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ASHION MORE+

<킹스맨>에서 건진 패션

말쑥한 영국 신사의 B급 액션 영화 <킹스맨>이 프리퀄 <킹스맨: 퍼스트 에이전트>로 돌아온다. 세계대전이 배경인 만큼 정갈한 수트 패션은 볼 수 없다. 다만 남자들의 가슴을 뛰게 하는 밀리터리 룩이 펼쳐진다. <킹스맨: 퍼스트 에이전트>에서 영향받은 현대의 패션 아이템을 찾아봤다.

UpdatedOn August 28, 2020

3 / 10

 

  • 오른쪽 어깨에 플랩을 덧댄 싱글 트렌치코트 디올 맨 제품.

    오른쪽 어깨에 플랩을 덧댄 싱글 트렌치코트 디올 맨 제품.

    오른쪽 어깨에 플랩을 덧댄 싱글 트렌치코트 디올 맨 제품.

    1 TRENCH COAT

    20세기 전쟁은 총기의 혁신적인 발명으로 이전과 다른 양상을 띠었다. 빗발치는 총알 세례를 피하기 위해 참호를 만들어 싸운 것. 이때 제작된 것이 트렌치코트다. 본래 명칭은 타이로켄인데 주로 참호(Trench)에서 입어 트렌치라 불렀다. 개버딘 소재로 만들어 통기성과 내구성뿐 아니라 방수성도 우수했고 바람과 추위를 막을 수 있는 허리와 손목 조임 벨트 같은 디테일을 더해 실용적이었다. 전쟁이 끝나자 장교들은 자식에게 트렌치코트를 물려줬고 지금의 클래식한 패션 아이템으로 자리 잡았다. 계급장을 끼우는 어깨 견장, 소총을 결착할 때 마모 방지를 위해 덧댄 플랩 등은 아직까지 남아 있는 군복의 요소. 전통적인 트렌치코트는 더블 버튼이지만 현대에 와서는 싱글 버튼도 보인다. 트렌치코트 외에 모진 바닷바람을 막으려고 해군들이 입은 피코트, 몽고메리 장군이 애용한 더플코트 등이 전쟁에서 유래했다.

  • 곳곳에 포켓 디테일을 더해 실용성이 높은 검은색 점프수트 YCH 제품.

    곳곳에 포켓 디테일을 더해 실용성이 높은 검은색 점프수트 YCH 제품.

    곳곳에 포켓 디테일을 더해 실용성이 높은 검은색 점프수트 YCH 제품.

    2 JUMP SUIT

    낙하산을 메고 적진을 멋지게 침투하는 공수부대의 상징인 점프수트. 세계대전의 또 하나 주목할 점은 전투기의 출현이다. 초창기의 좁디좁은 전투기 조종석 때문에 편안하고 조종사의 임무 특성상 기능성도 갖춘 제복이 필요했다. 이에 전투기 조종사를 위한 옷이 개발됐는데 점프수트가 바로 그것. 상·하의가 하나로 이어진 오버올 형태의 점프수트는 확실히 움직임이 편하고 실용적이다. 이후 조종사뿐 아니라 실외 작업을 많이 하는 정비사들도 즐겨 입게 되었다.

  • 카무플라주 무늬의 밀리터리 필드 재킷 폴로 랄프 로렌 제품.

    카무플라주 무늬의 밀리터리 필드 재킷 폴로 랄프 로렌 제품.

    카무플라주 무늬의 밀리터리 필드 재킷 폴로 랄프 로렌 제품.

    3 FIELD JACKET

    영화 <택시 드라이버>에서 로버트 드 니로가 주야장천 입은 필드 재킷. 필드 재킷은 제2차 세계대전 무렵 미군들에 의해 처음 개발됐다. 하지만 그전부터 비슷한 재킷은 존재했다. 미군에서 이전의 재킷을 보완하고 디자인적 요소를 추가해 선보인 것이다. 어깨, 소매, 가슴 등에는 화려한 패치 장식을 붙여 소속감을 나타낸다. 현대에는 가슴 부분에는 세로 지퍼를 활용한 포켓과 아웃포켓 디자인으로 군복에 근간을 두고 있음을 강조한다. 매년 F/W 시즌이 다가오면 많은 브랜드에서 필드 재킷을 모티브로 한 다양한 아우터를 전개한다.

  • 앞코의 메탈 소재와 버클 장식이 돋보이는 견고한 부츠 디올 맨 제품.

    앞코의 메탈 소재와 버클 장식이 돋보이는 견고한 부츠 디올 맨 제품.

    앞코의 메탈 소재와 버클 장식이 돋보이는 견고한 부츠 디올 맨 제품.

    4 BOOTS

    발등에 내려앉는 바람이 차가워질 때면 여름 내내 신었던 플립플롭은 넣어두고 부츠를 꺼낼 시기가 왔음을 느낀다. 계절을 재촉하는 부츠 역시 군화에서 유래됐다. 워커 부츠, 콤배트 부츠, 데저트 부츠…. 지금은 부츠를 날렵하고 매끈하게 디자인하는 게 중요하지만 전시에는 견고한 게 최우선 덕목이었다. 투박하지만 어떤 상황에서도 발을 보호해줄 굳건함. <킹스맨>에는 발을 착 감싸는 롱부츠가 등장한다. 두 개의 견고한 버클 장식을 더해 마치 발과 하나인 것처럼 보이는 부츠. 현대에는 스터드 장식과 송치를 활용하거나 앞코와 뒤꿈치에 장식을 넣어 재미를 더하는 등 여러 변주를 이뤄왔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김성지
PHOTOGRAPHY 박도현

2020년 09월호

MOST POPULAR

  • 1
    당신을 설레게 할 새로운 소식 4
  • 2
    이근은 살아남는다
  • 3
    조이를 찾는 모험
  • 4
    가짜사나이들의 진심 미리보기
  • 5
    없는 길도 만들어

RELATED STORIES

  • FASHION

    고유한 이름의 스니커즈

    저마다 고유한 이름을 간직한 새 시즌 스니커즈.

  • FASHION

    NO SIGNAL

    아득한 노지 위에 적막에 가까운 레드.

  • FASHION

    나의 절친한 스웨터

    열 명의 모델과 남다른 추억이 깃든 그들 각자의 스웨터를 입고 만났다.

  • FASHION

    MISTER COMFORTABLE

    색과 패턴을 기발하고 자유롭게 구사한 2020 F/W 프라다 컬렉션을 새롭게 마주 봤다.

  • FASHION

    플래시백!

    그 시절이 생각나는 추억 속 패션 광고를 재현해봤다

MORE FROM ARENA

  • FASHION

    팬데믹 시대의 패션위크: Digital Presentation

    2021 S/S 디지털 패션위크는 앞으로 패션 시장이 디지털 플랫폼으로 어떻게 변하는지를 점쳐볼 수 있는 초석이었다.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발상의 전환. 런웨이를 생중계하는 것부터, 영상미가 돋보이는 패션 필름을 보여주거나, 새로운 형식으로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하는 등 브랜드들은 저마다의 방식으로 창의적인 패션위크를 전개했다.

  • FEATURE

    아무튼 방탄소년단이 좋다는 글

    월드와이드 슈퍼스타 ‘방탄소년단’이 이토록 성장한 사실은 전 과정을 지켜본 우리 ‘아미’는 물론이겠고, 전 세계인이 알 테다. 하지만 팬덤인 아미가 아니라면 몰랐을 방탄소년단의 매력들을 다시 한 번 짚고 싶다.

  • ISSUE

    하성운의 바이브

  • SPACE

    우리 동네 딴 나라

    골목을 이국적인 풍경으로 만든 마법 같은 네 곳.

  • FEATURE

    영감을 찾아서: 감독 김보라

    영화 한 편, 소설 한 권은 벽돌 하나에 불과하다. 그것들이 쌓이며 성을 이룬다. 작가의 세계는 그렇다. 때로는 인상적인 작품이 성을 떠받치는 기둥이 되고, 벽돌의 배치에 따라 기발한 아이디어가 발견되기도 한다. 우리는 작가와 함께 그의 성을 투어하며, 작품의 토대가 된 벽돌들을 하나씩 뽑아 들었다. 지금 각 분야에서 가장 유별난, 돋보이는 작가들의 영감 지도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