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This Month Issue

월 단위로 빌려 탄다

제네시스의 차량 구독 서비스 ‘제네시스 스펙트럼’은 차량 이용의 새로운 방법을 제시한다.

UpdatedOn March 29, 2021

3 / 10
/upload/arena/article/202103/thumb/47643-447818-sample.jpg

 

큰 차로 바꿀 때가 되지 않았나? 아이를 낳은 후로 만나는 사람마다 차 바꾸라는 소리를 한다. 사실 아이 낳기 전부터 차를 바꾸고 싶었다. 이유는 아이 때문만은 아니다. SUV를 타면 세단이 편해 보이고, 세단을 타면 스포츠카가 재밌어 보인다. 스포츠카를 타다 보면 SUV가 좋아 보이고. 차주 마음이란 게 참 간사하다. 그 마음을 아는 사람들이 자동차 구독 서비스를 만들었다. 이름은 ‘제네시스 스펙트럼’이다. 제네시스의 다양한 차종들을 월 단위로 손쉽게 교체하며 탈 수 있는 서비스가 있다기에 냉큼 이용해봤다.
제네시스 스펙트럼에 새로 도입된 ‘단일 차종 구독 프로그램(이하 단일 플랜)’은 1개월 기준이다. 1개월 단위로 차량을 교체하고, 1개월만 이용하고도 해지할 수 있다. 고객을 끈질기게 잡거나 고객에게 미련을 갖지도 않는다. G70을 원한다고? 써봐. 색상은 이렇게 다양하고, 원하는 날짜, 원하는 시간에 갖다 줄게. 다 타면 말해. 다시 가져갈게, 라고 말하는 ‘쿨’한 친구 같다. 사용법은 쉽다. 앱스토어나 플레이스토어에서 제네시스 스펙트럼을 검색하고 설치한다. 그럼 절반은 한 거다. 앱을 열고 회원 가입을 한다. 결제할 신용카드도 등록한다. 등록을 완료했다면 고민하면 된다. 제네시스 라인업 중에서 뭘 탈지. 어떤 파워트레인을, 어떤 색상이 나와 잘 어울리는지 결정하는 즐거운 고민만 하면 된다. G70, G80, G90, GV70, GV80 5인승, GV80 7인승 등 제네시스 전 라인업이 다 있다. 원하는 차량을 선택하면 옵션 정보가 표시된다. 나는 5인승 GV80 디젤 3.0 AWD 모델을 골랐다. 아내는 우유니 화이트를 원했는데 감각 있어 보이려고 색상은 로얄 블루를 택했다. 그리고 배송 일시를 선택하면 된다. 아침 9시부터 저녁 8시까지 원하는 시간을 선택하면 된다. 주말에도 배송된다. 월요일 아침 배송을 신청했다. 새로운 기분으로 출근하고 싶어서다. 배송 시 주문란에 ‘경비실에 방문 차량이라고 말씀하시고, 지하 2층 주차장으로 와주세요’라고 적었다. 월요일 아침이 되자 주문한 시간보다 10분 일찍 차량이 도착했다. 지하 2층 주차장에 내려가니 주문한 차량이 연료를 가득 채우고 서 있었다. 차량을 이용할 때는 별다른 생각이 안 들었다. 월 구독료만 내면 차량 정비, 세금과 보험료 납부 등이 자동으로 해결되니까. 관리는 내가 신경 쓸 게 아니다. 선납금도 없으니 계산기 두드리지 않아도 된다. 주행 거리는 무제한이라 지방 다닐 때도 부담 없다. 운전자는 1명까지 추가할 수 있어 보험사에 전화해 자동차보험을 변경할 필요도 없다. 그냥 타면 된다.
단일 플랜에서 G70는 월 1백39만원, G80는 월 1백69만원으로 이용 가능하다. 내가 이용한 GV80 5인승은 1백89만원이다. 그리고 기존까지 24~72시간 단기 구독만 가능했던 G90도 새롭게 추가돼 월 2백95만원에 이용할 수 있다. 3개월 이상 구독을 약정하면 혜택도 준다. 월 구독료 할인과 프리미엄 방문 세차 서비스다. 이외에도 차량을 바꿔 타는 ‘교체 플랜’과 ‘단기 플랜’도 제공한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2021년 04월호

MOST POPULAR

  • 1
    'JAY B는 자유롭고' 제이비 화보 미리보기
  • 2
    도전하는 작가, 육준서
  • 3
    날 채워줘
  • 4
    <펜트하우스> 최예빈
  • 5
    바로 말고 차선우

RELATED STORIES

  • CAR

    시승 논객

    BMW 뉴 M4 컴페티션 쿠페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 CAR

    초여름 기행

    마감을 앞두고 세 번이나 동쪽으로 떠났다. 목적지도 차량도 목표도 달랐지만 낭만적인 순간이 있었다.

  • CAR

    거거익선

    자동차 디스플레이는 크면 클수록 좋다. 형태도 다양하면 좋겠다. 급속히 성장하는 차량 디스플레이의 종류와 트렌드를 짚었다.

  • CAR

    숫자로 보는 7세대 S-클래스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는 여전히 호화롭고, 더욱 지능적이며, 강력하다.

  • CAR

    TO THE YELLOW

    면과 면이 만나는 곳에서.

MORE FROM ARENA

  • FEATURE

    내 돈이 가상세계로 사라질 때

    메타버스 투자 붐이다. 암호화폐를 비롯한 가상세계의 가치들이 급등하고 있다. 가상세계와 현실이 빠르게 이어지고 있다는 뜻이다. 가상자산 시장의 성장과 가상자산에 투자할 수밖에 없는 이유를 짚는다.

  • INTERVIEW

    온앤오프의 두 리더

    온앤오프의 두 리더, 효진과 제이어스는 천천한 달리기를 하고 있다. 조금 느리지만 착실하고 확실하게, 데뷔 5년 차에 커리어 하이를 찍은 그들의 장거리 달리기.

  • INTERVIEW

    <펜트하우스> 최예빈

    첫 화보 촬영이라 긴장해서 잠을 설쳤다고, 웃으며 말하는 배우 최예빈. <펜트하우스>에서 가끔 놀라고, 주로 분노하는 최예빈은 사실 웃음이 잦다.

  • INTERVIEW

    백호의 로스트 하이웨이

    백호와 컨버터블을 타고 동호대교를 달렸다. 그가 생각하는 낭만과 적막, 밤과 별, 드라이빙과 프리다이빙, 한없이 고요해지는 순간의 희열에 대해 이야기하며.

  • INTERVIEW

    찬혁이 하고 싶어서

    독립을 앞둔 찬혁은 자신만의 공간을 무엇으로 채울지 고민이라고 했다. 갖고 싶은 것보단 쓸모 있는 물건이 필요하단다. 그래서 손수 만들었고 브랜 드 ‘세 이 투 셰’를 론칭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