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WATCH MORE+

주목해야 할 새로운 시계

지금 주목해야 할 새로운 얼굴 6.

UpdatedOn September 08, 2020

/upload/arena/article/202009/thumb/45971-427047-sample.jpg

JAEGERLECOULTRE

균형 잡힌 다이얼의 정수를 보여주는 시계다. 다이얼 상부에 요일과 월을 표시하고 하부에는 문페이즈 기능을 넣었다. 은은한 로즈 골드 케이스에 빨간색 팁으로 포인트를 줘 날짜를 한눈에 알려준다. 15일과 16일 사이를 한 번에 이동하는 점핑 데이트 기능도 갖췄다. 마스터 컨트롤 캘린더 40mm 예거 르쿨트르 제품.

/upload/arena/article/202009/thumb/45971-427048-sample.jpg

IWC

영롱하고 매력적이다. 버건디 다이얼과 실버 핸즈의 조합도 신선하다. 6시와 12시 방향에 서브 다이얼을 배치해 황금비를 이뤘다. 지름 41mm 사이즈, 돔형 사파이어 글라스, 자사 무브먼트 ‘69355 칼리버’를 탑재해 46시간 파워 리저브를 제공한다. 포르투기저 크로노그래프 IWC 제품.

/upload/arena/article/202009/thumb/45971-427049-sample.jpg

BREITLING

강렬한 첫인상이다. 독특한 코퍼 컬러 다이얼과 대비되는 블랙 서브 다이얼을 넣어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시원한 42mm 사이즈, 시선 강탈 빨간색 크로노그래프 초침도 보기 좋다. 간편한 조작이 가능한 라이더 탭 회전 베젤을 적용했다. 새로운 롤 브레이슬릿도 멋스럽다. 크로노맷 B01 42 브라이틀링 제품.

/upload/arena/article/202009/thumb/45971-427050-sample.jpg

TAG HEUER

블랙 다이얼 곳곳에 로즈 골드를 적용해 우아하고 스포티한 느낌을 준다. 대담한 44mm 케이스에도 편안한 착용감은 짧아진 러그 투 러그 덕분이다. 자사 무브먼트를 탑재해 80시간 파워 리저브를 자랑한다. 악어가죽 스트랩의 구성도 잘 어울린다. 태그호이어 까레라 스포츠 크로노그래프 태그호이어 제품.

/upload/arena/article/202009/thumb/45971-427051-sample.jpg

MONTBLANC

동글한 43mm 케이스와 양파 모양의 크라운이 앙증맞다. 시원한 블루 다이얼 안에 낮과 밤을 구분하는 회전 디스크를 탑재했다. 월드 타임 기능을 통해 24개 도시의 시간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8시 방향 푸셔 버튼 하나로 간편한 시간 설정도 가능하다. 몽블랑 스타 레거시 오르비스 테라룸 몽블랑 제품.

/upload/arena/article/202009/thumb/45971-427052-sample.jpg

LONGINES

매트한 녹색 다이얼로 개성 짙은 얼굴을 완성했다. 큼직한 아라비아숫자 인덱스로 포인트를 주어 가독성을 높였다. 고급스러운 단방향 세라믹 베젤, 스크루 방식의 크라운은 완벽한 300m 방수를 지원한다. 부드러운 그린 러버 스트랩, 64시간 파워 리저브를 제공한다. 하이드로 콘퀘스트 그린 론진 제품.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차종현
PHOTOGRAPHY 박원태

2020년 09월호

MOST POPULAR

  • 1
    김소연, “천서진과는 완전히 다른 느낌을 보여줄 것“
  • 2
    2023 S/S 패션위크 리뷰 #1
  • 3
    2022 Weekly Issue #2
  • 4
    아레나, IWC와 함께한 2022 에이어워즈 수상자 공개
  • 5
    온도를 높여줄 머플러 4

RELATED STORIES

  • WATCH

    Overtime Worker

    눈코 뜰 새 없이 바삐 굴러간 하루를 보내고 겨우 시계를 보니 오늘도 역시 이 시간.

  • WATCH

    블랙 스틸 시계가 품은 시간

    스틸과 블랙만이 품는 고요한 오라, 이 모든 것을 겸비한 시계 여섯 점.

  • WATCH

    특별한 동맹 #미도 와 김수현

    미도와 배우 김수현이 각각 워치메이킹과 예술 분야에서 최고 수준에 도달하기 위한 가치를 공유하며 결의를 다졌다. 오션 스타 GMT 스페셜 에디션 론칭 이벤트에 참여한 김수현과 미도의 완벽한 만남.

  • WATCH

    예거 르쿨트르, 앰버서더로 배우 안야 테일러 조이 선정

    스위스 파인 워치메이킹 메종 예거 르쿨트르가 배우 안야 테일러 조이를 새로운 브랜드 앰버서더로 맞이했다.

  • WATCH

    공간을 초월한 시계 여섯 점

    공간의 인상을 채우는 의자 위에 놓인 초월적인 시계 여섯 점.

MORE FROM ARENA

  • FEATURE

    맨해튼에 들어선 거대한 인공섬

    토마스 헤드윅이 설계한 맨해튼의 새로운 명물. 리틀 아일랜드 파크.

  • REPORTS

    남자들은 왜

    남자와 여자가 편을 갈라 싸우고 있다. 특정 사건이 촉발한 일시적 현상으로 치부하기엔 생각해볼 문제가 참 많다. 그래서 ‘왜?’라는 질문을 던져봤다. 지금 우리는 무엇 때문에 분노하고 혐오하는가.

  • FEATURE

    이국의 밤

    낯선 땅에서 겪은 낯선 밤의 기록.

  • ARTICLE

    일리 있는 선물

    취향 좋은 이들이 일러준 그들의 연말 선물.

  • REPORTS

    FOOD - 다종다양

    서울은 ‘빠르게 하기로’ 마음먹은 도시다. 식민지 시대와 전쟁을 거치며 일본처럼 1백 년 이상 지켜낼 물리적 가치를 대부분 잃어버렸기 때문에 아예 작정하고 뭐든지 실험해보기로 한 듯하다. 술과 음식은 지난 10년간 가장 빠르게 바뀐 문화다. 와인을 마시던 사람들이 막걸리로 돌아섰고, 다시 수제 맥주를 갈구하더니 요즘은 싱글 몰트위스키를 마신다. 수줍고 낯을 가리던 셰프들의 위상은 완전히 달라져서 요즘은 연예인을 호령할 정도다. 반면 여전히 주방을 지키며 12시간 넘게 일하는 오너 셰프도 있다. 어쨌든 단편적이었던 요리사의 삶은 입체적으로 변했다. 뭐든 빨리 변하니 덜컹거리는 소리가 나고, 누군가의 욕망은 찌그러져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이런 담금질을 통해 우리 술과 음식은 좀 더 맛있어질 채비를 끝냈다. 다음 10년 동안 먹고 마실 일이 기대될 정도로.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