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

FEATURE MORE+

따라 해봐 이렇게

무턱대고 물부터 뿌려선 안 된다. 세차에는 나름의 순서와 방법이 있다. 꿀팁 위주로 정리한 단계 세차 순서다.

UpdatedOn August 11, 2020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8/thumb/45724-423305-sample.jpg

 

열부터 식히고
세차에 앞서 뜨겁게 달아오른 차량을 식혀줘야 한다. 엔진이 뜨거운 상태에서 세차를 하면 거품이 빠르게 마르거나, 부분적인 변형이 생길 수도 있다. 또 휠이나 브레이크 드럼 등이 변형될 수도 있으니 반드시 차량을 5분 이상 식혀주자.

유리창 유막 제거
비와 함께 녹아내린 차량 지붕의 왁스나, 도로의 먼지, 매연 등은 유리창에 쌓인다. 이를 유막이라 부른다. 먼저 젖은 수건을 이용해 흙먼지 등 유리창의 가벼운 오염물을 제거한다. 이후에는 스펀지에 유막 제거제 혹은 산화세륨 등을 물과 함께 묻혀 가볍게 문질러준다. 단, 빈틈없이 꼼꼼하게 문지른다.

고압세척수 발사
유리창의 유막 제거제는 고압수를 뿌려 세척한다. 고압세척수는 빗자루로 쓸어내리듯 상하 또는 좌우로 뿌린다. 순서는 차량의 가장 높은 곳인 지붕에서 시작해 타이어와 휠을 가장 마지막에 세척한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8/thumb/45724-423306-sample.jpg

 

휠 세정제 분사
휠에 쌓인 철분과 분진을 제거하기 위해서는 휠 전용 세정제를 사용해야 한다. 휠 안쪽에 꼼꼼히 세정제를 뿌린 후 1분 이상 기다린다. 그럼 세정제에 반응한 철분이 보라색을 띠며 흘러내린다.

거품 세차
세차용 버킷에 차량용 샴푸를 풀고, 미온수를 3분의 1 채운다. 버킷 안에 거품이 풍성해지도록 스펀지를 넣고 주물러준다. 세차장의 폼건을 이용하는 방법도 있다. 차량과 1m 이내의 간격을 유지한 상태에서 넓게 도포하듯이 폼건을 좌우로 움직이며 뿌려준다. 휠까지 빈틈없이 뿌리는 게 중요하다.

빈틈없는 미트질
차량 표면의 이물질은 부드러운 극세사 스펀지로 닦아내야 한다. 이 스펀지를 미트라고도 부른다. 미트에 거품을 충분히 묻혀 차량 표면을 닦아낸다. 순서는 위에서 아래로, 지붕부터 닦는다. 이때 미트에 이물질이 쌓이므로 버킷에 자주 헹궈가면서 작업한다.

휠 분진 제거
휠과 차량 표면은 절대 같은 스펀지로 닦아선 안 된다. 휠의 철분과 분진이 묻은 스펀지로 차량 표면을 닦으면 흠집이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휠 전용 솔이나 거친 스펀지를 사용해 휠의 먼지를 꼼꼼히 닦아낸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8/thumb/45724-423307-sample.jpg

 

거품 헹구기
거품이 마르기 전에 재빨리 물로 씻어내야 한다. 지붕에서부터 거품을 쓸어내듯 세척하며, 좌우로 빠르게 물을 흩뿌린다. 물이 잘 고이는 사이드미러나 휠, 문틈 사이를 꼼꼼히 씻어낸다.

물기 제거
물기를 빠르게 제거하는 게 목적이다. 가장 큰 버핑 타월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타월 양 끝을 잡고 차량 표면의 물을 쓸어내리듯 물기를 제거한다. 그릴이나 문틈에 남은 물기는 에어건을 사용해 제거한다.

유리창 발수 코팅
발수 코팅은 유리창에 물이 고이는 것을 방지한다. 유리창의 물기를 완전히 제거했으면 발수 코팅제를 뿌려준다. 발수 코팅제를 뿌린 자리는 마른 타월로 문질러 닦아내며 약품을 얇고 넓게 도포한다.

3 / 10
/upload/arena/article/202008/thumb/45724-423308-sample.jpg

 

왁스 코팅
왁스 코팅은 차량에 광택을 더하는 것은 물론 도장면을 보호하며 발수 효과도 발휘한다. 고체 왁스는 폴리싱 기계를 사용하는 것이 편리하다. 초보자라면 액체 왁스를 추천한다. 액체 왁스를 묻힌 마른 타월로 차량 표면을 닦아준다. 작은 원을 그리듯 부드럽게 문질러 작업한다.

실내 청소
시트에 쌓인 먼지와 이물질을 먼저 제거한다. 눈에 보이는 큰 오염물을 없앤 다음, 매트를 청소한다. 매트는 떼어내 세척과 건조를 반복하고, 바닥과 시트는 진공청소기로 먼지를 제거한다. 좁은 틈새 위주로 꼼꼼히 청소한다.

마무리
마무리로 대시보드와 시트, 운전대는 가죽 전용 세정제를 사용해 청소한다. 먼지와 오염물을 제거하는 것은 물론이고 가죽의 갈라짐도 방지해준다. 손때나 신발의 흙먼지가 잘 묻는 플라스틱 부위와 섬유 재질의 천장 역시 전용 세정제를 타월에 묻혀 닦아준다.

<에스엠라운지>의 모든 기사의 사진과 텍스트는 상업적인 용도로 일부 혹은 전체를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링크를 걸거나 SNS 퍼가기 버튼으로 공유해주세요.

KEYWORD

CREDIT INFO

EDITOR 조진혁
ILLUSTRATION Heyhoney

2020년 08월호

MOST POPULAR

  • 1
    그냥 조병규
  • 2
    유준상 '엉뚱한 유준상' 미리보기
  • 3
    알아두면 좋을 5가지 패션 & 라이프스타일 트렌드
  • 4
    스트레이 키즈의 두 소년
  • 5
    제냐와 만난 이동욱

RELATED STORIES

  • FEATURE

    김순옥 유니버스

    마블에 MCU가 있고 DC에 DCEU가 있다면 한국에는 임성한과 김순옥, 문영남, 쟁쟁한 세 작가의 얽히고설킨 막장 드라마 유니버스가 있다. 대중문화 칼럼니스트 복길이 각 작가별 세계관과 인물들을 촌철살인 리뷰하며 계보도를 그렸다.

  • FEATURE

    로버트 메이플소프의 사진

    “아름다움과 악마성은 같은 것이다.” 호모에로티시즘과 사도마조히즘, 섹스와 누드 그리고 꽃과 정물. 가장 과감한 것과 가장 고요한 것을 같은 시선으로 고아하게 포착한 사진가, 로버트 메이플소프. 국제갤러리에서 진행되는 첫 국내 회고전을 맞아, 동시대의 시선으로 그의 사진을 들여다봤다.

  • FEATURE

    임성한 유니버스

    마블에 MCU가 있고 DC에 DCEU가 있다면 한국에는 임성한과 김순옥, 문영남, 쟁쟁한 세 작가의 얽히고설킨 막장 드라마 유니버스가 있다. 대중문화 칼럼니스트 복길이 각 작가별 세계관과 인물들을 촌철살인 리뷰하며 계보도를 그렸다.

  • FEATURE

    2021년 텐트폴의 향방은?

    한국 첫 우주 SF 영화 <승리호>는 결국 극장 대신 넷플릭스를 택했고, 공개 이틀째 전 세계 스트리밍 1위를 달리는 중이다. 코로나19가 덮친 황량한 극장과 문전성시를 이루는 넷플릭스 사이에서 투자배급사의 고민이 깊어져만 가는 2021년, 박찬욱, 최동훈, 류승완, 김태용 등 어마어마한 스타 감독들의 신작이 줄줄이 대기 중이다. 이 영화들, 다 어디로 갈까? 한국 영화 산업은 다시 힘을 받을 수 있을까? 그 방향성은 어디로 향할까? <씨네21> 김성훈 기자가 산업 관계자들을 취재하며 올해 텐트폴의 향방을 가늠해보았다.

  • FEATURE

    재발견 말고 또 발견, 유희열

    JTBC <싱어게인>은 보석 같은 무명 가수에 대해 생각하게 해주었다. 심사위원석 한가운데 자리를 차지한 유희열이 유독 돋보였다. 그는 어떤 안목을 가졌길래, 어떻게 선택하길래 보석들을 캐내는 걸까 하고. 감각적이고 지적인 사람인 건 워낙 잘 알려진 사실이지만, <싱어게인>을 보면서 진작 재발견된 유희열을 또 발견하게 됐다. 그가 궁금해졌다.

MORE FROM ARENA

  • FASHION

    GLITTER & GOLD

    호화로운 주얼리들로 총총하게 채운 연말의 밤.

  • FEATURE

    2억으로 주식을 샀다

    시인 이우성은 전세 보증금을 빼서 주식에 투자했다. 미리 알았다면 멱살 잡고 말렸을 것인데, 원고를 받고서야 알았다. 주식 시장이 요동친 지난 한 달간 2억원을 굴린 주식계의 큰손, 아니 빠른 손의 주식 투자기다. 잃은 것보단 얻은 게 많다고 한다.

  • FEATURE

    AI와의 경쟁에서 살아남기

    언젠가 미래에는 대부분의 일자리가 AI로 대체될 것이다. 산업 현장에서 사람보다 AI가 생산성이 높다면 AI를 쓰지 않을 이유가 없다. 회계팀, 인사팀, 교육팀, 개발팀 등 당장 AI에 위협받고 있는 일자리들은 많다. 하지만 AI의 위협으로부터 살아남을 방법은 있다. 각 직무별 종사자들에게 얻은 생존 팁이다.

  • INTERVIEW

    태민의 진심

    내 마음은 이렇다고, 사실 지금 나는 이렇게 생각한다고 무대에서 아이돌 가수가 진심을 토로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2020년 태민은 자신의 이야기를 꾸밈없이 담은 세 장의 앨범을 발표하며 자신만의 음악 세계관을 공고히 구축했다. 또 슈퍼엠으로도 활약하며 전 세계 K-팝 팬들의 마음을 들었다 놨다. 태민의 진심을 듣는다.

  • CAR

    자동차들의 성난 얼굴

    겨울 하늘 아래서 본 자동차들의 성난 얼굴.

FAMILY SITE