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INTERVIEW MORE+

황인엽 '햇볕처럼' 미리보기

배우 황인엽, 순수하고 맑은 컨셉 패션 화보 공개

UpdatedOn February 23, 2021

3 / 10
흰색 가죽 재킷 보테가 베네타, 네크리스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흰색 가죽 재킷 보테가 베네타, 네크리스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 흰색 가죽 재킷 보테가 베네타, 네크리스 스타일리스트 소장품.흰색 가죽 재킷 보테가 베네타, 네크리스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 흰색 티셔츠 생 로랑 제품.흰색 티셔츠 생 로랑 제품.
  • 줄무늬 니트 톱 이구일, 팬츠 알렉산더 왕, 슈즈 요위, 네크리스 포트레이트 리포트 제품.줄무늬 니트 톱 이구일, 팬츠 알렉산더 왕, 슈즈 요위, 네크리스 포트레이트 리포트 제품.
  • 검은색 가죽 재킷 아더에러, 가죽 팬츠 문선, 슈즈 라프 시몬스 제품.검은색 가죽 재킷 아더에러, 가죽 팬츠 문선, 슈즈 라프 시몬스 제품.

배우 황인엽의 순수하고 맑은 컨셉의 패션화보가 공개됐다. <아레나 옴므 플러스>에서 진행한 이번 화보에서 황인엽은 인터뷰 기사의 제목과 같이 ‘햇볕처럼’ 따뜻하고 맑은 장면들을 연출했다. 촬영 현장에서 스태프들을 직접 챙기는 황인엽의 모습은 인상적이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멘토에 대해 묻는 질문에 황인엽은 “지금 내 주변에 있는 모든 사람들이 나의 멘토다”라고 밝혔다. 또한 황인엽은 “자신감 넘치고 확신에 찬 모습에서 뿜어져 나오는 특유의 느낌이 있는데 그 느낌을 간직한 사람이 되고 싶다”라며 사람들에게 각인되었으면 하는 본인의 모습에 대해 말했다.

최근 방영 종료한 tvN <여신강림>에서 ‘한서준’ 역할을 맡았던 황인엽은 “이젠 남성적이고 강인한 역할도 해보고 싶다. 어른 멜로처럼 섹시하고 날것의 느낌도 낼 수 있음을 보여주고 싶다”라며 바람과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배우 황인엽의 전체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 전문은 <아레나 옴므 플러스> 3월호와 웹사이트(www.smlounge.co.kr/arena)에서 만날 수 있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GUEST EDITOR 정소진
PHOTOGRAPHY 이용희
STYLIST 임혜림
HAIR 정미영(알루)
MAKE-UP 이수지(알루)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이진욱, 이유 있는 여유
  • 2
    우희의 순간
  • 3
    CREAMY CREAM
  • 4
    도전하는 작가, 육준서
  • 5
    웻보이는 실연 중

RELATED STORIES

  • INTERVIEW

    보여줄게

    새로운 나를 위한 위대한 도전, ‘트루헬스 마스터 챌린지 시즌 10’의 우승자들이 완전히 달라지고 훨씬 더 예뻐진 모습으로 카메라 앞에 섰다.

  • INTERVIEW

    NEW SEASON

    다솜은 지난 여름이 유독 아름다운 기억으로 남았다고 했다.

  • INTERVIEW

    우희의 순간

    천우희는 순간들을 기록한다. 용감해지기 위한 작은 노력이라며, 이제는 낯선 곳이 두렵지 않다고 덤덤히 읊조렸다.

  • INTERVIEW

    이종석은 지금 어디쯤에 있을까

    방향을 잃었다고 느껴질 때면 뒤를 돌아본다. 우리는 얼마나 변했던가. 이종석은 2년이 조금 넘는 시간을 보내고 돌아왔다. 자주 웃고, 여유가 느껴졌다. 벌써 <마녀2>와 <데시벨> 두 편의 영화 촬영을 마쳤고, 드라마 <빅마우스>의 촬영을 시작했다. 이종석은 지금 어디쯤에 있을까.

  • INTERVIEW

    READY PLAYER ONE

    영재는 무언가에 빠지면 끝장을 보는 성격이다. 그는 곧 발매될 솔로 데뷔 앨범 작업에 몰두하고 있고, 아직 보여준 적 없는 자신의 매력을 듬뿍 담을 예정이다.

MORE FROM ARENA

  • FASHION

    春夢 춘몽

    흐드러지게 피어난 완연한 봄의 전경.

  • INTERVIEW

    걷고 싶은 도시 서울

    길은 신기하다. 걸을수록 늘어난다. 볼 것, 먹을 것, 할 것도 생겨난다. 그렇게 누구나 자신만의 길을 갖고 살아간다. 서울을 사는 사람들의 길은 어떤 형태일까? 서울시 홍보대사 8명에게 물었다. 서울에서 어디를 누구와 걸으며 무엇을 하냐고.

  • FEATURE

    '왕좌의 게임'은 되는데 '아스달 연대기'는 왜?

  • ARTICLE

    Youthful

    젊음이라는 조각과 기억에 대한 일곱 가지 초상.

  • FASHION

    총총한 밤

    오모테산도에 문을 연 생 로랑의 매장 그리고 그들의 찬란한 2016 S/S 시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