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투박하거나 날렵하거나

이번 시즌 부츠는 아주 투박하거나, 반대로 매끈하고 날렵한 실루엣.

UpdatedOn November 16, 2020

3 / 10
/upload/arena/article/202011/thumb/46546-434053-sample.jpg

 

BOOTS

CHUNKY BOOTS

(왼쪽부터) 로고 모양으로 이뤄진 투박한 아웃솔의 첼시 부츠 가격미정 펜디, 투톤 아웃솔의 갈색 첼시 부츠 가격미정 에르메스, 밴드 스트랩 장식과 두툼한 아웃솔의 첼시 부츠 1백33만원 발렌티노, 네모나게 각진 앞코에 스틸 장식을 덧댄 첼시 부츠 1백95만5천원 지방시, 종아리까지 단단하게 감싸는 바이크 부츠 가격미정 발렌시아가, 통 넓은 미들 부츠 1백84만원 몽클레르 1952 제품.

3 / 10
/upload/arena/article/202011/thumb/46546-434054-sample.jpg

 

BOOTS

SLIM BOOTS

(왼쪽부터) 뒷굽에 시그너처 모노그램이 장식된 첼시 부츠 가격미정 루이 비통, 앞코가 가늘고 길게 각진 매끈한 실루엣의 첼시 부츠 1백76만5천원 보테가 베네타, 발목 스트랩 장식의 첼시 부츠 가격미정 에르메스, 앞코가 도톰하고 뾰족한 실루엣의 첼시 부츠 가격미정 벨루티, 동그랗고 날렵한 실루엣의 첼시 부츠 가격미정 던힐, 굽이 높은 첼시 부츠 가격미정 생 로랑 by 안토니 바카렐로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최태경
PHOTOGRAPHY 박도현
ASSISTANT 김유진

2020년 11월호

MOST POPULAR

  • 1
    이준혁의 확신
  • 2
    <펜트하우스> 최예빈
  • 3
    'BE POWERFUL' <강철부대> 김민준, 김상욱, 육준서, 정종현 화보 미리보기
  • 4
    도전하는 작가, 육준서
  • 5
    육준서의 스펙트럼

RELATED STORIES

  • FASHION

    유쾌한 비투비, 패션 화보 미리보기

    유쾌한 비투비의 네 남자, 은밀하고 매력적인 패션 화보 공개

  • FASHION

    EXOTIC SENSE

    황홀하게 빛나는 EXOTIC SENSE 하이 주얼리와 이국적인 낭만이 깃든 옷들.

  • FASHION

    바밍타이거의 머드 더 스튜던트, 화보 미리보기

    바밍타이거의 머드 더 스튜던트, 첫 패션 화보 공개

  • FASHION

    FW’021 STONE ISLAND COLLECTION

    가장 순수하게 표현한 STONE ISLAND 2021 FW COLLECTION

  • FASHION

    이런 주얼리!

    완전히 새롭고 면면이 탐나는 주얼리 브랜드 4

MORE FROM ARENA

  • FEATURE

    '자유의 페달' 그레이든 하젠베르그

    광야로 떠나는 사람들. 누가 부른 것도 아닌데 험준한 산과 사막을 찾아가는 사람들. 얄팍한 자전거 바퀴로 자갈길을 지나고, 평야를 지나고, 고원을 넘는다. 목적지는 불분명하다. 그저 페달을 굴리고 대자연에 파고든다. 그 행위에 대한 의견은 분분하다. 누군가는 도전이라고, 누군가는 자유라고, 또 누군가는 인생을 보상받기 위함이라고 말한다. 자전거를 타고 유라시아 대륙을 횡단하는 사람들이다.

  • INTERVIEW

    LIVE AGAIN

    새로운 나를 위한 위대한 도전, ‘트루헬스 마스터 챌린지 시즌 9’의 우승자들이 이전과는 완전히 달라진 모습으로 <아레나> 카메라 앞에 섰다.

  • FASHION

    POINT OF VIEW

    포인트에 대한 주도면밀한 관점.

  • FEATURE

    급류 속으로 / 레비로드

    높은 산, 거대한 바위, 그 사이를 파고드는 물길. 하얀 물보라를 일으키며 쏟아지는 강줄기. 급류다. 카약에 몸을 싣고 급류를 타는 카야커들을 만났다. 고층 아파트 높이의 폭포에서 추락하고, 급류에서 회전하며 묘기를 펼치기도 하는 이들. 그들이 급류에서 발견한 것은 무엇일까.

  • INTERVIEW

    황소윤이라는 宇宙

    새소년의 황소윤은 항상 머리가 아프다. 그리고 그 고통은 창작의 결과물로 이어진다. 그게 새소년의 음악이다. 그렇게 그는 새소년이라는 밴드를 이끌며 스스로의 길을 개척하고 있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