헤니와 함께한 새로운 2021 캠페인을 공개했다. 공개된 비주얼 속 다니엘 헤니는 특유의 부드러운 카리스마가 담긴 매력을 뽐냈으며, 여기에 해밀턴의 2021 신제품인 인트라-매틱 크로노그래프 H를 매치해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선보였다.

3 / 10

 

다니엘 헤니가 착용한 인트라-매틱 크로노그래프 H는 1968년에 출시된 빈티지 모델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제품으로, 아메리칸 클래식의 감성을 완벽하게 재현해냈다. 판다 다이얼에 수퍼 루미노바와 박스스타일 사파이어 크리스탈을 더해 1960년대와 1970년대의 기존 오리지널 모델을 더욱 연상시킨다.

더불어 40mm 사이즈의 슬림한 스틸케이스로 실용성도 놓치지 않았으며, 60시간의 연속 파워리저브 기능 등 탁월한 성능을 갖춰 단순한 시계가 아닌 그 이상의 가치를 선사한다.

해밀턴의 2021 캠페인 속 다니엘 헤니가 착용한 인트라-매틱 크로노그래프 H는 전국 해밀턴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3 / 10

 

또한, 이번 캠페인 촬영을 통해 인트라-매틱 크로노그래프 H를 비롯해 300m 방수가 가능한 카키 네이비 스쿠버, 파일럿 워치인 카키 에비에이션 X-윈드 등 해밀턴의 다양한 2021 신제품을 소개할 예정이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제임스 건의 도발적인 유머에 접속하기
  • 2
    제주의 바람
  • 3
    드라마 <빅마우스>로 복귀! 이종석, 화보 미리보기
  • 4
    HOW COME?
  • 5
    IN-GAME

RELATED STORIES

  • WATCH

    IN-GAME

    무엇이 게임이고 무엇이 현실일까. 해밀턴이 선보인 ‘파 크라이® 6 리미티드 에디션’.

  • WATCH

    슬기로운 시계 생활

    서울에서 꼭 가봐야 할 시계 편집매장 세 곳.

  • WATCH

    커피와 시계

    커피 한잔 할래요?

  • WATCH

    VERY BEST

    해안의 매력을 담고 있으면서, 도시와도 완벽하게 어울리는 ‘씨마스터 아쿠아 테라 스몰 세컨즈’ 컬렉션.

  • WATCH

    THE TIME KEEPER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2020 도쿄 올림픽이 막을 내렸다. 오메가는 이번 올림픽 역시 공식 타임키퍼로서의 역할을 훌륭히 소화하며 환희의 순간을 함께했다. 이번 여름 올림픽과 함께한 오메가의 활약상.

MORE FROM ARENA

  • DESIGN

    수집의 맛

    분단 시절 서독에서 만들어진 펭귄 인형, 2백 년은 족히 넘었을 일본산 대나무 화병, 유유자적한 백색 위로 질박한 푸른 줄무늬가 지나가는 작가 미상, 연대 미상의 물컵, 숫제 고래의 눈을 닮은 크고 깊은 돋보기… 유목(流木), 에메랄드, 참나무, 황동 등으로 만들었다는 빗자루, 인주, 필통, 사발, 연필깎이, 간장 종지 등등… 집요한 취향의 집적, 물건을 향한 날 선 몰두가 네 개의 책상 위로 펼쳐졌다.

  • FASHION

    New Street Boy I

    이번 시즌 젊고 자유분방한 청춘의 표상이 된 스카잔의 방탕함.

  • FASHION

    Eyes on Me

    1990년대 감성으로 무장한 레이어링 룩 퍼레이드.

  • FASHION

    대림미술관이 구찌를 부른 이유

  • REPORTS

    우리에게 시가 필요할까요?

    핸드메이드 코즈메틱 브랜드 ‘러쉬(Lush)’의 시집 <러시> 발간 기념 행사에서 시인 최영미를 만났다. 그녀는 우리에게 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문화체육관광부 같은 건 없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유를 물을 필요가 없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