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Editor's Pick

지방시의 컴배트 부츠

지방시가 내놓은 투박하고 말쑥한 컴배트 부츠.

UpdatedOn December 30, 2020

/upload/arena/article/202012/thumb/46918-438500-sample.jpg

컴배트 레인 부츠 1백11만원 지방시 제품.

부츠의 형태가 나날이 단단해지고 있다. 분명 작년 이맘때에는 이른 봄까지 신을 웨스턴 부츠를 고르고 골랐다. 올해는 높다란 하이 부츠와 다부진 컴배트 부츠의 다양한 선택지를 두고 고민에 빠지게 됐다. 고민의 끝에는 가장 지방시다우면서도 컴배트 부츠의 본질을 충실히 갖춘 레인 부츠가 있었다. 1990년대 닥터마틴 같은 워커 스타일에서 벗어난 요즘 컴배트 부츠는 여전히 투박한 멋이 있지만 한결 매끈한 실루엣으로 다듬어졌다. 덕분에 컴배트 부츠가 가진 전형적인 장르에 국한되지 않고 다양한 스타일로 시도할 수 있다. 게다가 지방시의 아이코닉한 안티고나 백의 핸들을 적용한 근사한 위트와 가죽, 네오프렌, 블랙 러버 조합으로 가볍고 눈과 비에 강한 실용적인 면까지 두루 만족스러웠다. 저벅저벅 소리가 날 것 같은 두드러진 아웃솔도 여지없이 대범하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이상
PHOTOGRAPHY 박도현
ASSISTANT 김지현

2021년 01월호

MOST POPULAR

  • 1
    더보이즈 영훈: 소년에서 어른으로
  • 2
    11월의 전시
  • 3
    Editor's Pick
  • 4
    지금 주목해야 할 팝업 스토어
  • 5
    훔치고 싶던 방

RELATED STORIES

  • FASHION

    두 얼굴의 겨울 아우터

    겉과 속이 다른, 그래서 더 매력적인 겨울 아우터 4.

  • FASHION

    Editor's Pick

  • FASHION

    천재적 컬렉션

    하이스노바이어티의 설립자이자 CEO인 데이비드 피셔가 큐레이션하고 디자인한 몽클레르 하우스 오브 지니어스가 독점적이고 제한된 협업과 재창조된 제품을 선보인다.

  • FASHION

    CHASING RAINBOWS

    쓸쓸한 오후의 숲, 정처 없이 떠도는 보헤미안.

  • FASHION

    GEEK IN THE PINK

    선명했다가도 오묘해지는 색다른 핑크색을 입은 기분.

MORE FROM ARENA

  • FASHION

    당신이 몰랐던

    그리고 이제는 알아야 할 뷰티 브랜드의 핵심 제품 라인업.

  • ARTICLE

    니트다 니트

    지금 누려야 할 포근한 색감 그리고 니트.

  • INTERVIEW

    진서연의 삶에 존재하는 것들

    베를린, 연기, 요가. 세 단어로 자신을 설명하는 배우 진서연은 명료하고 단단하게 자신의 삶을 채워나가고 있다.

  • LIFE

    아름다운 정글도

    달 위를 수놓은 정글도 다섯.

  • REPORTS

    이유 있는 음악

    요즘 제일 잘나가는 뮤지션 딘은 ‘이유 있는 음악’을 하고 싶다고 말한다. 그 이유를 들어봤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