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따라 해봐 이렇게

무턱대고 물부터 뿌려선 안 된다. 세차에는 나름의 순서와 방법이 있다. 꿀팁 위주로 정리한 단계 세차 순서다.

UpdatedOn August 11, 2020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8/thumb/45724-423305-sample.jpg

 

열부터 식히고
세차에 앞서 뜨겁게 달아오른 차량을 식혀줘야 한다. 엔진이 뜨거운 상태에서 세차를 하면 거품이 빠르게 마르거나, 부분적인 변형이 생길 수도 있다. 또 휠이나 브레이크 드럼 등이 변형될 수도 있으니 반드시 차량을 5분 이상 식혀주자.

유리창 유막 제거
비와 함께 녹아내린 차량 지붕의 왁스나, 도로의 먼지, 매연 등은 유리창에 쌓인다. 이를 유막이라 부른다. 먼저 젖은 수건을 이용해 흙먼지 등 유리창의 가벼운 오염물을 제거한다. 이후에는 스펀지에 유막 제거제 혹은 산화세륨 등을 물과 함께 묻혀 가볍게 문질러준다. 단, 빈틈없이 꼼꼼하게 문지른다.

고압세척수 발사
유리창의 유막 제거제는 고압수를 뿌려 세척한다. 고압세척수는 빗자루로 쓸어내리듯 상하 또는 좌우로 뿌린다. 순서는 차량의 가장 높은 곳인 지붕에서 시작해 타이어와 휠을 가장 마지막에 세척한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8/thumb/45724-423306-sample.jpg

 

휠 세정제 분사
휠에 쌓인 철분과 분진을 제거하기 위해서는 휠 전용 세정제를 사용해야 한다. 휠 안쪽에 꼼꼼히 세정제를 뿌린 후 1분 이상 기다린다. 그럼 세정제에 반응한 철분이 보라색을 띠며 흘러내린다.

거품 세차
세차용 버킷에 차량용 샴푸를 풀고, 미온수를 3분의 1 채운다. 버킷 안에 거품이 풍성해지도록 스펀지를 넣고 주물러준다. 세차장의 폼건을 이용하는 방법도 있다. 차량과 1m 이내의 간격을 유지한 상태에서 넓게 도포하듯이 폼건을 좌우로 움직이며 뿌려준다. 휠까지 빈틈없이 뿌리는 게 중요하다.

빈틈없는 미트질
차량 표면의 이물질은 부드러운 극세사 스펀지로 닦아내야 한다. 이 스펀지를 미트라고도 부른다. 미트에 거품을 충분히 묻혀 차량 표면을 닦아낸다. 순서는 위에서 아래로, 지붕부터 닦는다. 이때 미트에 이물질이 쌓이므로 버킷에 자주 헹궈가면서 작업한다.

휠 분진 제거
휠과 차량 표면은 절대 같은 스펀지로 닦아선 안 된다. 휠의 철분과 분진이 묻은 스펀지로 차량 표면을 닦으면 흠집이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휠 전용 솔이나 거친 스펀지를 사용해 휠의 먼지를 꼼꼼히 닦아낸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8/thumb/45724-423307-sample.jpg

 

거품 헹구기
거품이 마르기 전에 재빨리 물로 씻어내야 한다. 지붕에서부터 거품을 쓸어내듯 세척하며, 좌우로 빠르게 물을 흩뿌린다. 물이 잘 고이는 사이드미러나 휠, 문틈 사이를 꼼꼼히 씻어낸다.

물기 제거
물기를 빠르게 제거하는 게 목적이다. 가장 큰 버핑 타월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타월 양 끝을 잡고 차량 표면의 물을 쓸어내리듯 물기를 제거한다. 그릴이나 문틈에 남은 물기는 에어건을 사용해 제거한다.

유리창 발수 코팅
발수 코팅은 유리창에 물이 고이는 것을 방지한다. 유리창의 물기를 완전히 제거했으면 발수 코팅제를 뿌려준다. 발수 코팅제를 뿌린 자리는 마른 타월로 문질러 닦아내며 약품을 얇고 넓게 도포한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8/thumb/45724-423308-sample.jpg

 

왁스 코팅
왁스 코팅은 차량에 광택을 더하는 것은 물론 도장면을 보호하며 발수 효과도 발휘한다. 고체 왁스는 폴리싱 기계를 사용하는 것이 편리하다. 초보자라면 액체 왁스를 추천한다. 액체 왁스를 묻힌 마른 타월로 차량 표면을 닦아준다. 작은 원을 그리듯 부드럽게 문질러 작업한다.

실내 청소
시트에 쌓인 먼지와 이물질을 먼저 제거한다. 눈에 보이는 큰 오염물을 없앤 다음, 매트를 청소한다. 매트는 떼어내 세척과 건조를 반복하고, 바닥과 시트는 진공청소기로 먼지를 제거한다. 좁은 틈새 위주로 꼼꼼히 청소한다.

마무리
마무리로 대시보드와 시트, 운전대는 가죽 전용 세정제를 사용해 청소한다. 먼지와 오염물을 제거하는 것은 물론이고 가죽의 갈라짐도 방지해준다. 손때나 신발의 흙먼지가 잘 묻는 플라스틱 부위와 섬유 재질의 천장 역시 전용 세정제를 타월에 묻혀 닦아준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ILLUSTRATION Heyhoney

2020년 08월호

MOST POPULAR

  • 1
    우리가 다시 읽어볼게요
  • 2
    청년 고경표
  • 3
    중무장 아우터들: Overcoat
  • 4
    틱톡 만드는 사람들
  • 5
    제주도 감성 숙소 베스트 4

RELATED STORIES

  • FEATURE

    부동산 예능이라는 불안

    고릿적 <러브하우스>부터 최근 <구해줘 홈즈>, 파일럿 예능 <돈벌래>에 이르기까지, 시대가 집을 보는 관점은 TV 예능을 통해 적나라하게 드러난다. ‘헌 집 줄게 새집 다오’에서 ‘세상에 이런 예쁜 집이’를 거쳐 ‘집 살 때 뒤통수 맞지 말자’ 나아가 ‘부동산 부자가 되어보자’까지, TV가 보여주는 구체적이고 선명해지는 욕망 속에서 시청자는 무엇을 채우고 있는 걸까? 대리만족? 투기의 지혜? 그렇다면 그 욕망이 소외시키고 있는 건 뭘까? 사다리가 사라진 서울의 장벽 앞에 망연자실한 세대의 일원이자, <아무튼, 예능>의 저자, 복길이 들여다봤다.

  • FEATURE

    틱톡으로 본 2020년

    2020년 틱톡이 가장 뜨거웠던 순간을 짚는다. 월별로 보는 틱톡 하이라이트다.

  • FEATURE

    4인의 사진가

    라운디드 A 에디션(Rounded A edition)은 고감도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는 라운디드와 <아레나>가 함께 기획한 프로젝트다. 라운디드 A 에디션에 참가한 사진가 네 명의 목소리와 그들의 작품이다.

  • FEATURE

    너만 인싸야?

    나도 인싸다. 왜 틱톡에 열광하는 것일까. 호기심 반 기대 반으로 틱톡 세계에 잠입했다.

  • FEATURE

    틱톡 만드는 사람들

    틱톡의 음원 저작권은 어떻게 관리할까? 재밌는 스티커 기능은 어떻게 만들어질까? 매일 틱톡을 보느라 시간 가는 줄 모르는 틱톡 직원들을 만나봤다.

MORE FROM ARENA

  • FASHION

    NEW STANDARD

    매일 지나는 거리에서 마주친 오묘한 서울 사람들.

  • FEATURE

    국뽕클럽 K-WEBTOON

    한국인을 몰입하게 만드는 2020년 국뽕 콘텐츠들을 모았다. 이들과 클럽이라도 하나 결성해야 할 판이다.

  • FASHION

    디지털에서 만난 지속가능성, 나이키 ACG 컬렉션

    스포츠 웨어를 넘어 환경까지 생각하는 브랜드 ‘나이키’에서 ACG 컬렉션을 선보였다. 역시는 역시였다.

  • FILM

    '0개 국어설'에 대한 초아의 입장은?

  • FEATURE

    영감을 찾아서: 감독 김보라

    영화 한 편, 소설 한 권은 벽돌 하나에 불과하다. 그것들이 쌓이며 성을 이룬다. 작가의 세계는 그렇다. 때로는 인상적인 작품이 성을 떠받치는 기둥이 되고, 벽돌의 배치에 따라 기발한 아이디어가 발견되기도 한다. 우리는 작가와 함께 그의 성을 투어하며, 작품의 토대가 된 벽돌들을 하나씩 뽑아 들었다. 지금 각 분야에서 가장 유별난, 돋보이는 작가들의 영감 지도다.

FAMILY 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