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This Month Issue

용인에서 로마를

페라리 로마를 타고 용인 스피드웨이를 달렸다.

UpdatedOn December 02, 2020

3 / 10
/upload/arena/article/202011/thumb/46670-435430-sample.jpg

 

반할 만하다. 1950~60년대 로마의 라이프스타일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자태를 보면 마음이 동하지 않을 수 없다. 20세기 이탈리아가 가장 낭만적이었던 시절을 자동차로 되살렸다. 페라리 로마의 조화로운 차체 비율과 우아한 균형미는 페라리의 프런트-미드십 엔진 GT 라인업에서 영감을 받았다. 일요일 늦은 오후 용인 스피드웨이에서 페라리 로마에 올랐다. 운전석에 앉고 싶었지만 해가 진 시간이었고, 앞이 안 보이기도 했다.

운전대는 레이싱 선수가 잡고 모든 코스를 완벽하게 통과했다. 빠른 속도로 코너를 이동할 때 페라리 로마는 조금의 흐트러짐도 없었다. 바닥과 혼연일체된 듯 정확하게 모든 코너를 공략했다. 경쾌한 가속과 정밀한 브레이크는 놀라웠다. 동급 최상의 출력 대 중량비를 지녀 핸들링과 반응성이 매우 정확하다.

페라리 로마에는 620마력의 8기통 터보 엔진이 탑재됐다. 페라리의 8기통 터보 엔진을 로마에 맞게 슬쩍 조정했다. 가벼운 몸에 강력한 엔진은 수준 높은 퍼포먼스로 이어진다. 주행 속도 및 가속도에 따라 활성화되는 가변형 리어 스포일러의 적용은 차량의 뛰어난 성능 구현에 필요한 다운포스를 보장하며, 다양한 공기역학 시스템은 시속 250km에서 페라리의 다른 2+ 모델인 포르토피노 대비 95kg 증가한 다운포스를 생성한다. 변속기는 8단 듀얼 클러치다. 기존 7단 변속기보다 작고 가볍다. 변속은 조금의 충격도 없이 부드럽게 이루어진다.

가장 극적인 실내 변화는 디지털 계기반과 운전대다. 스타트 버튼이 운전대 중앙 하단에 위치하고, 터치 패널이 늘어났다. 운전대의 터치 리모트를 이용해 디지털 계기반을 조작한다. 의외의 매력은 세단만큼 편안한 승차감이다. 컴포트 모드에선 서스펜션이 페라리치곤 매우 부드럽고, 조향감도 깃털처럼 가볍다. 가볍고 부드러운 감각에서도 로마의 낭만이 느껴진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2020년 12월호

MOST POPULAR

  • 1
    엔터테인먼트는 가상 아이돌의 꿈을 꾸는가
  • 2
    사죄하는 문화
  • 3
    THE MAXIMUM
  • 4
    謹賀新年 근하신년
  • 5
    서울에 온 페라리 로마

RELATED STORIES

  • CAR

    겨울을 대비한 자동차의 기술

    한파가 온다. 이어서 긴 밤과 폭설, 블랙 아이스가 속속 등장할 예정이다. 겨울철 안전한 주행을 위해 자동차 브랜드들이 특별한 기술을 개발했다.

  • CAR

    자동차들의 성난 얼굴

    겨울 하늘 아래서 본 자동차들의 성난 얼굴.

  • CAR

    서울에 온 페라리 로마

    인생을 즐겨라, 즐길수록 더 달콤하다. 20세기 로마의 낭만을 내포한 페라리 로마(Ferrari Roma)를 타고 서울을 달렸다. 아침부터 밤까지 서울 곳곳에 이탈리아의 낭만을 퍼뜨렸다.

  • CAR

    이것이 자동차의 미래다

    지금 가장 혁신적인 전기 콘셉트카 5대.

  • CAR

    혹독한 계절

    계절은 춥고, 먼지는 자욱한 시대. 도심과 자연을 가리지 않는 볼보의 크로스컨트리는 지금 혹독한 환경을 헤쳐나가고 있다.

MORE FROM ARENA

  • INTERVIEW

    에이어워즈 수상자 커버 공개

  • FASHION

    디지털에서 만난 지속가능성, 나이키 ACG 컬렉션

    스포츠 웨어를 넘어 환경까지 생각하는 브랜드 ‘나이키’에서 ACG 컬렉션을 선보였다. 역시는 역시였다.

  • FILM

    빅톤의 두 청년

  • INTERVIEW

    개는 외롭지 않아

    반려견 문화는 변한다. 과거와 다르고 앞으로도 다를 것이다. 시대에 맞는 반려견 문화를 알리는 <개는 훌륭하다> 제작진과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그들의 방송 1주년을 축하하고, 지금의 반려견 문화를 기록하기 위함이다.

  • FILM

    BREITLING x 최여진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