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몬스타엑스 아이엠 'I.M. WHAT I AM' 화보 미리보기

몬스타엑스 아이엠, 고딕 컨셉의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 공개 “그룹과 어우러지면서도 나만의 색을 간직하는 것, 그게 가장 멋지다고 생각한다."

UpdatedOn February 19, 2021

3 / 10
골드 디테일 롱 코트·팬츠 모두 김서룡 옴므, 이너 셔츠 던힐, 부츠 로스트가든, 골드 플라워 브로치 벨앤누보 제품.

골드 디테일 롱 코트·팬츠 모두 김서룡 옴므, 이너 셔츠 던힐, 부츠 로스트가든, 골드 플라워 브로치 벨앤누보 제품.

  • 골드 디테일 롱 코트·팬츠 모두 김서룡 옴므, 이너 셔츠 던힐, 부츠 로스트가든, 골드 플라워 브로치 벨앤누보 제품.골드 디테일 롱 코트·팬츠 모두 김서룡 옴므, 이너 셔츠 던힐, 부츠 로스트가든, 골드 플라워 브로치 벨앤누보 제품.
  • 자수 디테일 셔츠·데님 팬츠·네크리스·링·벨트 모두 생 로랑 by 안토니 바카렐로, 롱부츠 더남자, 이너 슬리브리스 스타일리스트 소장품.자수 디테일 셔츠·데님 팬츠·네크리스·링·벨트 모두 생 로랑 by 안토니 바카렐로, 롱부츠 더남자, 이너 슬리브리스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 버건디 재킷 보라미 비귀에 by 아데쿠베, 검은색 레더 팬츠 51퍼센트, 골드 초커 벨앤누보, 골드 펜던트 네크리스 ff by 플랑, 머린 캡 유니버셜 케미스트리, 커머밴드 스타일리스트 소장품.버건디 재킷 보라미 비귀에 by 아데쿠베, 검은색 레더 팬츠 51퍼센트, 골드 초커 벨앤누보, 골드 펜던트 네크리스 ff by 플랑, 머린 캡 유니버셜 케미스트리, 커머밴드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 자카드 패턴 재킷·팬츠 모두 르메테크, 레더 베스트 T/SEHNE, 부츠 로스트가든, 네크리스 플랑 제품.자카드 패턴 재킷·팬츠 모두 르메테크, 레더 베스트 T/SEHNE, 부츠 로스트가든, 네크리스 플랑 제품.

몬스타엑스 아이엠의 패션화보가 공개됐다. <아레나 옴므 플러스> 3월호에서 진행한 ‘I.M. WHAT I AM’이라는 주제의 화보 속 아이엠은 어두운 밤, 고딕한 석재 건물과 조각을 배경으로 무심한 표정과 담백하면서도 대담한 포즈, 선명한 복근을 드러냈다. 아직 추웠던 밤, 아이엠은 훌쩍 높은 건물 위로 올라섰고, 걸터앉았고, 드러눕기도 했다. 그 모든 게 무척 여유로웠다. 현장의 스탭들 모두 추위 속에서도 후끈하게 달아올라 찬사를 쏟아냈다는 후문이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아이엠은 첫 발매한 솔로앨범 <Duality>에 대해 “몬스타엑스 곡은 대중을 사로잡는 강렬한 사운드라면 내 컬러는 차분하고 그루비한 느낌이다. 평소 조용한 편이다. 솔로 곡에선 나다운, 내 성격과 닮은 노래를 하게 된다. 가사도 직접적이지 않고 은유적이고, ‘너’라는 표현보다는 ‘그대’라는 표현을 쓴다”며 자신의 음악적 색깔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아이엠은 그 자신이 깊게 천착해온 주제인 ‘이중성’을 앨범 제목이자 주제로 삼은 이유를 밝혔다. “인간에겐 누구에게나 양면성이 있다. 난 대중이 보는 나와 진짜 나, 그 사이에서 꼭 중심을 잡아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초반엔 그 사이에서 거리감도 느끼고 고민도 많이 했는데, 이젠 개의치 않는다. 내가 어떤 사람인지 헷갈릴 때는 다 인정해버리면 된다. 나 스스로 귀엽지 않다고 여겨도 팬분들이 내게서 귀여운 모습을 봐주신다면, 그것도 내 모습이다. 귀여운 것, 섹시한 것, 멋진 것, 안 멋진 것, 우스운 것, 내가 하는 건 다 나다운 거라 생각한다.”

아이엠(I.M.)이란 활동명은 “‘나다운 게 최고’라는 생각에 지었다는 그는 “내가 좋아하는 것, 잘하는 것, 하고 싶은 게 뭔지 알지만, 그것에 너무 얽매이지 않고, 끌리는 대로 산다. 스스로를 잘 안다 싶다가도 모르겠을 때도 있다. 그렇다고 자아가 혼란스러운 건 아니고, 그냥 모르겠다. 계속 궁금하니까, 그때그때 느낀 감정을 곡으로 만들려 한다”며 아티스트로서 자유로운 태도를 드러냈다.

엘헤이, 스티브 아오키, 윌아이엠 등 많은 해외 뮤지션과 협업해온 아이엠은 보컬로 협업해보고 싶은 해외 뮤지션으론 “기베온 에반스. 보컬에 깊이가 있다”며 음악을 직접 들려줬다. 칠하고 재지한 사운드였다. 그는 담백하게 답했다. “힙합도 좋아하지만, 재즈 기반의 곡들을 좋아한다. 내 삶의 리듬이 좀 그렇다. 재즈에 자주 나오는 올드 하이엣들의 리듬감이 좋다.”

아이엠은 앞으로 어떤 음악을 하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은지 물었다. “그 고민 많이 해봤다. 그런데 ‘나는 이런 아티스트가 될 거야’라는 생각은 오히려 날 틀에 매어놓는 것 같다. 그때그때 느꼈던 걸 노래로 만들고, 내고 싶은 거 내고, 좋아하는 거 좋아하고, 자신에게 솔직하고 싶다.”

어릴 적 이스라엘, 미국 보스턴에서 거주한 아이엠은 “어릴 적 다른 문화권의 다양한 친구들을 만난 경험은 어떤 것에도 크게 개의치 않는 성격이 되게끔 했다”고 말한다. 유창한 영어 실력으로 몬스타엑스의 글로벌 리더 역할을 맡고 있기도 하다. <포브스> <시카고 트리뷴> 등 유력 매체에서 한 인터뷰들도 화제가 됐다. “웃으면서 묻지만 짓궂거나 날카로운 질문도 있다. 기억에 남는, 잘 받아친 문답은 “너희 클럽 가는 거 좋아하니?”라는 질문에 이렇게 답한 것이다. “맞아, 클럽 좋아해. 우리 팬클럽을 정말 좋아하지.”

그룹이 국제적으로 승승장구하던 시기에 하필 코로나가 터져 아쉽지는 않을까? 그는 “불행 중에도 미덕이 있다”고 말한다. 자신을 돌아볼 시간을 갖고, 팬들의 소중함 역시 깨달았다는 것이다. “우리가 진짜 바쁜 그룹이었거든. 월드 투어도 많이 하고, 스케줄이 어마어마했다. 혼자 있는 시간이 길어지다 보니 스스로를 돌아보고 작업할 시간도 생겼다. 그래도 팬들이 보고 싶네. 팬들이 있어야 진짜 무대를 하는 기분이 드는데. 많이 보고 싶다.”

아이엠에게 가장 멋진 것이 무엇이냐 물었다. 그러자 그는 “융합할 줄 알되, 자기만의 색을 간직하는 것. 그룹과 어우러지면서 나만의 색을 잃지 않으려 노력한다. 사람마다 자신만의 톤앤매너가 있다. 자기만의 색을 지닌 자기 자신일 때 제일 멋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그에게 스스로를 사랑하는지 묻자, 이런 답이 돌아왔다. “사랑할 때도, 사랑하지 않을 때도 있다. 인간은 누구나 자기 혐오적인 면이 있다. 누구나 이중성을 지니니까.” 아이엠의 앨범을 관통하는 이야기였다.

몬스타엑스 아이엠의 전체 화보와 더 길고 진솔한 인터뷰 전문은 <아레나 옴므 플러스> 3월호와 웹사이트(www.smlounge.co.kr/arena)에서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예지
PHOTOGRAPHY 레스
STYLIST 이민규
HAIR 조미연
MAKE-UP 황희정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UDT 포트레이트
  • 2
    LIVE AGAIN
  • 3
    <펜트하우스> 최예빈
  • 4
    안보현과의 만남
  • 5
    좋아서 하는 팀

RELATED STORIES

  • INTERVIEW

    봉준호 감독, 아카데미 시상식 이후 첫 국내 단독 인터뷰 미리보기

    봉준호 감독이 직접 전하는 차기작 이야기.

  • INTERVIEW

    몬스타엑스 민혁, ‘인간 장미’ 화보 미리보기

    “팬들은 내가 여기까지 오게 해준 존재⋯ 소중함 잊지 않아요.”

  • INTERVIEW

    오혁, '완벽한 하이패션' 화보 미리보기

    예술적 화보란 이런 것, 오혁의 새 화보 공개

  • INTERVIEW

    LIVE AGAIN

    새로운 나를 위한 위대한 도전, ‘트루헬스 마스터 챌린지 시즌 9’의 우승자들이 이전과는 완전히 달라진 모습으로 <아레나> 카메라 앞에 섰다.

  • INTERVIEW

    좋아서 하는 팀

    까다로운 가입 조건도, 매서운 규율도 없다. 승부에 대한 집착보다 함께 즐기는 것을 더 중요하게 여기는 밝고 건강한 팀 스포츠 크루들.

MORE FROM ARENA

  • FILM

    뉴이스트 백호가 '러브' 이행시에 재도전한다면?

  • FEATURE

    잃어버린 언어를 찾아서

    안데스의 촉각 언어 ‘키푸’와 한국의 전통 직조 방식이 만나 ‘키푸 기록’이 될 때, 우리는 먼 과거가 아닌 근미래를 마주한다. 칠레 태생 작가 세실리아 비쿠냐와 나눈 안데스와 한국의 기묘한 미싱링크, 그리고 말해지지도 쓰이지도 않은 것들에 대한 기록.

  • INTERVIEW

    최예빈 '웃으면 더 예쁨' 화보 미리보기

    <펜트하우스>의 최예빈 첫 단독 화보

  • FEATURE

    '자유의 페달' 에드워드 슈트

    광야로 떠나는 사람들. 누가 부른 것도 아닌데 험준한 산과 사막을 찾아가는 사람들. 얄팍한 자전거 바퀴로 자갈길을 지나고, 평야를 지나고, 고원을 넘는다. 목적지는 불분명하다. 그저 페달을 굴리고 대자연에 파고든다. 그 행위에 대한 의견은 분분하다. 누군가는 도전이라고, 누군가는 자유라고, 또 누군가는 인생을 보상받기 위함이라고 말한다. 자전거를 타고 유라시아 대륙을 횡단하는 사람들이다.

  • WATCH

    GREEN SHOWER

    잠시 걸어두고 천천히 살펴보세요.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