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ILM MORE+

2020 A-Awards #디스트릭트

UpdatedOn December 28, 2020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노현진, 유선호
VIDEOGRAPHER 김판기, 남호형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뿌리는 순간
  • 2
    태민의 진심
  • 3
    발렌시아가 x 유아인
  • 4
    유아인 '詩' 미리보기
  • 5
    謹賀新年 근하신년

RELATED STORIES

  • VIDEO

    발렌시아가 x 유아인

  • VIDEO

    1억으로 156억을 번 '강방천' 회장님은 어떤 물건을 쓸까요?

  • VIDEO

    원밀리언이 알려주는 춤 잘 추는 방법 4가지

  • VIDEO

    제 15회 '에이어워즈(A-Awards)'

  • VIDEO

    2020 A-Awards #김은희

MORE FROM ARENA

  • FILM

    BREITLING x 권영돈

  • FEATURE

    축복이거나 아니거나

    얻는 게 있으면 잃는 것도 있다. 크리스마스라고 다를 것 없다. 에디터들이 축복의 밤에 잃은 것과 얻은 것을 고백한다. 담담한 어조로 솔직하게.

  • INTERVIEW

    이대휘의 우주

    AB6IX 이대휘는 좀 유별나다. “남들은 낯설고 이상하게 느낄지라도, 항상 새로운 것에 도전하고 싶어요”라고 말하는 K-팝 신의 특별한 소년. 2001년생, 20세인 그는 자주 “2020년이잖아요?”라고 반문했고, 이렇게 덧붙였다. “전 그냥, 이대휘예요.”

  • FILM

    에이전트H의 모든 것! 인스타그램 Q&A 인터뷰

  • FEATURE

    공공미술이라는 착각

    공공미술이란 무엇인가? 건물 로비에 그림을, 바닷가에 조형물을 갖다 놓는 것을 가리켜 공공미술이라 부르는 것이 마땅한가? 미술은 공공 공간을 꾸미는 장식품에 지나지 않는 것인가? 건축물 완공 시 미술품을 설치해야만 준공검사가 가능한 건축물미술작품법은 폐지가 시급하고, 지자체는 지역을 상징하는 조형물을 만드는 데만 혈안이다. 현실은 ‘공공미술’의 올바른 의미는 퇴색되어 정확한 갈피를 못 잡고 있다. 올바른 공공미술의 방향은 무엇일까? 어디로 나아가야 할까?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