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LIFE MORE+

Editor's Pick

당신을 위한 만년필 3

UpdatedOn March 02, 2021

/upload/arena/article/202102/thumb/47433-445058-sample.jpg

셰익스피어 만년필 3백50만원 에스.티. 듀퐁 제품.

SHAKESPEARE IN LOVE

에스.티. 듀퐁을 통해 다시 보는 셰익스피어의 명작.

에스.티. 듀퐁은 예술과 음악, 문학에 남다른 조예를 갖춘 리미티드 에디션을 선보이곤 한다. 이번엔 영국을 대표하는 극작가 윌리엄 셰익스피어를 기리는 한정 컬렉션을 제작했다. 이번 컬렉션은 셰익스피어의 유명한 작품 중 하나인 <햄릿>을 모티브로 삼았다. 세련된 광택의 브라운 래커와 옐로 골드로 중후한 고급스러움을 담았고, 캡에는 윌리엄 셰익스피어의 필적을 그대로 옮겨 넣은 것이 특징이다. 이번 리미티드 컬렉션을 구성하는 만년필과 수성 볼펜, 라이터 각각의 아이템에는 <햄릿>에 등장하는 해골 모티브를 정교하게 세공한 디테일과 셰익스피어의 시그너처를 새겨 넣었다. 국내에는 극소량 입고돼 놓치기 아쉬울 만큼 희소가치가 높다.

/upload/arena/article/202102/thumb/47433-445057-sample.jpg

마이스터스튁 그레이트 마스터스 만년필 4백43만원 몽블랑 제품.

THE CRAFTMANSHIP

몽블랑이 자랑스럽게 여기는 장인 정신의 축소판.

몽블랑의 크고 작은 모든 제품들에는 숙련된 장인들의 기술이 깃들어 있다. 몽블랑 마이스터스튁 그레이트 마스터스 컬렉션은 이들 장인들의 전통과 오랜 헌신에 경의를 표하는 에디션. 이국적인 악어가죽 소재를 차분한 무광으로 다듬었고 칠흑같이 어두운 파란색으로 물들였다. 유선형의 굵직한 실루엣과 달리 세세한 세부에까지 핸드메이드의 정성을 담았다. 캡과 배럴은 수작업으로 완성한 섬세한 엠보싱과 스티칭 디자인이 돋보이며, 로듐 코팅한 18K 골드 닙에도 만년필 외관과 같은 악어가죽 패턴의 엠보싱 각인을 새겨 디테일에 관한 몽블랑의 남다른 미학을 느끼게 한다.

/upload/arena/article/202102/thumb/47433-445056-sample.jpg

듀오폴드 프레스티지 루테늄 치즐 CT 만년필 1백5만원 파카 제품.

HEAVY METAL

파카의 대중적인 듀오폴드 컬렉션에서 내놓은 차별화된 만년필.

파카는 1921년 회심의 명작 듀오폴드 컬렉션의 첫선을 보였다. 파카가 아서 코난 도일 경이 사랑하는 만년필 브랜드이자 영국 왕실에서 공식 지정한 펜으로 잘 알려진 것처럼, 듀오폴드 컬렉션도 마거릿 대처 전 영국 수상과 맥아더 장군 등 역사적인 인물들과 함께 1백여 년 전통을 쌓으며 파카의 대표적인 컬렉션으로 자리매김했다. 클래식한 듀오폴드 컬렉션의 외관은 유지하고 메탈릭한 루테늄 도금 베이스로 보디와 캡을 완성한 최신 듀오폴드 만년필은 묵직한 무게감을 균형 있게 분배해 필기감을 향상시켰다. 또한 펜 전체를 줄무늬처럼 휘감은 치즐 패턴도 안정적인 그립감을 더한다. 오리지널 모델과 비교해도 변함없는 건 스페이드 에이스 문양을 새긴 18K 골드 펜촉부터 사소한 디테일까지 정교한 수작업으로 제작한다는 사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박도현
ASSISTANT 김지현

2021년 03월호

MOST POPULAR

  • 1
    나무 위 오두막 Treetop Hotel
  • 2
    이진욱의 장르
  • 3
    PS5와 함께한 적재의 하루
  • 4
    낯설고 새로운 얼굴, ‘그린’ 다이얼 시계 4
  • 5
    우리는 ‘금호동’으로 간다

RELATED STORIES

  • LIFE

    달마다 술

    구독 서비스라 하면 대개 영화나 음악 등을 떠올리지만 이제는 술이다. 매월 술이 대문 앞에 선물처럼 놓인다.

  • LIFE

    우리를 찾아온 것이 아름다움이라면

    각각의 색과 빛을 지닌 세 개의 전시가 찾아왔다. 영화를 그리는 일러스트레이터, 언어의 의미를 소거하여 무용한 아름다움에 닿고자 하는 작가, 소외된 몸들로 사회의 이데올로기를 직시하는 작가가 펼쳐내는 세계.

  • LIFE

    머리가 맑아지는 책 두 권

  • LIFE

    독보적인 맛의 위스키 4

  • LIFE

    시술의 시작

    30대에 접어 들고 거울을 볼 때마다 어느새 자리 잡은 미간 주름, 잡티, 다크 서클 등에 흠칫 놀라곤 한다. 얼굴에서 나이가 느껴지는 시기에 접어든 것이다. 시술에 대한 고민이 늘어가던 때 라렌클리닉 한상혁 원장에게 먼저 조언을 구하기로 했다.

MORE FROM ARENA

  • FEATURE

    공공미술이라는 착각

    공공미술이란 무엇인가? 건물 로비에 그림을, 바닷가에 조형물을 갖다 놓는 것을 가리켜 공공미술이라 부르는 것이 마땅한가? 미술은 공공 공간을 꾸미는 장식품에 지나지 않는 것인가? 건축물 완공 시 미술품을 설치해야만 준공검사가 가능한 건축물미술작품법은 폐지가 시급하고, 지자체는 지역을 상징하는 조형물을 만드는 데만 혈안이다. 현실은 ‘공공미술’의 올바른 의미는 퇴색되어 정확한 갈피를 못 잡고 있다. 올바른 공공미술의 방향은 무엇일까? 어디로 나아가야 할까?

  • FEATURE

    'SNOW CAMPERS' 로버트 톰슨

    그들이 혹한의 설원으로 간 까닭은 무엇일까. 스노 캠핑 좀 한다는 세계 각국의 남자들에게 물었다. 눈 덮인 산맥은 혹독하지만 경이롭고, 설원은 침묵하는 아름다움이라 한다. 그리하여 설원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물으니, 그곳에는 고독한 자신이 있었다고 답했다. 대자연의 겨울을 거울 삼은 스노 캠퍼들이 말하는 자유와 고독이다.

  • FEATURE

    2021년 텐트폴의 향방은?

    한국 첫 우주 SF 영화 <승리호>는 결국 극장 대신 넷플릭스를 택했고, 공개 이틀째 전 세계 스트리밍 1위를 달리는 중이다. 코로나19가 덮친 황량한 극장과 문전성시를 이루는 넷플릭스 사이에서 투자배급사의 고민이 깊어져만 가는 2021년, 박찬욱, 최동훈, 류승완, 김태용 등 어마어마한 스타 감독들의 신작이 줄줄이 대기 중이다. 이 영화들, 다 어디로 갈까? 한국 영화 산업은 다시 힘을 받을 수 있을까? 그 방향성은 어디로 향할까? <씨네21> 김성훈 기자가 산업 관계자들을 취재하며 올해 텐트폴의 향방을 가늠해보았다.

  • FASHION

    LOVE VALENTINE DAY

    밸런타인데이가 다가온다. 그것도 설 연휴와 함께. 매년, 그리고 매번 맞이해도 어려운 선물 고민을 해결할 아이템을 가격대별로 골라보았다. 분위기를 한껏 낼 수 있는 가성비 아이템부터 70만원 안으로 해결할 수 있는 하이 브랜드 아이템까지. 이번만큼은 사랑하는 애인에게 초콜릿보다 달달한 선물 증정식을 가져보자. 정성 가득한 마음으로 꾹꾹 눌러쓴 편지는 기본임을 잊지 말고. 이걸 보는 순간 벌써 당신의 2월 14일은 #로맨틱 #성공적. 장담할 수 있다.

  • FEATURE

    NFT는 예술가들에게 희망일까

    미국에서 시작된 NTF 가상자산 열풍이 전 세계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작가가 작품을 직접 거래하고 투자할 수 있는 NFT는 창작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이 될 수 있을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