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CAR MORE+

This Month Issue

차에 타봐

UpdatedOn October 01, 2020

  • 랜드로버, 올 뉴 디펜더

    마침내 올 뉴 디펜더가 출시됐다. 오리지널 디펜더의 견고함과 독창적인 디자인을 재해석해 뛰어난 내구성, 정교함, 극강의 강인함을 담아냈다. 3,022mm에 달하는 긴 휠베이스를 통해 모든 탑승객에게 넓고 편안한 실내 공간과 최대 2,380리터의 넓은 적재 공간을 제공한다. 파워트레인은 인제니움 2.0리터 4기통 디젤 엔진으로 240마력을 발휘하고, 경량 알루미늄 모노코크 구조는 높은 비틀림 강성과 가장 견고한 랜드로버 차체를 완성했다.

  • 지프, 랭글러 4xe

    랭글러 4xe는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전 세계에 온라인으로 공개됐다. 오프로드 강자라는 랭글러의 전통을 유지하며, 환경친화적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기술을 적용했다. 소음이 거의 없고 탄소 배출이 없는 순수 전기 추진력으로 최대 약 40km를 주행한다. 조용한 랭글러라니 어색할 법도 하겠다. 파워트레인에는 두 개의 전기모터, 고압 배터리 팩, 첨단 터보차지 2.0리터 직렬 4기통 엔진, 강력한 토크플라이트 8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된다.

  •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GLB

    더 뉴 GLB는 넉넉한 실내 공간과 최신 주행보조 시스템, 탁월한 주행 성능까지 두루 갖춘 패밀리 SUV다. 휠베이스는 2,830mm에 달하고, 2열 좌석은 967mm의 레그룸을 제공한다. 뒷좌석 등받이를 모두 접으면 최대 1,805리터에 이르는 여유로운 적재 공간이 특징이다. 강력하고 효율적인 파워트레인에 컴포트 서스펜션을 더했다. 역동적인 주행과 부드러운 주행 모두 가능하다. 나아가 오프로드 주행 성능까지 갖췄다. 이렇게 유용할 수가 없다.

 마세라티의 슈퍼 스포츠카 MC20 

이탈리아 출신의 슈퍼카가 하나 더 늘었다. MC20은 마세라티의 정체성과 헤리티지를 재정립하는 상징적 모델이다. 이탈리아 장인 정신과 우수한 엔지니어링의 정수를 보여준다. 설계 시뮬레이터를 자체 개발해 사용하는 마세라티 이노베이션 랩에서 파워트레인, 실내외 디자인 등 분야별 최고의 장인과 전문가가 참여해 개발했다. 특히 V6 3.0리터 신형 네튜노 엔진은 최고출력 630마력, 최대토크 74.4kg·m, 0-100km/h 2.9초, 최고속도 325km/h 라는 강력한 힘을 발휘한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2020년 10월호

MOST POPULAR

  • 1
    찬혁이 하고 싶어서
  • 2
    이승윤이라는 이름
  • 3
    지금, 서울에 필요한 것
  • 4
    기능성 러닝화 6종
  • 5
    이승기니까

RELATED STORIES

  • CAR

    리얼 쇼퍼드리븐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GLS에는 SUV의 유용함과 마이바흐의 호화로움이 공존한다.

  • CAR

    CITYSCAPE

    올해는 봄이 오는 속도가 예년보다 빠르다. 가속이 자랑인 자동차를 타고 도심에 봄을 전하고 왔다.

  • CAR

    신차 공개

  • CAR

    월 단위로 빌려 탄다

    제네시스의 차량 구독 서비스 ‘제네시스 스펙트럼’은 차량 이용의 새로운 방법을 제시한다.

  • CAR

    시승논객

    폭스바겐 티록에 대한 두 기자의 상반된 의견.

MORE FROM ARENA

  • INTERVIEW

    유아인 '詩' 미리보기

    유아인, 독보적인 청춘의 초상

  • INTERVIEW

    'JAY B는 자유롭고' 제이비 화보 미리보기

    갓세븐 JAY B, 강렬하고 관능적인 패션 화보 공개 “겸손하게, 밑바닥부터 다시 시작하자는 마음으로”

  • INTERVIEW

    靑春 청춘

    디에잇의 내면에는 여리고 순수하지만 강인한 소년이 있다. 자신을 사랑하고 아낄 줄 아는 소년 디에잇은 꽃이 피는 순간을 기다리고 있다.

  • FEATURE

    홍콩의 봄이 진 후에

    전 세계가 주목했던, 한 해도 채 지나지 않은 봄을 향한 홍콩의 열망은 지워졌다. 민주화에 실패한 도시는 어떻게 되는가. 희망이 꺼져버린 도시의 사람들은 어떤 표정을 지어야 하는가. 오랜 기간 홍콩에 거주한 한국인의 시선으로 봄을 잃은 홍콩의 풍경을 그린다.

  • TECH

    HOW COME?

    3월의 새로운 테크 제품에 대한 사소한 궁금증.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