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SPACE MORE+

숲 속의 작은 집

유연하고 자유로움을 지향하는 주택 Cabin Anna

다시 숲으로, 흙으로 돌아갈 계절이다. 작은 텃밭을 일궈도 좋고, 산을 관망해도, 강물의 윤슬을 보기만 해도 좋은 곳. 그곳에 작은 쉼터를 꾸린다. 집은 아니지만 집보다 안락한 곳. 오두막이든 농막이든 그 무엇이든 자연을 훼손하지 않는 작고 단단한 집이면 된다. 전 세계 숲속에 자리 잡은 작은 집들을 찾았다.

UpdatedOn April 12,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4/thumb/47770-449479-sample.jpg

 

 

Cabin Anna
Caspar Schols


유연하고 자유로움을 지향하는 주택 안나. 열린 플랫폼 형태의 역동적인 집이다. 내벽과 외벽을 분리하고, 내벽과 외벽 아래 레일을 설치해 미닫이문처럼 열고 닫을 수 있다. 외벽을 밀어내면 투명한 유리로 마감한 내벽이 드러나 실내 공간이 완전히 개방된다. 내벽까지 밀어내면 풍경을 실내로 끌어들이는 수준이 아니라 풍경과 하나가 된다. 계절이나 날씨, 기분에 따라 실내 일조량을 쉽게 조절할 수 있다. 건축 소재는 낙엽송이며, 내부에는 5cm의 밝은색 자작나무 합판을 사용했다. 난방은 난로가 메인이지만 전기 난방 장치를 사용할 수도 있다. 창은 가로로 길고 좁으며, 박공지붕 안에 유리 지붕이 하나 더 있어 여름에도 내부가 뜨거워지지 않는다.

유기체로서의 집
환경에 대응하는 뛰어난 적응력과 변화 능력 덕분에 안나는 야외에서 일어나는 변화를 쉽게 반영한다. 비가 내린 후 태양이 떠오를 때면 거실을 붉은빛으로 물들이고, 열린 지붕 위로 제비 떼가 몰려오는 것을 볼 수 있다. 숲에서 불어온 바람이 식탁을 스쳐가, 호수의 윤슬로 빛나는 순간을 함께한다. 그런 점에서 안나는 자연이라는 큰 생태계에 속한 또 다른 유기체다. 안나를 자연환경에 배치할 필요는 없지만 자연과 가장 잘 어울린다.

자연을 담는 설계
안나는 건축을 자연과 친밀히 연결하는 방법을 고심한 끝에 나온 캐빈이다. 이불 위로 바람이 불어오는 걸 느낄 수 있도록, 침대 옆에서 새소리와 함께 깨어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안나의 건축가 캐스파 스콜스는 유연한 건물을 설계할 때 연결과 형태가 가장 어렵다고 한다. 끊임없이 디테일을 연구해야만 한다.

안나에서 경험할 것
안나에서 지내면 자연과의 유대감이 깊어진다. 풍요로운 삶 속에서 열정적으로 살 수 있는 자유, 자연에 대한 소속감, 자신이 자연의 일부임을 자각하는 것. 안나에서 깨달을 수 있다.

장기 거주도 괜찮아
안나는 단기 및 장기 거주용으로 개발됐다. 기본적인 생활은 편안하게 누릴 수 있고, 동시에 진정한 야외 경험도 할 수 있다. 조립이 쉽고 간편해 외딴 지역 어디든 설치 가능하다.

미니멀 라이프에 대해
미니멀 라이프는 올바른 것에 초점 맞추고 사는 삶이다. 자연은 우리에게 아낌없이 베푸는 무한한 자원이다. 우리가 이 자연을 제대로 활용하지 않는다는 건 아쉬운 일이다. 공원에서 30분 산책으로 의미 있는 삶을 살기에는 충분치 않다. 바다나 산 너머를 내다보며 자연을 즐겨야 한다.

작은 집이 의미하는 것
자연 속에 자리한 작은 집은 진정한 삶을 뜻한다. 엉뚱한 곳에 있는 집은 그저 작은 아파트일 뿐이다.

3 / 10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GUEST EDITOR 정소진

2021년 04월호

MOST POPULAR

  • 1
    경주에서의 하루
  • 2
    스트레이 키즈의 두 소년
  • 3
    도전하는 작가, 육준서
  • 4
    이준혁의 확신
  • 5
    멀리서 보면 푸른 봄, 박지훈 화보 미리보기

RELATED STORIES

  • SPACE

    BUSAN PROJECT

    부산의 여름을 더욱 뜨겁게 만들어 줄 프로젝트 2.

  • SPACE

    하이브 건너편에 가면

    이 시대의 슈퍼스타 BTS를 품고 있는 ‘하이브 엔터테인먼트’ 신사옥이 신용산에 둥지를 틀었다. 그 동네에서 주목할 만한 커피 삼총사.

  • SPACE

    결정장애 타파, 단일메뉴 맛집 4

    오직 한 가지 메뉴로 식사부터 해장까지 해결한다. 맛은 이미 검증됐으니 가까운 곳부터 가보시길!

  • SPACE

    경주에서의 하루

    아침부터 저녁까지 나들이하듯 방문하기 좋은 경주의 네 곳.

  • SPACE

    퇴근길 와인 한 병

    오늘은 집에서 마시고 싶다. 와인 테이크아웃을 도와줄 보틀 숍 넷.

MORE FROM ARENA

  • FEATURE

    왕가위의 남자들

    빛이 바래고 꾸깃꾸깃 주름진 사진 같은 그 시절의 홍콩에는 왕가위 감독이 있었다. 그에게는 네 명의 남자가 있었고. ‘왕가위 신드롬’이 다시 시작된 2021년, 네 남자의 멋스러운 청춘도 다시 그려본다.

  • FEATURE

    '자유의 페달' 에드워드 슈트

    광야로 떠나는 사람들. 누가 부른 것도 아닌데 험준한 산과 사막을 찾아가는 사람들. 얄팍한 자전거 바퀴로 자갈길을 지나고, 평야를 지나고, 고원을 넘는다. 목적지는 불분명하다. 그저 페달을 굴리고 대자연에 파고든다. 그 행위에 대한 의견은 분분하다. 누군가는 도전이라고, 누군가는 자유라고, 또 누군가는 인생을 보상받기 위함이라고 말한다. 자전거를 타고 유라시아 대륙을 횡단하는 사람들이다.

  • FASHION

    네 남자의 가방 속 아이템

    취향 다른 네 남자의 가방에 담긴 소지품들.

  • FEATURE

    시청자의 일

    드라마 <조선구마사>가 폐지됐고, <설강화>의 촬영 중단 청원은 20만 명을 넘겼다. 어느 때보다 시청자의 힘은 세다. 다만 빠르고 뜨겁고 집단적인 이 시대에 조심해야 할 것은 후진 것과 존재해선 안 될 것을 구분하는 것. 어떤 이야기에 박수를 보내고 어떤 이야기에 등을 돌릴지, 그것은 전적으로 보는 이들의 몫인 동시에 책무이기도 하다.

  • LIFE

    꽃이 피면 찾아가겠어요

    5월, 해가 쏟아지고 속절없이 꽃은 핀다. 7인의 사진가가 피고 지는 꽃들 속 각별히 아끼는 꽃과 꽃구경하기 좋은 자신만의 장소를 꼽았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