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설원 위로 펼쳐질 디올의 겨울

청담 하우스 오브 디올에서 브랜드 최초의 남성 스키 캡슐 컬렉션이 공개됐다.

UpdatedOn December 14, 2020

3 / 10

 

디올이 팝인 스토어를 통해 킴 존스가 디자인한 브랜드 최초의 남성 스키 캡슐 컬렉션을 독점으로 공개한다. 이번 컬렉션은 데상트, AK SKI, POC와의 긴밀한 협업으로 디자인됐고, 디올의 탁월한 노하우로 완성됐다. 유니크한 디테일이 살아있어 슬로프 위에서 스피드를 즐기는 순간은 물론 휴식을 취할 때에도 편안하고 감각적인 룩을 선사한다.

3 / 10

 

팝인 스토어는 눈 덮인 극지방의 환상적인 오로라를 연상시키는 그린 및 퍼플, 옐로우 컬러가 어우러져 컬렉션의 다채로운 색상을 더욱 부각시킨다. 여기에 겨울이라는 계절이 가진 투명함과 미묘한 눈송이의 유희를 보여주는 패턴들이 다양한 LED의 결합을 통해 공간을 비춘다. 브러쉬 처리된 메탈 표면과 투명한 가구, 크롬 디테일이 설원을 연상시키는 매혹적인 반짝임으로 겨울의 축제 분위기가 재현됐다.

3 / 10

 

한편 영화 <조제>의 주연으로 돌아오는 배우 남주혁이 하우스 오브 디올에 방문하여, 스키 캡슐 컬렉션 팝인 스토어 오픈을 축하했다.
12월 4일부터 17일까지 하우스 오브 디올 남성 매장에서 진행될 디올의 스키 캡슐 컬렉션 팝인 스토어에서 아이코닉한 ‘Dior Oblique’ 모티브와 로고가 더해진 레디-투-웨어와 스키, 스노보드, 액세서리를 만나보자.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노현진
PHOTOGRAPHY 디올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우울할 땐 푸딩을 먹어요
  • 2
    올가을 한정판 아이템들
  • 3
    <환혼>의 황민현
  • 4
    얼터너티브 케이팝 그룹 바밍타이거, 청명한 콘셉트의 화보와 멤버 별 인터뷰 공개 미리보기
  • 5
    로브를 닮은 코트들

RELATED STORIES

  • FASHION

    새롭게 공개된 F/W 캠페인

    세계적인 스타들이 함께한 뉴 캠페인.

  • FASHION

    BOTTEGA VENETA SUMMER 2023

    보테가 베네타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마티유 블라지(Matthieu Blazy)의 한층 진화된 두 번째 컬렉션, 'SUMMER 2023' 쇼 공개

  • FASHION

    New Sensation

    신비롭고 몽환적인 파티 현장, 그 속에 흘러넘치는 새로운 보테가 베네타식 감각적 아름다움.

  • FASHION

    노상현과 브루넬로 쿠치넬리가 만들어낸 우아한 시간

    브루넬로 쿠치넬리의 데일리 럭셔리를 자신만의 매력으로 소화한 노상현의 면면.

  • FASHION

    낯선 실루엣의 코트들

    난데없이 비가 쏟아지던 날, 막다른 길에서 마주한 낯선 실루엣.

MORE FROM ARENA

  • ARTICLE

    32 Sporty Outers

    스포츠 무드의 인기는 좀처럼 식을 줄 모른다. 지난 시즌의 키워드가 복고와 트랙 재킷이었다면, 이번 시즌 런웨이엔 휠라, 엄브로 등 여러 스포츠 브랜드와 손잡은 스트리트풍 스포츠 아이템이 대거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소싯적 한번쯤 입어봤을 트랙 재킷과 윈드브레이커, 보머 재킷, 코치 재킷. 그 옷들을 다시 꺼내야 할 때다.

  • REPORTS

    유해진은 대체

    유해진이 다시, 수상한 눈빛을 번뜩인다. 어깨춤을 추고 재킷을 휘날린다. 고창 시골집의 넉살스럽던 설비부장은 온데간데없이, 속을 모르겠는 얼굴로.

  • FEATURE

    애완식물

    2020년 내가 사는 도시에선 무엇이 유행할까. 베를린, 파리, 런던, 샌프란시스코, 뉴욕, 방콕에 사는 사람들에게 물었다.

  • INTERVIEW

    박지환의 오묘한 조화

    배우 박지환은 조화롭다. 카메라 앞에선 작고 부드러운 몸짓으로 유려한 형태를 만들고, 유머러스한 언어로 상대를 배려한다. 그는 카메라 앞에서 펼치는 연기는 상대와 얼마나 오묘한 조화를 이루느냐가 중요하다고 말한다. 나는 그가 찰나의 소중함을 아는 사람이라 생각했다. 하지만 그는 자신을 그저 경쾌한 사람이라 강조했다.

  • SPACE

    그 밤에 가봐 #기슭, 토끼바

    20대가 좋아할 만한 개성파 술집, 그리고 음악이 흐르는 바.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