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매일 입고 싶은 스키복

꼭 슬로프가 아니어도 좋다. 일상에서도 입고 싶은 스키복 브랜드 4.

UpdatedOn December 11, 2020

3 / 10

 

 PRADA 

상징적인 레드 로고가 특징인 프라다의 ‘르네아 로사’ 컬렉션에서 본격적으로 스키 라인을 전개한다. 르네아 로사는 강렬한 네온 컬러와 레드 로고를 필두로 리사이클링 폴리에스테르와 기능성 소재인 그래핀과 고어텍스 등을 사용해 스키복과 견주어도 손색없는 컬렉션을 전개했다. 이번 2020 F/W 시즌에는 더 나아가 산악 스키복에 내재된 혁신적인 기능성을 더한 것이 특징. 캠페인의 모델로 프리스타일 스키 선수 거스 켄워시(Gus Kenworthy)를 발탁한 점도 스키에 대한 프라다의 사랑을 드러내는 반증이다.


3 / 10

 

 MONCLER GRENOBLE 

몽클레르의 스키복 라인, 그레노블.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산드로 만드리노는 산악지대의 개척자들에게 영감받아 스키복을 완성했다. 스키복 본연의 기능에 초점을 맞추면서도 대담한 색상과 다채로운 패턴을 더한 컬렉션. 특히 이번 시즌은 끈끈하게 달라붙는 힘인 점착력이 강철보다 15배 뛰어나 주로 방탄복의 소재로 쓰이는 다이니마(Dyneema)를 사용해 내구성을 한층 높였다. 일상복을 넘나드는 실루엣과 다채로운 패턴은 슬로프 위에 누구보다 강한 존재감을 뽐내고 싶은 스키어에게 제격이다.


3 / 10

 

 FUSALP 

2년 전 퓨잡의 국내 첫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 소식이 들렸을 때 다수의 스키어들은 반색했다. 그도 그럴 것이 알프스의 바지를 의미하는 브랜드답게 일찍이 스키 전문으로 출발했으니 말이다. 1966년 칠레 포르티요 월드 챔피언십에서 총 16개의 메달을 획득한 레오 라크루아(Léo Lacroix)를 포함한 스키 챔피언들의 위대한 역사와 함께한 것이 60년이 넘는 내공을 뒷받침하는 증거다. 최근에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모나코 올림픽 대표팀의 유니폼 지원 및 클로에와 협업 컬렉션 전개 등 오랜 전통의 건재함을 증명하고 있다.


3 / 10

 

 FENDI 

많은 사람들이 모르지만 하우스 브랜드 펜디도 스키 컬렉션을 전개한다. 그것도 꽤나 견고한 라인업을 갖추었는데 여타 스포츠 브랜드에 견주어도 밀리지 않는다. 단열성 높은 방수 원단을 사용한 스키복과 헬멧, 고글, 장갑 등의 액세서리 라인은 물론 스키와 폴대까지 제작해 판매한다. 시그너처 색상인 노란색이 컬렉션 전반을 아우르며 스키복에서는 보기 드물게 퍼 소재와 레오퍼드 패턴을 과감하게 사용해 펜디식 유머를 더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성지

디지털 매거진

MOST POPULAR

  • 1
    바비큐가 궁금해
  • 2
    페니로퍼 이야기
  • 3
    2022 F/W 트렌드와 키워드 11
  • 4
    술과 어울리는 잔
  • 5
    이번 여름 양양으로

RELATED STORIES

  • FASHION

    양말 스타일링

    발끝까지 존재감을 더할 다채로운 양말 스타일링.

  • FASHION

    여름을 채워주는 아이템

    여름이면 무조건 달고 사는 것들. 이 뜨거운 계절을 채우는 지극히 사적인 여름의 취향들을 수집했다.

  • FASHION

    영끌 소품

    영혼 끌어모아 갖고픈 영롱한 나라의 오브제들.

  • FASHION

    Big 3: 에디터가 고른 세 개의 물건

    단단한 일상과 느긋한 여행을 위한 세 브랜드의 세 가지 백 가이드.

  • FASHION

    페니로퍼 이야기

    요즘 페니 로퍼, 그 유래부터 살펴봤다.

MORE FROM ARENA

  • REPORTS

    응답하라, 경성 영화

    2016년 한국 영화의 중요한 키워드는 ‘경성’이다. 일제강점기 경성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우리네 한(恨) 많은 삶에 주목한 영화가 줄줄이 개봉 (혹은) 대기 중에 있다. 왜?

  • FEATURE

    피치스의 성공 원칙

    피치스의 성공적인 행보를 두고 다양한 분석이 쏟아졌다. MZ세대의 소비 양식과 맞아떨어졌다는 말에도, 트렌드를 선도하는 회사라는 말에도 일리가 있다. 하지만 그게 전부일까? 시장은 본질에 반응한다. 피치스의 성공에는 단단한 원칙이 있다.

  • FEATURE

    NEW LUXURY #먹고 마시는 럭셔리

    새로운 럭셔리가 온다. 럭셔리 브랜드는 우아한 것에서 힙하게 경험하고 즐기는 대상으로 변하고 있다. 아트와 미식 등 공감각적 체험을 제공해 고객에게 브랜드에 대한 환상을 전하고, 환상을 소유하도록 유도하고 있다. MZ세대는 새로운 럭셔리를 놀이로 해석한다. 기사에서는 새로운 럭셔리의 조건을 전시와 미식, 보고 먹는 놀이로서의 브랜드 경험에서 찾는다.

  • SPACE

    제주를 품은 숙소 세 곳

    바다 내음, 고즈넉한 돌담, 한라산의 정기. 제주를 흠뻑 품은 숙소 세 곳을 소개한다.

  • REPORTS

    관찰의 깊이

    제품을 디자인하기 위해서는 뛰어난 관찰력이 필요하다. 사물에 대한 애착은 그 물건의 쓰임새에 대해 더 깊은 고민을 하게 만들기 때문이다. 제품 디자이너 유영규는 시간이 지나도 변치 않는 물건을 만들겠노라는 철학을 바탕으로 진지하게 사물을 바라본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